"견신검"의 두 판 사이의 차이

40 바이트 제거됨 ,  5년 전
→‎생애: 내부 중복 링크 제거함.
잔글 (222.235.42.197(토론)의 편집을 125.138.195.56의 마지막 판으로 되돌림)
(→‎생애: 내부 중복 링크 제거함.)
 
== 생애 ==
[[견훤]](甄萱)의 맏아들이자 적자(嫡子)인 그는 [[견훤]]이견훤이 10여 명의 아들 중 넷째 아들이자 서자(庶子)인 [[금강 (왕자)|금강]](金剛)에게 왕위를 전하려고 하자, 이에 불만을 품고 두 동복 아우 [[양검]](良劍)·[[용검]](龍劍)의 권유를 받아, 쿠데타를 일으켰다. 이에 [[능환]](能奐)을 비롯한 몇몇 [[후백제]]의 관료들도 동참하였다. 그리고 마침내 [[935년]]([[고려 태조]](高麗 太祖) 18년) [[음력 3월]]에 [[견훤]]을견훤을 [[금산사]](金山寺) 유폐하고 이복 서제 [[금강 (왕자)|금강]]을 [[암살]]한 후 [[대리청정|대리 집정]]을 하다가 같은 해 [[음력 10월 17일]]에 [[후백제]] 제2대 왕으로 등극하였다.
 
신검은 [[견훤]]을견훤을 [[금산사]]에 유폐 감금하였는데, 약 3개월 뒤에 [[견훤]]은견훤은 가까스로 탈출하여 [[고려]](高麗)의 [[개성특급시|송악]](松嶽)으로 망명할 수 있었다. [[견훤]]은견훤은 [[고려]]의 [[고려 태조|태조]](太祖)인 [[고려 태조|왕건]]에게 반역을 꾀한 자들을 처벌할 수 있도록 도움을 청하였다. [[고려 태조|고려 태조 왕건]]은 [[견훤]]의견훤의 요청을 받아들여 [[936년]]에 군대를 이끌고 일선군(一善郡, 지금의 경상북도 구미시(龜尾市) 선산읍(善山邑))으로 갔다.
 
신검의 군사들이 이에 맞서기 위해 나섰으나, [[견훤]]의견훤의 사위인 매제 [[박영규 (후백제)|박영규]](朴英規)가 [[견훤]]을견훤을 내쫓은 신검에게 불만을 품고 [[고려]]로 귀화하면서 초기부터 전세가 불리해졌다. 게다가 [[고려]]군 앞에 나타난 [[견훤]]을견훤을 보자 [[후백제]]의 병사들은 대항의 의지를 잃고 말았다. 결국 싸우기도 전에 애술(哀述)을 비롯한 많은 장수들이 항복하였고, 신검도 황산까지 밀려나자 할 수 없이 항복하였다.
 
[[견훤]]은견훤은 신검이 아버지인 자신에게 반란을 일으킨 죄를 벌하여 달라고 [[고려 태조|태조 왕건]]에게 요청하였다. 그러나, [[고려 태조|왕건]]은 반역의 책임이 신검을 부추긴 신검의 아우 [[양검]]과 [[용검]], 그리고 [[능환]] 등에게 있다고 하여 그들에게만 벌을 내렸다. 결국 [[양검]]과 [[용검]], [[능환]] 등은 처형되었으나 신검은 목숨을 부지하였다. 그러나, 왕건에게 항복한 이후에 신검에 대한 기록이 전혀 남아있지 않기 때문에 신검도 함께 처형을 당했거나 훗날에 죽임을 당했다는 설도 있다.
 
== 가족 관계 ==

편집

26,1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