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효공"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6년 전
편집 요약 없음
태그: m 모바일 앱
'''제 효공'''(齊孝公, ? ~ [[기원전 633년]], <small>재위:</small> [[기원전 642년]] ~ [[기원전 633년]])은 춘추시대 [[제 (춘추 전국)|제나라]]의 제 18대 후작이며, [[이름]]은 소(昭)다. [[제 환공]]과 정희의 아들이다.
== 사적 ==
[[관중 (춘추)|관중]]이 살아 있을 때, 제 환공과 관중이 세자로 세우고, [[송 양공]]에게 후원을 촉탁했다. 관중 사후 제 환공이 자신의 후계를 명확히 하지 않고, 서장자 [[제후 무궤|무궤]]가 총신 옹무, 수초와 결탁하여 제 환공 사후 군신들을 살해하고 스스로 임금이 되었으므로 송나라로 도주하여 송 양공에게 원조를 요청했다. 송 양공은 조(曹), 위(衛), 주(邾)와 연합하여 원조를 승낙하고 제나라로 쳐들어갔다. 이에 제나라 사람이 무궤를 죽이고 소를 군위에 모시려 했으나, 소는 본국에 남은 제 환공의 네 공자 곧 공자 원-후일의 [[제 혜공]], 공자 상인-후일의 [[제 의공]], 공자 반-후일의 [[제 소공]], 공자 옹(公子 雍)의 공격을 받아 송나라로 도망쳐 돌아왔다. 송 양공은 다시 원병을 내어, 네 공자들의 군사를 언(甗, 현재의 산둥 성 지난 부근)에서 무찔렀다. 소는 제나라 서울 [[임치 (중국지명)|임치]](臨淄)로 들어가 제나라 군위에 올랐다. 이 후계 쟁탈전으로 인해 제나라의 힘은 쇠퇴하여, 패권국의 지위를 잃었다.<ref name="sk32">《사기》 권32 제태공세가제2</ref><ref name="cq6">《춘추좌씨전》 제6권 희공 중</ref>
 
제 효공 4년([[기원전 639년]]), 송나라가 녹상에서 회맹을 개최하자 [[초나라]]와 함께 참여했다.<ref name="cq6"/> 효공 6년([[기원전 637년]])에는 송나라를 쳐 민 땅을 포위했다(송 양공은 그 해 여름에 죽었다).<ref>《역주 춘추좌씨전》의 역자의 주석에 따르면, 효공은 송나라의 지배 하에 있는 것을 탐탁치 않게 여기다가 작년에 송 양공이 초나라와 싸워 대패하자 송나라를 배반한 것이라 한다.</re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