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진행: 자세한 내용 추가(고려사)
숯을 생산하는 수공업자들의 구역인 공주 명학소에 살던 망이와 망소이는 [[1176년]] [[고려 명종]] 6년 음력 1월 굶주린 무리를 모아 봉기하였다. 이들은 고려시대 특수 행정 구역이었던 향,소,부곡에 살았던 주민들로서, 양인 신분이었으나 세금의 부담이 일반 양인보다 높았으며,과거나 국학의 입학 또한 제한되고 승려가 될 수 없는 등 많은 차별 대우를 받았다. 이 난을 일어난 지역을 따서 공주 명학소의 난이라고도 한다.
 
봉기군은 스스로 산행병마사(山行兵馬使)를 칭하고 공주를 함락하였다공격하여 함락시켰다. 고려 조정은 정황재(丁黃載)와 장박인(張博仁)에게 이것을 진압하게 했으나 쉽지 않자 명학소를 충순현(忠順縣)으로 승격하게 하는 등 회유를 시도하였다.그러나 불응하고 [[예산군|예산현]]을 공략한 봉기군은 [[1177년]]고려 명종 7년 정월에 관군의 진압에 항복했다가 조정의 비열한 처사에 불만하고 그 해 2월 재봉기하였다항복했다.
 
하지만 조정에서는 군사를 보내 주동자들을 잡아 가두려 하는 등 비열한 처사를 보이자 그해 2월 재봉기하였다. 지배계급만을 대변하던, [[예산군|예산현]] 덕산에 소재한 [[가야사]](倻倻寺)와 직산에 있는 홍경원(弘慶院)을 휩쓴불태우고 홍경원에 기거하던 승려 10여 명을 죽였으며, 홍경원의 주지를 협박하여 주장을 담은 글을 가지고 개경으로 가게 하였다. 그 글에서 이르기를, "이미 우리 고을을 현으로 승격시키고 수령을 두어 위로하다가 다시 군사를 보내 우리 어머니와 처를 붙잡아 가두니 그 뜻이 어디에 있는가. 차라리 창칼 아래 죽을지언정 항복하여 포로는 되지 않을 것이며, 반드시 왕경(王京, 고려 수도)에 쳐들어가고야 말 것이다. 라고 하였다. 이후 봉기군은 [[아산시|아주]]와 [[청주시|청주목]]을 공격했다. 고려 조정은 충순현을 명학소로 재강등하고 대규모 관군을 동원해 봉기군을 맹렬히 총공격하였다. 이때는 농번기라 봉기군 중 농민병이 이탈하고 식량과 무기가 매우 부족하여 정세가 불리해졌다. 결국 망이와 망소이를 위시한 봉기군들은 체포되고 봉기는 7월에 진압당했다.
 
망이와 망소이의 봉기가 시작되었던 명학소 위치는 현재 [[대전광역시]] 서구 탄방동(당시 공주군 유성현)으로 추정되어 탄방동 1084번지 남선봉에 소재한 남선근린공원에 기념탑이 건립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