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립형질의 발현빈도"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대립형질의 발현빈도'''는 [[게놈|유전체]]에 존재하는 특정 [[대립형질]]이 [[집단 (생물학)|집단]]안에서 발현되는 비율이다. 일반적으로 [[퍼센트]] 단위로 표기된다.
 
== 개요 ==
[[집단유전학]]에서 [[대립형질]]은 [[게놈|유전체]]의 특정 [[유전자 자리]]에 놓일 수 있는 둘 이상의 [[유전형질]]이다. [[그레고어 멘델]]의 완두콩 실험에서와 같이 독립적인 유전자에 존재하는 대립형질은 독립의 법칙에 따라 [[우성]]과 [[열성]]을 보이며 [[유전]]된다. 이 경우 일반적인 대립형질의 발현 빈도는 [[멘델의 유전법칙]] 가운데 분리의 법칙에 의해 예측될 수 있다. 이와 같이 대립 형질이 일정한 비율로서 유지되는 것을 [[하디 와인버그 평형]]이라 한다. 그러나, 하디 와인버그의 평형은 돌연변이가[[돌연변이]]가 일어나지 않는 매우 큰 집단에서만 유효하다. 현실에서는 여러가지 요인으로 인해 [[세대]]에서 세대를 거쳐 대립형질의 발현 빈도가 계속적으로 변화하게 된다.<ref name="조지">조지 B 존슨, 전병학 역, 생명 과학, 동화기술, 2007, ISBN 89-425-1186-4, 254-255쪽</ref>
 
대립형질의 발현빈도 변화의 원인은 유전자의 전달 과정 자체에서 나타나는 [[유전자 부동]]<ref>Futuyma, Douglas (1998). Evolutionary Biology. Sinauer Associates. p. Glossary. ISBN 0-87893-189-9.</ref> 과 [[자연선택]]에 의한 개체수 변화에 따른 진화 압력이 있다.<ref>Orr HA (August 2009). "Fitness and its role in evolutionary genetics". Nat. Rev. Genet. 10 (8): 531–9. doi:10.1038/nrg2603. PMID 19546856</ref> 이 외에도 생물 집단의 이주, [[돌연변이]]에 의한 대립형질의 변화, [[품종개량]]에 의한 인위적 변화 등이 있다.<ref>조지 B 존슨, 전병학 역, 생명 과학, 동화기술, 2007, ISBN 89-425-1186-4, 256-257쪽</ref>

편집

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