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fference between revisions of "후성유전학"

no edit summary
m (白:사:Ysjbserver요청으로 {{주석}}을 {{각주}}로 바꿈 total:18220, replaced: {{주석 → {{각주 using AWB)
후성유전학의 주요 연구분야는 하나의 [[수정 (생물학)|수정란]]에서 출발한 [[개체 (생물)|개체]]가 [[발생 (생물학)|발생]] 과정을 거쳐 다양한 기능을 갖는 세포로 구성되는 [[세포 분화]]와 관련되어 있다. 후성유전학에서는 후생유전적 유전자 발현 조절을 세포 분화의 기제로 파악하고 있다.<ref name="김용성">김용성, [http://www.bioin.or.kr/upload.do?cmd=download&seq=10344&bid=report 인체의 후성유전학 연구동향], 바이오인</ref>
 
[[인간]]의 경우 [[인간 유전체]]에는 'CpG' 라는 이중 염기서열이 다량으로 존재하고 있고 이중 약 70%에 이르는 CpG의 [[시토신]] 염기에는 [[메틸기]](-CH3)가 결합되어 있는데, 이를 ‘DNA 메틸화’라고 부른다. 이러한 DNA 메틸화 현상은 [[게놈|유전체]]의 각종 반복 서열 등에서 흔히 관찰되며, 이는 유전체의 안정성 유지 등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각종 [[유전자]]의 상단 5’ 조절부위에 CpG가 밀집된 독특한 영역이 존재하는데 이를 'CpG 섬'이라고 하며, 이 경우 CpG의 시토신은 대부분 메틸기가 결합되어 있지 않다. 그러나 경우에 따라서 시토신 메틸화가 발생하며 이 부위 [[뉴클레오솜]] [[히스톤]] 분자들과의 교감을 통해 크로마틴의 구조에 변화를 이끌어 결국 [[유전자 발현]]에 영향을 주게 된다. 따라서 유전자의 발현은 DNA 메틸화 및 히스톤 변형 등과 같은 [[화학|화학적]] [[가역반응]]에 의해 조절된다고 할 수 있는데, 이와 같이 DNA 염기서열의 변화 없이 크로마틴의 구조적 변화, ‘크로마틴 리모델링’에 영향을 주어 유전자 발현이 조절되는 기전에 관한 연구 분야를 ‘후성유전학’(Epigenetics)이라고 한다.<ref name="김용성"/>
{| class="toccolours" style="border: 2px solid #aeffae; margin: 0 0 1em 1em; font-size: smaller; width:600px;"
| [[파일:Epigenetic mechanisms.jpg|600px]]
204

edi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