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레의 시민"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6년 전
잔글 (→‎주석: 白:사:Ysjbserver요청으로 {{주석}}을 {{각주}}로 바꿈 total:18220, replaced: {{주석 → {{각주 using AWB)
이처럼 당대 많은 기록 중 하나에 불과했던 프루아사르의 해석은, 16세기에 이 사건이 다시 프랑스 세간의 화제로 떠오르면서 대중의 감성을 사로잡게 되었다. 특히 19세기로 접어들어 민족주의가 발호하자 역사 교과서들은 칼레의 시민 대표들을 외세에 저항하며 동료 시민들의 목숨을 구하고자 한 애국적인 민족 영웅으로 부각시켰다. 칼레의 시민은 후대의 필요에 의해 재창조된 신화(myth)였던 것이다.<ref>{{뉴스 인용|제목=주경철의 히스토리아 (133) 칼레의 시민|url=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1/10/21/2011102102224.html|출판사=조선일보|저자=주경철|쪽=|작성일자=2011-10-21|확인일자=2011-10-23}}</ref>
 
== 주석각주 ==
{{각주}}
 

편집

7,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