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1,404 바이트 제거됨, 3년 전
익룡이 프테로닥틸로 불리기도 한다는 내용 삭제. 한국에서는 해당사항 없음.
'''익룡''' ({{IPAc-en|ˈ|t|ɛr|ɵ|s|ɔr}}, [[그리스어]] πτερόσαυρος, ''pterosauros,'' 프테로사우로스에서 온 말로 "날개달린 도마뱀"이라는 의미)은 "익룡" 분지군, 혹은 "익룡"[[목]]에 해당하는 하늘을 나는 파충류였다. 익룡은 [[트라이아스기]] 후기에서부터 [[백악기]]가 끝날 때까지 (2억 2800만 년에서 6600만 년 전 사이) 생존했다.<ref name=pterosaur_distribution>Barrett, P. M., Butler, R. J., Edwards, N. P., & Milner, A. R. (2008). Pterosaur distribution in time and space: an atlas. ''Zitteliana'', 61-107. [http://epub.ub.uni-muenchen.de/12007/1/zitteliana_2008_b28_05.pdf]</ref> 익룡은 알려진 [[척추동물]] 중 가장 먼저 동력비행(powered flight)을 진화시켰다. 익룡의 날개는 피부, 근육, 그리고 기타 조직이 막(membrane)을 구성하고 있으며, 엄청나게 길어진 네번째 손가락과 발목 사이를 이어준다.<ref name=Elgin2011>{{cite journal |꺾쇠표없음=예|author=Elgin RA, Hone DWE, Frey E |title=The Extent of the Pterosaur Flight Membrane |journal=Acta Palaeontolocia Polonica |volume=56 |issue=1 |pages=99–111 |year=2011 | doi=10.4202/app.2009.0145 }}</ref> 초기의 익룡들은 턱이 길고 많은 수의 이빨과 긴 꼬리를 가지고 있었으며 나중에 나타난 종류들은 꼬리가 매우 짧았고 이빨이 없는 종류도 있었다. 많은 익룡들의 피부는 [[피크노파이버]]로 알려진 섬유로 마치 포유류의 털가죽처럼 몸과 날개의 일부에 덮여 있었다. 익룡의 성체 크기는 아주 작은 [[네미콜롭테루스]]에서부터 하늘을 날던 동물 중에선 가장 컸던 [[퀘찰코아틀루스]]와 [[하체곱테릭스]]까지 매우 다양했다.<ref name=WangX08>{{cite journal |꺾쇠표없음=예|author=Wang X, Kellner AW, Zhou Z, Campos Dde A |title=Discovery of a rare arboreal forest-dwelling flying reptile (''Pterosauria, Pterodactyloidea'') from China |journal=Proc. Natl. Acad. Sci. U.S.A. |volume=105 |issue=6 |pages=1983–7 |year=2008 |pmid=18268340 |pmc=2538868 |doi=10.1073/pnas.0707728105 }}</ref><ref name=lawson1975>{{cite journal |꺾쇠표없음=예|author=Lawson DA |title=Pterosaur from the Latest Cretaceous of West Texas: Discovery of the Largest Flying Creature |journal=Science |volume=187 |issue=4180 |pages=947–948 |date=March 1975 |pmid=17745279 |doi=10.1126/science.187.4180.947 |authorlink=Douglas A. Lawson }}</ref><ref name=buffetautetal2002>{{cite journal |꺾쇠표없음=예|author=Buffetaut E, Grigorescu D, Csiki Z |title=A new giant pterosaur with a robust skull from the latest cretaceous of Romania |journal=Naturwissenschaften |volume=89 |issue=4 |pages=180–4 |date=April 2002 |pmid=12061403 |doi=10.1007/s00114-002-0307-1}}</ref>
 
익룡은 대중매체와 보통 사람들에 의해 흔히 하늘을 나는 [[공룡]]으로 지칭되곤 하지만 이것은 틀린 말이다. "공룡" 은 [[새]]를 포함하여 [[조반류]]와 [[용반류]]의 마지막 공통조상의 후손인 파충류들만을 가리키며 현재의 과학계의 의견은 [[어룡]]이나 [[수장룡]], 그리고 [[모사사우루스]]를 비롯한 다양한 종류의 멸종한 [[해양 파충류]]들은 물론 익룡 역시 여기(공룡)에 포함되지 않는다는 것이다.<ref name=MJB04dino>{{cite book |꺾쇠표없음=예|last=Benton |first=Michael J. |authorlink=Michael J. Benton |editor=Weishampel, David B.; Dodson, Peter; and Osmólska, Halszka (eds.)|title=The Dinosauria |edition=2nd |year=2004|publisher=University of California Press |location=Berkeley |isbn=0-520-24209-2 |pages=7–19 |chapter=Origin and relationships of Dinosauria}}</ref> (위에 언급된 다른 파충류들과는 달리 익룡은 공룡과 함께 [[조중족골류|현생 파충류보다는 새와 더 근연관계에 있다]].) 또 익룡은 주로 기자들에 의해 프테로닥틸이라고 잘못 불리기도 한다.<ref name="myths">{{cite web|url=http://www.pterosaur.net/myths.php|title=Pterosaurs: Myths and Misconceptions|author=Naish, Darren |publisher=Pterosaur.net|accessdate= 2011년 6월 18일}}</ref> "프테로닥틸"은 본래 [[프테로닥틸루스]] 속을 의미하며<ref name="arnold">{{cite book|꺾쇠표없음=예|author=Arnold, Caroline and Caple, Laurie A. |title =Pterosaurs: rulers of the skies in the dinosaur age|publisher =Houghton Mifflin Harcourt|year =2004|chapter = Pterodactyl|page=23|isbn =978-0-618-31354-9|url =http://books.google.com/books?id=ltaev1auSTAC&lpg=PP1&pg=PA23}}</ref>, 조금 더 범위를 넓히면 [[프테로닥틸로이드아목]]에 속하는 익룡을 통칭한다.<ref name="alexander">{{cite book|꺾쇠표없음=예|author=Alexander, David E. and Vogel, Steven |title =Nature's Flyers: Birds, Insects, and the Biomechanics of Flight|publisher =JHU Press|year =2004|page=191|isbn =978-0-8018-8059-9|url =http://books.google.com/books?id=zj395mz_GYkC&lpg=PP1&pg=PA191}}</ref><ref name="redfern">{{cite book|꺾쇠표없음=예|author=Redfern, Ron |title =Origins: the evolution of continents, oceans, and life|publisher =University of Oklahoma Press|year =2001|page=335|isbn =978-0-8061-3359-1|url =http://books.google.com/books?id=PqyMMs--IM4C&lpg=PP1&pg=PA335}}</ref>
 
== 특징 ==
익룡은 해부학적으로 볼 때 비행을 위해 조상인 파충류로부터 매우 큰 변화를 겪었다. 익룡의 [[골격]]은 [[새]]의 뼈와 마찬가지로 속이 비었고 공기로 차 있다. [[가슴뼈]]에는 비행을 위한 [[근육]]이 부착될 수 있도록 [[용골돌기]]가 발달해 있으며 커다란 [[뇌]]는 비행과 관련하여 특화된 기능을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ref name="Witmer_et_al_2003">{{cite journal |꺾쇠표없음=예|author=Witmer LM, Chatterjee S, Franzosa J, Rowe T |title=Neuroanatomy of flying reptiles and implications for flight, posture and behaviour |journal=Nature |volume=425 |issue=6961 |pages=950–3 |year=2003 |pmid=14586467 |doi=10.1038/nature02048 }}</ref> 후기의 익룡에서는 어깨 위의 척추뼈가 합쳐져 [[노타리움]]이라고 불리는 뼈가 되어 비행 중에 몸통을 단단하게 해주고 [[견갑골]]을 안정적으로 지지해 주었다.

편집

1,1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