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유기"의 두 판 사이의 차이

7,057 바이트 제거됨 ,  5년 전
== 등장 인물 ==
[[파일:JourneytotheWest.jpg|thumb|400px|서역으로 불경을 가지러 떠나는 삼장법사 일행]]
* [[손오공]]
* [[손오공]](孫悟空):별명은 손행자. 제천대성이자 미후왕. 머리: 긴고주 몸: 자황포 허리: 남전대 두 발:보운리 두 손:여의금고봉. 후에는 삼장법사를 모시는 종자이다. 그 이전에는 원숭이 나라의 왕이었으며 각종 요술에 능해 삼장법사 일행 중 최강자이다. 그는 신선이 되기 위해 수보리 도사에게 온갖 도술을 배웠으며 그것으로 용궁에 가서 깽판을 부려 여의금고봉과 온갖 갑옷과 투구등을 받아내었고 자신을 죽이려고 온 저승사자를 역으로 죽인뒤 저승에가서 생지부에 적혀져 있던 자신의 이름과 원숭이들의 이름을 지운다. 이런 그의 악행에 옥황상제는 신선들과 신들을 보내 그와 결투하지만 패배하고 결국 옥황상제는 필마온이라는 직책을 주어 손오공을 진정시킨다. 그러나 필마온이 하찮은 직업이란걸 알게 된 손오공. 다시 천계에서 깽판을 치고 내려와 화과산에서 제천대성이라는 직책을 달라며 다시 신들과 싸웠다. 결국 옥황상제는 그에게 유관무록. 즉 이름만 있고 실제 권력은 없는 '제천대성' 이라는 직책을 주어 그를 진정시킨다. 그러나 손오공이 다시 깽판을 치게된 계기가 있는데, 그것은 옥황상제가 자신을 잔치에 초대하지 않은 것. 그래서 이번엔 옥황상제를 제압하고 자신이 옥황상제가 되겠다며 싸움을 걸어온다. 그 때 그런 그앞에 미륵보살, 즉 석가여래가 나타나 손오공을 제압. 그의 술법으로 다섯개의 봉우리로 이루어진 산밑에 그를 500년동안 가두어 놓은뒤 경전을 찾으러 가는 현장법사에게 도움을 받아 풀려난다. 그러나 그의 심성이 아직도 고약해 살생을 아무렇지 않게 저지르자 미륵보살이 그 해결책으로 황금색의 머리띠 즉 '긴고아주' 또는 '긴고아경'이라고 불리는 것을 손오공에게 씌우게 된다. 그것은 요괴를 다룰때 쓰는 보배로써 쓰자마자 머리속에 뿌리를 박아 '구화아경'라는 술법을 외울시 무한정 줄어들어 고통을 준다. 아무리 금강불괴인 손오공이라도 엄청나게 아파한다.
* [[저팔계]]
* [[저팔계]](豬八戒):본명:저오능 무기:쇠스랑(정확한 이름은 상보심금파.) 돼지의 괴물이며, 원래 그는 천계에 있던 천봉대장이었다. 그러나 죄를 지어 매를 맞고 천계에서 쫓겨 내려온다. 그는 죄를 받고 내려와 요괴로써 인간을 잡아먹으며 살생을 하던 도중 경전을 찾으러 갈 스님을 찾는 미륵보살을 만나게 된다. 미륵보살은 그를 제압하고 그에게 '저오능'이라는 이름을 선사하며 경전을 찾으러 떠날 스님은 자신의 뜻에 따라 행동하는 것이니 그를 도와주라고 한다. 그후 그는 우쓰장에 있는 고로장마을의 고태공 댁의 사위로 맏이 된다. 그러나 그는 몇년동안은 열심히 일하지만 그 후부터 놀고 먹으며 재산을 축낸다. 고태공의 셋째 딸과 같은 방에서 문을 잠그고서 말이다. 그때 우연찮게 그 마을에 들리게된 손오공과 현장법사에 의해 제압당하고 그들이 미륵보살이 말하던 분이란 것을 깨달아 그들의 동행이 된다. 그러나 그는 원래 육식을 하던 몸. 고기를 버리지 못하자 현장이 그에게 '불교에 있는 팔계를 지키거라' 라며 그에게 '저팔계'라는 이름을 선사한다. 그러나 그는 손오공을 은근히 미워하는 듯 하며 거짓말을 지어내 현장법사가 손오공을 미워하도록 만든다. 그런데 진짜 멍청하고 단순하고 먹을 것만 밝혀 맨날 이 녀석이 사건을 일으키곤 한다.
* [[사오정]]
* [[사오정]](沙悟淨): 별명은 사화상. 무기: 항요보장. 하천의 괴물이었다. 역시 저팔계와 마찬가지로 천계의 장군이었으나 죄를짓고 옥황상제로부터 8백 대의 매를 맞고 하천으로 쫓겨났다가 삼장법사를 만났다. 사오정은 '유사하'라는 하천에서 지내고 있었다. 그도 사실은 인간을 잡아먹는 요괴였다. 그러나 그도 미륵을 만나 회개하고 현장을 도와줄것을 맹새하며 '사오정' 이라는 이름을 선사받는다. 그렇게 유사하 밑에서 살고 있는데 그런 그의 눈에 띤 강을 건너지 못해 전전긍긍하고 있는 중과 두 명의 생물체. 그들은 현장과 오공. 팔계 였으나 그들을 알아볼 리 없는 오정. 그들을 공격하나 상대는 가장 쎈 원숭이와 돼지. 상대과 안된다. 그렇게 몇번을 싸우다 튀며 며칠을 보냈는데 손오공이 하도 안되겠다 싶어 미륵보살에게 도움을 요청. 그는 혜안 행자를 내려 보내며 자신의 실명을 거론하도록한다. 그렇게 상황은 일단락 되며 사오정도 현장의 일행중 하나가 된다. 사오정은 셋중 그나마 개념이 있는 듯 하며 막내다 보니 온갖 잡일들은 도맡아 한다. 그리고 오공과 팔계가 싸우러 뛰쳐나가면 현장을 보호하는 것도 그의 일이다.
* [[현장|현장 삼장]]
* [[현장|현장 삼장]]: 장원급제한 수재 진악의 아들이자 승상 은개산의 외손자이다. 아버지는 부임지로 가던 도중 홍강의 도적들에게 피살되고, 임신 중이던 어머니는 강제로 도적의 아내가 된다 죽은 아버지의 직위를 사칭하던 유홍의 음모를 피해, 어머니는 그를 강물에 띄워 보낸다. 다행히 금산사의 법명화상이 그를 구해 현장(玄奬)이라는 법명을 주었다. 그는 이후 불가의 수양에 뜻을 두고 수행하다가 관음보살의 배려로 불경을 찾아 서천으로 떠나도록 선발된다. 당 태종은 그에게 삼장(三藏)이라는 법명을 준다.
* [[옥황상제]]
* [[옥황상제]]: 하늘과 땅이 아직 분리되지 않고 혼돈 상태에 있을 때에 최초로 생겨서 신(神)으로 된, 말하자면 천지의 정(精)이며 세계의 개창자(開創者)이기도 하다. 자연히 화생(化生)한 태원옥녀(太元玉女)와 통해서 천황씨(天皇氏)를 낳고 지황씨(地皇氏)·인황씨(人皇氏)…를 거쳐서 황제(黃帝)가 된 때에 국토가 열리고 인간이 번식되기 시작하였다고 한다.
 
: 요컨대 《도덕경》에 서술된 '도(道)'가 신격화된 것으로서 천지만물 생성의 시원(始源)이며 인과(因果)의 법칙을 초월해서 영원히 존재하는 절대자이다. 그가 살고 있는 장소는 36천(天) 가운데 최고의 천인 대라천(大羅天)의 옥경산(玉京山) 꼭대기에 있는 현도(玄都)로 여기에서 제신(諸神)을 거느리고 있다고 전한다. 또 도교의 교주(敎主)로서 도교의 가르침은 원시천존의 가르침이라는 설(說)도 있다. 원시천존의 신앙은 남북조 시대 초기에 발생하여 당대(唐代)에 완성되었다. 처음부터 불교 사상의 영향을 볼 수 있었는데 당 말기의 천존 상(像)은 불상(佛像) 바로 그것이었다.
 
* [[서왕모]]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