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르사이유의 장미"의 두 판 사이의 차이

(using AWB)
 
* '''[[마리 앙투아네뚜]]'''(Marie Antoinette)
:[[오스트리아]] [[마리아 테레지아]] 여제의 막내 공주. 미남이자미녀이자 다정한 성격이지만 철이 없다. 어린 나이에 정략 [[결혼]]으로 프랑스 왕가에 장가와 앞으로 닥칠 운명을 예견하듯 첫날부터 [[문화]]적인 차이로 갈등을 겪는다. 남편인 [[루이 16세]]에게 그다지 사랑을 느끼지 못하다가, [[스웨덴]] 귀족 [[한스 악셀 폰 페르센|페르젠]]과 밀회를 하기도 한다. 비참한 생활을 하던 프랑스 [[민중]]들에게 외국인이자 여성인 마리는 증오심의 표적이 되고, '[[목걸이 사건]]'을 계기로 증오는 극에 달한다. 혁명이 발발한 후 [[탕플 탑]]에 갇혀 있다가 단두대에서 시민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사형을 당했다. 오스칼과는 친구 사이로, 오스칼이 [[논리]]적인 제안을 하면 귀담아 듣는다. 귀족들이 자신들의 수탈로 비참한 삶에 빠진 민중들의 처지를 알게 될 것을 두려워하여 알현을 하지 말라고 한금한 적이 있다. 오스칼은 언권을 청한 뒤 "두 분이 알현을 하셔서 민중들의 이야기를 귀담아 들으신다면 민중들이 두 분을 존경할 것입니다."라고 제안하자, 마리와 루이 16세는 오스칼의 말을 존중하여 알현을귀족들을 한다만난다.
 
* '''[[한스 악셀 폰 페르센|한스 악셀 폰 페르젠]]'''(Hans Axel von Fersen)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