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3년 전
잔글
왜나하면 >> 왜냐하면 : 오타수정
 
== 역사 ==
플래시 메모리는 [[1984년]] 당시 [[도시바]]에서 근무하고 있던 [[마스오카 후지오]] 박사가 발명했다. 도시바에 따르면, '플래시'라는 이름은 마스오카 박사의 동료인 아리스미 쇼자가 제안했다고 한다. 왜나하면왜냐하면, 메모리 내용이 지워지는 과정이 마치 카메라의 플래시를 떠올렸기 때문이다. 마스오카 박사는 이 발명을 캘리포니아 [[새너제이]]에서 열렸던 [[IEEE]] 1984 International Electron Devices Meeting (IEDM)에서 발표하였다. 당시 인텔은 이 발명의 엄청난 잠재력을 보고 [[1988년]] 최초의 상업용 NOR 타입 플래시 메모리를 소개하였다.
 
NOR 기반 플래시는 지우기와 쓰기 시간이 긴 대신 어떤 위치에도 임의로 접근할 수 있게 주소/자료 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 이 메모리는 컴퓨터 [[바이오스]]나 [[셋톱 박스]]의 [[펌웨어]]와 같이 자주 업데이트되지 않는 프로그램 코드를 저장하는 데에 알맞다. 플래시 메모리 특성상 10,000에서 1,000,000까지 지울 수 있다. NOR 기반 플래시는 초기 이동형 매체의 뿌리가 되어, 콤팩트 플래시에서 처음 사용되었으나 나중에 좀 더 싼 NAND 플래시가 쓰이기 시작했다.

편집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