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02 바이트 추가됨 ,  6년 전
== 뉴시스의 역사 ==
 
1,500여 현직기자들이 뉴스통신사의 복수경쟁체제를 지지하는 청원을 법원에 제출하는 등 과정을 거쳐 [[2001년]] [[9월]] 정식 등록을 받았다. [[연합뉴스]]에 이은 [[대한민국]] 최대 번째민영 [[뉴스통신사]]로뉴스통신사로 [[2002년]] [[2월]] 서비스를 시작했다.
 
2001년 12월, 당시 스포츠투데이(현재 폐간)의 사진부를 외주운영하며 사진통신사의 역할이 강했던 스포츠코리아와 합병하며, 언론사의 모습이 갖춰지기 시작했다.
이같은 결정으로 [[서울경제신문]] 사장 출신 김서웅 대표이사와 동회사 감사출신 나진원, 당시 지역본부를 맡고 있었던 정인호, 박세복과 거액의 체불임금을 전액 주식출자한 사원지주(대표자격 이두영) 등이 뉴시스를 인수해 정상화 노력을 시작했다.
 
2006년, [[한국일보]] 전회장인 [[장재국]]씨가 뉴시스를 인수해 대표이사 배기철, 나진원 체제로 새롭게 정비해정비했다. 취재인원 250여명 이상인 현재에 이르고 있다.
 
2014년 머니투데이 미디어 그룹에 합류했고 2015년 제호 CI를 교체했다. 뉴시스는 평일 기준으로 하루 평균 약 9000 건의 외신기사와 2700건의 국내 기사와 사진을 생산한다. 본사에 150여 명, 지역본부에 150여 명의 취재기자가 속해 있다.
한편, 2006년 10월 종합시사주간지 [[뉴시스아이즈]]를 창간했으며, 2007년 10월 보도자료사이트인 [[뉴시스와이어]]와 2008년 8월 [[뉴시스헬스]]를 창간했다.
 
한편, 2006년 10월 종합시사주간지 [[뉴시스아이즈]]를 창간했으며, 2007년 10월 보도자료사이트인 [[뉴시스와이어]]와 2008년 8월 [[뉴시스헬스]]를 창간했다.
 
== 뉴시스의 취재구조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