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랑 2호"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30 바이트 추가됨 ,  5년 전
편집 요약 없음
| 파괴 =
| 발사장소 = [[플레세츠크 우주 기지]]
| 임무기간 = 7년9년
| 웹사이트 =
| 중량 = 800 kg
, 무게는 대략 250㎏정도이다. 또한 4개의 밴드를 이용해 한번에 가로, 세로 15㎞ 지역을 촬영할 수 있다.<ref>[http://news.naver.com/news/read.php?mode=LSD&office_id=029&article_id=0000083896&section_id=105&menu_id=105 <연구실 탐방> 항공우주연구원 위성응용그룹], 디지털타임스, 2004-10-21</ref> 개발 예산은 600억 원이다.
 
아리랑 2호는 대한민국 제작 기술 비율이 70%가 넘는다.<ref>아리랑2호 위성개발팀, 150명이 6년 구슬땀…5월'카운트다운' [매일경제신문] 2006-01-02</ref> 아리랑 2호 개발 전 대한민국의 위성 개발 기술자급도는 65%에 불과했으나, 이제는 설계 80%, 제작 70%, 조립 및 시험 90%가 대한민국에서 제조되는 능력을 갖추게 됐다. 아리랑 2호의 공식 수명은 3년이지만, 5년3년씩 이상연장해 활용9년을 가능할사용하였다. 것으로2015년 예상된다10월부터 탑재체 모듈 및 센서, 지상국 운영시스템 등 운영기기 노후화로 인해 추가적인 임무연장 없이 수명종료 시까지 차세대 위성기술연구용 등으로 활용할 계획이다.<ref>“아리랑 2호 고생했어”...9년 임무 마치고 은퇴 [매일경제신문] 2015-10-05</ref>
 
한편 [[대한민국]]은 아리랑 2호의 성공으로 [[미국]], [[러시아]], [[프랑스]], [[독일]], [[이스라엘]], [[일본]]에 이어 세계 7번째 1미터급 해상도 관측 위성 보유국이 되었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