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171 바이트 추가됨 ,  4년 전
== 구분 ==
[[파일:Peace symbol.svg|204px|thumb|[[평화 기호]](☮)는 핵무기 반대 마크이지만 평화의 마크로 더 많이 사용된다.]]
[[요한 갈퉁]]({{llang|no|Johan Galtung}}, 1930년 ~ , [[노르웨이]]의 평화학자)은 그의 저서 《평화적 수단에 의한 평화》<ref>요한 갈퉁, 강종일 외 역, 평화적 수단에 의한 평화, 들녘, 2000 </ref>에서 평화를 직접적인 폭력이 없는 상태인 소극적 평화와 갈등을 비폭력적 방식으로 해결하는 적극적 평화로 구분하였다. 다만, 비정상들의 카카오톡 단체 방에서는 평화를 "시끌벅쩍하고 한놈 ㅄ만드는 에프소드가 일어나는게 평화"라고 정의 내렸다.
=== 소극적 평화 ===
전통적 의미에서 평화는 ‘전쟁의 부재’, ‘세력의 균형' 상태로 설명된다. 인류 역사상 평화의 시기는 거의 존재하지 않았거나, 극히 짧았다([[30년 전쟁]], [[100년 전쟁]], 그리고 소소한 수많은 [[전쟁]]을 고려해 보았을 때). 그러므로 단순히 전쟁이 없는 상태를 유지하려면 타인으로부터 공격당하지 않기 위한 전쟁 억지력이 반드시 필요하다. 즉, 소극적 평화는 강자가 [[폭력]]으로 약자를 억누름으로써 유지되는 평화, [[비판]]적으로 말한다면 평화유지를 명분으로 약자의 저항을 억누르는 폭력(''Pax Romana'', ''Pax Americana'')이 소극적 평화이다. 그래서 [[비폭력주의]] 교회의 하나인 [[후터라이트]]교회의 장로인 [[요한 크리스토프 아놀드]]는 소극적 평화는 약자의 [[목]]을 조르면서 "조용히 해. 평화를!"이라고 윽박지르는 가짜 평화라고 비판했다.<ref name="아놀드">요한 크리스토프 아놀드, 이진권 역, 《평화주의자 예수》, 샨티, 2006년, ISBN 89-91075-32-0 </ref>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