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290 바이트 추가됨 ,  4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임진왜란]] 당시 근왕병을 모집하려 처조부 [[황정욱]] 등과 함께 [[강원도]]에 파견되었다가 일본군을 피해 회령으로 갔다. 그러나 왕자 신분을 내세워 행패를 부리다가 향리로 강등당해 [[회령]]으로 유배된 국경인(鞠景仁) 등에 의해 일본군에 넘겨졌다. [[1593년]] [[일본]]으로 압송되기 직전 명나라 사신 심유경과 일본군 고니시 유키나카의 협상이 성사되어 풀려났다. 살인과 물건갈취로 [[1601년]] 군의 작위에서 파면되었으며, [[1604년]] 호성원종공신 1등에 책록되었다.
 
[[수원]]으로 유배당한 뒤에도 부사들이 자신에게 인사를 오지 않는다 하여 물의를 빚었다. [[1607년]] 사망하였고 시호는 [[조선 정조|정조]] 때 [[정존겸]]의 상소로 추서되었다.
 
== 생애 ==
【보는 왕자다. 성질이 패망(悖妄)하여 술만 마시면서 행패를 무렸으며 남의 재산을 빼앗았다. 비록 임해군(臨海君)이나 정원군(定遠君)의 행패보다는 덜했다 하더라도 무고한 사람을 살해한 것이 해마다 10여 명에 이르렀으므로 도성의 백성들이 몹시 두려워 호환(虎患)을 피하듯이 하였다. 이에 양사(兩司)가 논계하여 관직을 삭탈하고 안치시켰는데, 이 때에 이르러 죽었다. 상이 특별히 명하여 그의 직을 회복시켜 순화군(順和君)이라 하고, 익성군(益城君) 이향령(李享齡)의 아들 이봉경(李奉慶)을 후사(後嗣)로 삼았다. 】 - 선조 209권, 40년(1607 정미 / 명 만력(萬曆) 35년) 3월 18일(신사) 3번째기사, 이보의 졸기 }}
 
=== 사후 ===
시신은 [[양주군]] [[별내면|별비곡면]] 청학리(현 [[남양주시]] [[별내면]] 청학리) [[수락산]] [[덕흥대원군]] 묘소 내 계좌(癸坐), 청학리에서 [[덕릉고개]] 방향에 안장된 어머니 [[순빈 김씨]] 묘소 아래에 안장되었으며, 묘비석과 신도비는 20세기 이후에 세워졌다. 후에 [[부사직]] [[정존겸]]이 그의 시호를 청하는 상소를 올려, 희민(僖敏)의 시호가 추서되었다. 생전 부인 장수황씨에게서는 자녀가 없고, 서녀만 2명이 있었으므로 사촌 형인 [[익성군 (1566년)|익성군]]의 아들 진릉군 봉경(후에 태경으로 개명)을 사후입양하였다. 그러나 진릉군 태경이 진릉군의 옥사로 죽으면서 파양되고, 다시 이복 동생 [[인성군]]의 아들 해안군 억을 사후양자로 들였다.
 
후에 [[조선 정조|정조]]조에 이르러 [[부사직]] [[정존겸]]이 그의 시호를 청하는 상소를 올려, 희민(僖敏)의 시호가 추서되었다.
 
== 가족 관계 ==

편집

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