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44 바이트 추가됨 ,  4년 전
 
== 생애 ==
=== 초기 활동 ===
[[1580년]](선조 13) [[음력 10월 10일]] 조선의 14대 왕 [[조선 선조|선조]]와 [[순빈 김씨]] 소생으로 태어났으며, 그는 [[조선 선조|선조]]의 여섯째 서자였다. 그는 성격이 포악하여 사람을 함부로 죽이거나, 민가의 재물을 약탈하는 등의 행동을 하여 양사(兩司)로부터 거듭 탄핵당했다. 특히 그는 술만 마시면서 행패를 무렸으며 남의 재산을 빼앗았다. 이복 형인 [[임해군]]이나 또다른 이복 형 [[정원군]]의 행패보다는 덜했으나 무고한 사람을 살해한 것이 해마다 10여 명이 되었다.
 
이후 장인 황혁, 처조부 황정욱과 함께 [[안변군]]의 토굴에 감금되었다가 [[경상도]] [[밀양]]으로 이송되고, [[1593년]](선조 26) 초, 부산 다대포에 주둔하던 [[카토 기요마사]]군의 본진으로 압송되었다. 이때 그는 선조에게 항복 권유문을 쓰게 하라는 강요를 받고 항복권유문을 썼다. 그러나 처조부 황정욱은 비밀리에 항복 권유문은 진심이 아니라는 글을 써서 숨겨둔 뒤, 항복권유문을 쓰는 하인편에 딸려서 같이 그것이 사실이 아니라고 글을 써서 보냈다. [[1593년]](선조 26) [[8월]] [[부산]] [[다대포]]항에 정박된 배 안에 구금되어 일본으로 보내지려 할 때, 명나라의 사신 심유경(沈惟敬)과 일본군 장수 [[고니시 유키나카]]의 회담이 성사되어, 그해 [[9월 29일]] [[부산]]에서 이복형 [[임해군]], [[김귀영]], 장인 [[황혁]], 처조부 [[황정욱]] 등과 함께 조선군에 송환, 인계되었다.
 
=== 생애 후반 ===
임진왜란이 종결된 후에도 그의 사람 죽이는 버릇과 재물 약탈이 계속되어 양사로부터 계속 탄핵을 받다가 [[1601년]](선조 34) 파면되고, 순화군의 작위가 박탈당하였다가 뒤에 복작되었다. [[1604년]](선조 37) [[호성공신]]과 [[호성공신|호성]][[원종공신]]을 책록할 때 순화군은 [[호성공신|호성]][[원종공신]] 1등의 한 사람으로 책록되었다. 그러나 양사의 탄핵은 계속되었고 수원으로 유배되었다. 그러나 곧 수원부유수가 바뀌어 후임으로 오는 수원부유수 권경우(權慶佑)가 자신에게 인사하지 않았다고 난리를 피워 물의를 빚기도했다. 그는 그해 [[10월 3일]] 왕명으로 [[사복시]]정(司僕寺正) 이수준(李壽俊)의 집에 안치되었다.
 

편집

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