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1 테러 음모론"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9·11 테러에 대한 공식적인 견해는 "오사마 빈 라덴를 필두로하는 알 카에다가 일으킨 테러로, 중요 건축물 (정부 관련 시설이나 랜드 마크)을 표적으로 납치 된 여객기를 이용한 자살 폭탄 테러이며, 그 방법은 미국 정부를 포함한 누구도 예상도 할 수 없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에 대해 테러를 미국 정부가 미리 알고 있었지만 무시했다고 하는 설, 정부 자신의 자작 연출이라고하는 설이 제기되고있다. 또한 이 사건의 공식 견해를 지지하는 경우에도, 사건 때의 실수 등을 정부와 군이 은폐하고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광의의 의미에서는 음모론이라고 부른다.
 
이런 설이 제기되는 배경이 테러가 침체하고 있던 부시 행정부의 지지율을 올리고, [[아프가니스탄 전쟁 (2001년~현재-2014년)|아프가니스탄 전쟁]]과 [[이라크 전쟁]]의 계기가되어, 그것이 군수 산업에 이익을 가져 왔다는 주장이 있다.
 
또한, 이러한 음모론은 국가 권력에 대한 불신과 반미 감정, 반유대 감정 등 때문에 존재한다는 주장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