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치중"의 두 판 사이의 차이

913 바이트 제거됨 ,  17년 전
잔글
두산세계대백과사전에서 퍼온 글 삭제.
잔글 (두산세계대백과사전에서 퍼온 글 삭제.)
'''홍치중'''(洪致中) ([[1667년]] - [[1732년]])
洪致中
 
1667-1732
 
조선 후기의 문신(文臣). 본관은 남양. 자는 사능. 호는 북곡. 강원도 관찰사 득우의 아들이다.
 
1706년 문과에 급제한 이래 중앙과 지방의 주요 관직을 두루 지내면서 외교 업무에도 수완을 발휘하였다. [[청나라]]와는 1712년 북평사로서 청사(淸使) 목극등과 국경 문제를 협의했으며 [[일본]]과도 1719년 [[도쿠가와 요시무네]]의 쇼군 취임을 축하하는 통신사로 일본에 다녀왔다. 경종의 즉위 초에 왕의 아우인 연잉군(延仍君 : 영조)을 둘러싼 지지파와 반대파의 대결로 곤욕도 겪었다. 영조의 즉위 직후 지돈녕부사를 시작으로 조정의 고위직을 두루 지냈다. 노론 내부의 중도(中道) 세력을 이끌면서 소론의 대표자 이광좌와도 친교가 있었으며 탕평론에 근거하여 노·소론의 연합을 이루고자 하였다. 시호는 충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