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계탕"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556 바이트 제거됨 ,  5년 전
잔글 (봇: 분류:큰_토막글_문서 참고하여 토막글 틀 정리)
 
'''삼계탕'''(蔘鷄湯)은 [[한국 요리]] 중 하나로, [[닭]] 한 마리를 통째로 [[인삼]], [[대추]], [[생강]], [[마늘]] 등의 재료와 함께 고아 만든다. [[한국]]에서는 거의 삼복([[초복]], [[중복]], [[말복]])날에 먹는다. 삼계탕은 여름철의 대표적인 [[보양음식]]이다. 한편, 삼계탕은 계삼탕이라고도 한다. 그리고 병아리보다 조금 큰 닭을 이용한 것은 영계백숙이라고 하며, 닭 한 마리를 넣지 않고 반토막을 내어 넣은 것을 반계탕이라고 한다.
 
== 역사 ==
삼계탕의 역사는 길지가 않으며, [[복날]]에 삼계탕을 먹는 문화도 60년대 이후에 와서 정착된 것으로 보인다. 과거 조선시대에서 [[복날]]에 서민들은 주로 [[개고기]]를 넣은 개장국([[보신탕]])을 즐겨 먹었고, 양반들은 개고기 대신 [[쇠고기]]를 넣은 [[육개장]]을 즐겨 먹었다.<ref>{{뉴스 인용
|제목 = 복날 음식 서민들은 보신탕, 양반은 육개장
|url = http://www.asiatoday.co.kr/view.php?key=20140718010011029
|출판사 = [[아시아투데이]]
|날짜 = 2014-07-19 07:13
}}</ref>
 
단, 삼계탕의 원형으로 보는 닭백숙은 [[조선시대]]에서도 이미 존재하였다. 특히 고기가 귀했던 시절 그나마 흔한 닭고기를 이용하여 널리 이용하였던 고기 요리의 하나였다.
 
삼계탕의 시작은 [[일제강점기]] 시절 여러 부자집들이 닭백숙이나 닭국에 백삼가루를 넣어 만들면서 시작되었고, 이것이 1940년대 후반에서 이를 식당에 파는 경우가 늘어났고, 1950년대 전후로 '''계삼탕'''이라는 별개의 요리로 정착되었다. 처음에는 인삼가루를 사용하였으나, 1960년대 이후에 [[냉장고]]의 보급으로 [[인삼]]의 장기보존화가 가능해지면서 인삼을 말린 것을 넣는 것으로 바뀌었다. 현재의 삼계탕으로 불리게 된 것은 1960년대 즈음 부터였다. 이후 현재에는 개장국을 밀어내고 복날 음식의 중심이 되는 요리가 되었다.
 
== 조리법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