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11 바이트 추가됨 ,  3년 전
한국에서 식인 문화는 이미 「손가락을 끊고(断指)」, 「허벅지 살을 베어(割股)」 등의 형태로 [[신라]] 시대부터 조선 말기까지 존재했다. 효도라는 형태 외에도 직접적으로 인육을 약으로 삼은 것에 대해서는 《중종실록》 중종 21년 무렵부터 광범위하게 퍼져 있었는데, 《선조실록》 선조 9년(1575년) 6월에는 산 사람을 죽이고 생간을 꺼내 판 혐의로 체포된 기록이 등장하고 있다. [[대한민국임시정부]]의 [[주석]]이었던 [[김구]](金九) 선생은 자신의 자서전 《[[백범일지]]》에서 자신의 허벅지 살을 베어 병든 아버지에게 먹였다고 증언하고 있는데(그의 아버지도 자신의 어머니 즉 백범의 할머니에게 손가락을 끊어 피를 마시게 해서 사흘을 더 살게 했었다는 일화가 남아 있다). 당시 조선에서 이러한 민간요법은 일제 식민지 시대에도 오랫동안 병으로 누운 남편에게 자식을 죽여 생간을 먹이거나 나병을 고치기 위해 아이를 산에 데려가 죽이고 생간을 빼내려 한 행위가 발견되기도 한다(물론 이 시대의 조선인 사회에서도 이러한 약으로서의 식인행위는 전근대적이고 비과학적인 인습으로 치부되어 일반적으로는 용납되지 않았다).
 
{{출처|그러나 최근까지도 인육을 약으로 믿어 자양강장, 회춘의 효과가 있다고 믿고 복용하는 경우도 있다. 특히 중국에서 밀수된 인육을 동봉한 캡슐이 뒷거래로 나도는 것이 [[2011년]] 8월 한국의 세관 당국에 의해 발표되어 국내외의 큰 문제가 되었다. 한국의 세관과 경찰, 보건 당국이 단속에 나섰음에도 이미 대량으로 나돌게 된 인육 캡슐은 적발이 쉽지 않았고, 1정에 3만 원 정도로 거래되고 있었다. 북한의 경우 농업정책의 실패로 식량부족이 만성화되고 있는데, [[2012년]] 봄에만 수만 명 규모의 아사자가 발생했으며 그 원인은 북한 정부와 군부(조선인민군)에 의한 식량 강탈에 있었다. 굶주려 정신이상을 일으킨 부모가 자식을 솥에 넣어 삶아 먹고 잡혀 죽은 사건이나 인육의 밀매, 유통 등의 사건이 북한에서는 끊이지 않고 있다.}}
 
==== 일본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