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3년 전
[[1969년]] 이전, 세계은행이 재건과 발전을 위해 제공한 대부금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최초로 세계은행의 대부금을 받은 나라는 [[프랑스]]였다. 당시 총재 [[존 J. 머클로이]]는 다른 신청 국가였던 [[폴란드]]와 [[칠레]]를 두고 [[프랑스]]를 선택했다. 금액은 요구했던 양의 반인 2억 5천만 [[달러]]였으며, 엄격한 조건이 붙었다. [[프랑스]]는 균형잡힌 예산을 갖출 것과, 다른 정부보다 세계은행에 상환 우선권을 부여하는 조건을 수락해야 했다. 세계은행측은 [[프랑스]] 정부가 조건에 맞는지 확인하기 위해 자금의 활용을 엄격하게 감시했다. 추가적으로, 자금을 빌려주기 전에 [[미국 국무부]]는 [[프랑스]] 정부에 우선 [[공산당]]과 관련이 있는 인사들을 없애야 한다고 했다. 따라서 [[프랑스]] 정부는 [[프랑스 공산당]]과의 [[연합 정부]]를 해체했다.
 
[[1947년]] [[마셜 플랜]]이 효과를 보자 많은 [[유럽]] 국가들이 다른 출처를 통해 지원을 받기 시작했다. 세게은행은세계은행은 이러한 경쟁에 맞서서 [[유럽]] 이외의 국가들로 눈길을 돌렸다. [[1968년]]까지 세계은행의 대부금은 항만, 고속도로, 발전소 등 대부금을 갚을 수 있는 수익을 창출하기 위한 인프라 건설에 할당됐다.
 
=== 1968~1980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