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향사과"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9 바이트 제거됨 ,  4년 전
봇: quote → ps
잔글 (일본어 분류 정보를 이용.+분류:명수 4; 예쁘게 바꿈)
(봇: quote → ps)
 
'''4향4과'''(四向四果, {{llang|en|[[:en:four stages of enlightenment|<span style="color: black">four stages of enlightenment</span>]]}}){{.cw}}'''사문4과'''(沙門四果) 또는 '''성문4과'''(聲聞四果)는 [[원시불교]]와 [[부파불교]]의 수행 계위이다. 줄여서 '''4과'''(四果)라고도 한다. '''4쌍8배'''(四雙八輩)라고도 한다.<ref name="글로벌-4향4과">[[s: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종교·철학/세계의 종교/불 교/불교의 사상#4향4과|종교·철학 > 세계의 종교 > 불 교 > 불교의 사상 > 부파불교의 사상 > 4향4과]],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br />"4향4과:
四向四果 불제자들은 불타의 가르침을 듣고 수행함으로써 아라한이라는 이상의 경지에 도달할 수 있다고 생각하였으며 그 아라한의 경지에 도달함에는 4향4과라고 불리는 8종의 위계(位階)가 있다고 했다. 즉 아래서부터 말하면 '예류(豫流)'·'일래(一來)'·'불환(不還)'·'아라한'의 4위가 있어서 그것이 과(果)를 향해 수행(修行)해 가는 단계(向)와 그에 의해 도달한 경지(果)로 나누어서 설명한 것이 4향4과이다. 예류는 수타원(須陀洹)이라고 음역(音譯)되는데 깨달음에의 도를 하천의 흐름에 비유하여 그 흐름에 참여한 것, 즉 불도수행에 대한 확신이 생긴 상태를 말하는 것이며, 일래는 사타함(斯陀含)이라고 음역되는데 수행의 도상에 있어서 한 번 뒤로 물러가는 것으로서 유회의 세계에로 물러가는 것을 의미한다. 불환은 아나함(阿那含)이라고 음역되는데 더 이상 윤회의 세계로 물러가는 일이 없다는 데에서 불환이라고 하며, 아라한향(阿羅漢向)은 아라한과(阿羅漢果)에 이르기까지의 위계(位階)로서 아라한과에 이르면 무학위(無學位)로서 더 이상 배울 것이 없고 번뇌는 다하였으며, 해야 할 바를 다하였고 윤회에서 해탈해서 열반에 들어간다고 생각되었다."</ref>{{sfn|운허|loc="[http://buddha.dongguk.edu/bs_detail.aspx?type=detail&from=&to=&srch=%EC%84%B1%EB%AC%B8%EC%82%AC%EA%B3%BC&rowno=1 聲聞四果(성문사과)]". 2013년 6월 11일에 확인|quoteps=<br />"聲聞四果(성문사과):
성문들이 깨닫는 4계급(階級). (1) 수다원과(須陀洹果). 처음 성인의 축에 들어간 지위. (2) 사다함과(斯陀含果). 욕계 9지(地)의 사혹(思惑) 9품 중에서 앞의 6품을 끊고, 아직 3품이 남았으므로 인간과 천상에 한번 왕래하면서 생(生)을 받아야 하는 지위. (3) 아라함과(阿那含果). 사다함과에서 남은 3품 혹(惑)을 마저 끊고, 욕계에 다시 나지 않는 지위. (4) 아라한과(阿羅漢果). 3계의 견혹(見惑)ㆍ사혹을 끊고, 공부가 완성되어 존경과 공양을 받을 수 있는 성인 지위."}}{{sfn|곽철환|2003|loc="[http://terms.naver.com/entry.nhn?cid=2886&docId=900567&categoryId=2886 사향사과(四向四果)]". 2013년 4월 24일에 확인|quoteps=<br />"사향사과(四向四果):
성문(聲聞)들이 수다원(須陀洹)·사다함(斯陀含)·아나함(阿那含)·아라한(阿羅漢)의 성자가 되기 위해 수행하는 단계인 수다원향·사다함향·아나함향·아라한향의 사향(四向)과, 거기에 도달한 경지인 수다원과·사다함과·아나함과·아라한과의 사과(四果)를 말함.
<br />동의어: 사향(四向)"}}{{sfn|星雲|loc="[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7932&DTITLE=%A5%7C%C2%F9%A4K%BD%FA 四雙八輩]". 2013년 4월 24일에 확인|quoteps=<br />"四雙八輩:
 即四向四果。聲聞依其修行之淺深而分四階之果位及其向道。即預流向、預流果、一來向、一來果、不還向、不還果、阿羅漢向、阿羅漢果等四對八種。向與果合則為四雙,分則為八輩。〔增一阿含經卷二、大集經卷十五虛空藏品、大智度論卷二十二、十住毘婆沙論卷一〕(參閱「四向四果」1683) p1849"}}{{sfn|佛門網|loc="[http://dictionary.buddhistdoor.com/word/130091/%E5%9B%9B%E6%9E%9C%E2%94%80%E2%94%80%E8%81%B2%E8%81%9E%E5%9B%9B%E6%9E%9C 四果──聲聞四果]". 2013년 6월 11일에 확인|quoteps=<br />"四果──聲聞四果:
<br style="margin-bottom: 10px">出處: 明,一如《三藏法數》字庫
<br />解釋:
<br />〔三、阿那含果〕,梵語阿那含,華言不來,即第三果也。謂此人斷欲界後三品思惑盡,更不來欲界受生,故名不來。
<br />〔四、阿羅漢果〕,梵語阿羅漢,華言無學,即第四果也。謂此人斷色界、無色界思惑盡,四智已圓,已出三界,已證涅槃,無法可學,故名無學。(四智者,我生已盡,梵行已立,所作已辦,不受後有也。梵語涅槃,華言滅度。)
<br />頁數: 出金剛經疏"}}{{sfn|佛門網|loc="[http://dictionary.buddhistdoor.com/word/130089/%E5%9B%9B%E6%9E%9C%E2%94%80%E2%94%80%E5%A4%A7%E4%B9%98%E5%9B%9B%E6%9E%9C 四果──大乘四果]". 2013년 6월 11일에 확인|quoteps=<br />"四果──大乘四果:
<br style="margin-bottom: 10px">出處: 明,一如《三藏法數》字庫
<br />解釋:
<br />〔三、十地得受職,是阿那含果〕,梵語阿那含,華言不來。謂菩薩於第十佛地中,而得受如來職,猶如別、圓二教等覺之位,因借聲聞第三果以區別之,故云是阿那含果。
<br />〔四、佛地,是阿羅漢果〕,梵語阿羅漢,華言無學,又云無生。佛地即通教中果佛也。菩薩已斷見、思,習氣俱盡,而得成佛,因借聲聞第四果以區別之,故云是阿羅漢果。
<br />頁數: 出大乘莊嚴經論"}}{{sfn|佛門網|loc="[http://dictionary.buddhistdoor.com/word/30400/%E5%9B%9B%E6%9E%9C 四果]". 2013년 6월 11일에 확인|quoteps=<br />"四果:
<br style="margin-bottom: 10px">出處: 漢英-英漢-英英佛學辭典字庫
<br />解釋:
<br />頁數: p.623"}}
 
[[고타마 붓다]]의 제자들은 그의 가르침을 듣고 수행함으로써 [[아라한]]이라는 이상의 경지에 도달할 수 있다고 생각하였으며, [[아라한]]의 경지에 도달하는데는 4향4과라고 불리는 8종의 위계(位階)가 있다고 했다. 즉 아래서부터 말하면 [[예류]](豫流){{.cw}}[[일래]](一來){{.cw}}[[불환]](不還){{.cw}}[[아라한]](阿羅漢)의 4위가 있어서, 아래와 같이 과(果)를 향해 수행(修行)해 가는 단계(向)와 그에 의해 도달한 경지(果)로 나누어서 설명한 것이 4향4과이다.<ref name="글로벌-4향4과"/>
 
# [[예류향]](豫流向): [[예류과]]를 향해 수행해 가는 단계
'''예류'''는 [[수다원]](須陀洹)이라고 음역(音譯)되는데 [[깨달음의 길]]을 하천의 흐름에 비유하여 그 흐름에 참여한 것, 즉 [[불도]] 수행에 대한 확신이 생긴 상태를 말한다.
 
'''일래'''는 [[사다함]](斯陀含)이라고 음역되는데 수행의 도상에 있어서 한 번 더 [[욕계]]로 태어나는 것을 의미한다.<ref name="글로벌-4향4과"/>
 
'''불환'''은 [[아나함]](阿那含)이라고 음역되는데 더 이상 [[욕계]]로 태어나지 않아도 되는 상태이기 때문에, 즉 [[욕계]]로 [[윤회]]하여 더 배워야 할 필요가 없어진 상태이기 때문에 불환이라고 한다.{{sfn|권오민|2003|p=260|quoteps=<br />"일래과의 성자가 더욱 증진하여 욕계 수소단의 번뇌 중 제9 하하품이 끊어져 더 이상 욕계로 되돌아오지 않는 이를 불환과(또는 阿那含, anagamin)의 성자라고 한다. 또한 이미 견도에서 유신견·계금취·의疑를 끊었고, 지금 이 단계에 이르러 욕탐과 진애가 모두 끊어졌기 때문에 욕계를 벗어나지 못하게 하는 '5순하분결이 끊어진 이'라고도 한다. 그리고 제7 하상품과 제8 하중품의 번뇌를 끊은 이를 불환향이라고 하는데, 이제 여기서는 반열반과 일생의 간격만이 존재하기 때문에 '일간一間'이라고도 한다.
<br />그런데 불환의 성자는 현생을 마친후 바로 반열반에 들거나 색계나 무색계에 태어나 반열반에 드는 등 열반에 드는 처소와 시간이 다르기 때문에 여러 가지 다양한 형태로 분류되고 있다. 이러한 분류는 유부 아비달마의 독자적인 구상이 아니라 경설에 따른 그들의 정리 해석으로, 이론체계도 매우 복잡하고 이설도 많지만 간단히 설명하면 다음과 같다."}}{{sfn|佛門網|loc="[http://dictionary.buddhistdoor.com/word/30639/%E4%B8%8D%E9%82%84 不還]". 2013년 5월 13일에 확인|quoteps=<br />"不還:
<br style="margin-bottom: 10px">出處: 丁福保《佛學大辭典》
<br />解釋:
<br />Dharmarakṣa: {118a27} 黎庶一時倶履道迹,往來、不還、無著,得證(p)
<br />  {K.347.10} anāgāmin~
<br />  Kumārajīva: {L.46c18} 阿那含"}}{{sfn|佛門網|loc="[http://dictionary.buddhistdoor.com/word/30700/%E4%B8%8D%E9%82%84%E6%9E%9C 不還果]". 2013년 5월 13일에 확인|quoteps=<br />"不還果:
bùhuánguŏ
<br style="margin-bottom: 10px">出處: 佛光電子大辭典

편집

32,8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