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모노레일 하네다 공항선: 두 판 사이의 차이

당초는 [[신바시 역]]을 기점으로서 계획되고 있어 야마토 관광으로부터 개칭한 도쿄 모노레일의 전신, 일본 고가 전철은 [[1961년]] 12월 26일에 하네다 - 신바시간의 면허를 취득하고 있지만 용지 확보가 쉽지 않아 부득이 [[하마마쓰초 역]]을 터미널로 하고 있다.<ref>[http://kokkai.ndl.go.jp/SENTAKU/sangiin/041/0008/04108310008005a.html 참의원 회의록 정보 제041회 일본 국회 올림픽 도쿄 대회 준비 촉진 특별 위원회 제5호, 1962년 8월 31일]</ref> 건설 구간의 단축에 수반해 하마마쓰초 - 신바시간은 [[1966년]] 1월 31일에 실효시키고 있다.<ref>모리구치 세이시 「철도 폐선자취를 걷는다 사철편」JTB,2001년. p.186</ref>
 
또, 도쿄 올림픽 개최 시기에 늦지 않도록 하기 위해 용지 매수가 필요 없는 운하의 위에 건설되어 철야의 돌관공사를 했기 때문에 엄청난 공비가 걸려, 그 후의 경영의 족쇄가 되었다. 개업 당초는 도중 역이 전혀 없었기 때문에 공항 이용객 이외의 승객이 없었다. 또, [[일본국유철도|일본 국철]]의 최초구간이 20엔20 엔, 택시의 최초구간이 100엔100 엔,주간지가 50엔이었던50엔 이었던 당시에 운임은 편도 250엔250 엔·왕복 450엔으로450 엔으로 고액이었다. 당시에는 비행기 이용이나 해외 여행이 일반적이지 않았던 것도 있어, 승차율은 20%에 머물렀다.
 
그래서 [[1966년]]에는 40%라는 대담한 운임 인하를 실시한 것 외, 승객 유치책으로서 공항 견학객을 위한 특별 할인권을 발행했다. 또,오이 경마장이나 당시 존재했던 오이 오토 레이스장으로의 연결을 위한 「[[오이 경마장앞역]]」, 공항 관계자를 위해서 「[[정비장역]]」등의 신역을 건설했지만 승객은 증가하지 않고, 나고야철도는나고야 철도는 경영에서 물러나고, [[히타치 제작소]]는 차량 제조비 등을 회수하지 못해 회사 도산의 위기에 몰린 적도 있었다.
 
그 후, 지원책으로서 히타치 그룹이 「히타치 운수 토쿄도쿄 모노레일 주식회사」를 설립해 회사 재건에 힘썼다.
 
그 후, 국제·국내 공로의 확대와 함께 공항 이용객은 증가,고속도로의 정체로 노선버스나 택시보다 빠르다는 이미지의 정착으로부터 승객은 서서히 증가해 1970년대 중순에는 하네다 공항으로의 연결 노선으로서 정착해갔다. 경영도 정상화되어 [[1981년]]에는 히타치 운수 100% 출자로 회사명을 「주식회사 도쿄 모노레일」이라고 해, 후에 히타치 물류로 경영이 계승해졌다.
하네다 발착의 항공기의 증가의 대응이나 [[게이힌 급행 전철]] 등과의 경쟁을 위해서는 증발이 필요하게 되었지만,도쿄 모노레일이나 모회사인 [[히타치 제작소]] 그룹은 대규모 투자가 필요하기 때문에 주저 하고 있었지만, 평소부터 하네다 공항 연결에 참가할 의향을 가지고 있었던 [[동일본 여객철도]](JR동일본)과 의견이 일치해 운영회사인 히타치 물류는 [[2001년]], 주식의 70%를 양도해 도쿄 모노레일의 경영권을 JR동일본에 이양했다. 또, [[히타치 제작소]]는 모노레일의 생산·판매·서비스등 여객 사업을 발전시키기 위해 주식의 30%를 갖고 있다.
 
[[2002년]]에 도쿄 모노레일을 자회사로 편입한 JR동일본에서는JR 동일본에서는 차례차례로 개선책을 실시했다. 우선 [[하마마쓰초 역]]의 JR중앙JR 중앙 광장으로부터 직접 환승을 할 수 있는(역은 불가) 신 개찰구 「모노레일구」를 설치해 [[게이힌 도호쿠 선]] 쾌속 열차를 하마마쓰초 역에 정차하게 했다.
 
또, [[Suica]]를 도입, 도쿄 모노레일은 오렌지색의 모노레일 Suica를 발행, 운용 개시해 모든 역에서 Suica를 사용 가능하게 했다.
 
그리고 [[2003년]]도부터 예정하고 있었던 1인 승무 운전을 앞당겨 [[2002년]]부터 개시해, [[2004년]] 8월 8일에는 종일에 쾌속 운전을 개시하고 있다. [[2007년]] 3월 18일에는 [[쇼와지마 역]]에 대피선이 완성, 추월 운전도 가능해져 한층 더 공항 연결의 경쟁력 강화를 도모하고 있다.
 
[[2004년]] 12월 1일에는 [[도쿄국제공항]](하네다 공항) 제2 여객 터미널의 공용 개시에 수반해 [[하네다 공항역]] - [[하네다 공항 제2빌딩역]]이 연신 개업, 동시에 하네다 공항역이 하네다 공항 제1빌딩역으로 개칭되었다. 공항 터미널이 분산되는 것으로 공항의 운용 범용성 및 효율성은 큰폭으로 증대했지만, 당선에 대해 지금까지의 시발·종착역이었던 하네다 공항 제1빌딩역이 중간역이 되어 제1빌딩 이용객은 당선하마마쓰초 방면행 열차로의 착석 기회가 감소했기 때문에 제1빌딩역에 들어오는 일본 항공·스카이 마크·스타 비행기로 도착한 이용객이 서서히 케이큐로 옮겨가는 경향을 볼 수 있다. 이것은 도쿄 모노레일의 승객은 그 대부분이 하마마쓰초까지 가기 때문에, 석이좌석이 메워지고 있으면 종점까지 자리가 빌 기회가 적은 것도 영향을 주고 있다.
 
과좌식 모노레일,그리고 대부분의 부분이 고가선이지만 하네다 공항여객 터미널 이전에 수반하는 노선의 이전·연장에 수반해, [[덴쿠바시 역]] 부근과 신정비장 - 하네다 공항 제2빌딩간은 지하선이 되어 있다. 또한 지하선건설 당시 구조상 터널의 단면적이 커지는 등의 이유로 건설비가 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