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신교의 마리아관: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마르틴 루터===
[[마르틴 루터]]가 마리아와 [[성인 (종교)|성인]]들과 관련해서 가톨릭교회 측 인사들과 논쟁을 벌이기는 했지만, 신학자들은 루터가 당시까지 [[세계 공의회]]와 가톨릭교회가 [[교의]]로 선포한 마리아에 대한 교리들에 대해서는 그대로 고수했다는 것에 동의하고 있다. 루터는 마리아가 [[마리아의 평생 동정|영원한 동정녀]]이며 [[하나님의 어머니]]라는 신념을 굳게 지켰다.<ref>Remigius Bäumer, ''Marienlexikon Gesamtausgabe'', Leo Scheffczyk, ed., (Regensburg: Institutum Marianum, 1994), 190.</ref> 루터의 [[95개조 반박문]]의 75조에서는 마리아를 [[테오토코스|하나님의 어머니]]로 표현하였으며, 마리아를 모욕하는 사람은 용서받지 못할 것이라고 하였다.<ref>{{인용문2|75. To think that papal indulgences have such power that they could absolve a man even if--to mention an impossibility--he had violated the Mother of God, is madness.}}</ref> 루터는 [[성모 승천]]에 대해서는 성경 어디에도 나와 있지 않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그에게 있어 중요한 것은 마리아와 성인들이 이 세상에서 죽은 후에도 여전히 계속 살아있다는 믿음이었다.<ref>Bäumer, 190.</ref> 사제에서 교수, 교수에서 종교개혁가가 된 삶을 통해 그는 어린아이와 같은 경건함부터 세련된 논쟁술까지 다양한 모습을 통해 마리아에 대한 신심에 대해 설교했고, 가르쳤으며, 주장했다가르쳤다.<ref>{{cite book |author=Eric W. Gritsch |editor=H. George Anderson, J. Francis Stafford, Joseph A. Burgess (eds.) |title=The One Mediator, The Saints, and Mary, Lutherans and Roman Catholic in Dialogue |volume=VII |location=Minneapolis |publisher=Augsburg Fortress |year=1992 |pages=235}}</ref> 이처럼 루터는 마리아를마리아에 공경하였지만,대해 믿음의 모범으로서 평하했지만 사람이든 다른 피조물에게든 그것에 바치는 공경 예식이 하나님 은총을 우러러보기 힘들 정도로 경계가 흐릿하다면서 가톨릭교도들을 비판하였다. 특히 그는 가톨릭교회의 성인 축일이 마리아와 세상을 떠난 다른 성인들에 대한 [[우상숭배]]를 조장한다고 비난하였다.<ref>''Luther's Works'', 47, pp. 45f; see also, ''Lutherans and Catholics in Dialogue'' VIII, p. 29.</ref>
 
===장 칼뱅===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