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2 바이트 추가됨 ,  3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지도설명 =
|기타 =
}}
|{{전역상자 = 피의 캔자스}}
 
'''피의 캔자스'''({{lang|en|Bleeding Kansas, Bloody Kansas}})란 [[1854년]]에서 [[1861년]] 사이에, [[캔자스 준주]]와 인접한 [[미주리 주]]에서 노예 제도 폐지를 주장하는 정착민들과 옹호론을 주장하는 정착민들 사이에 발생한 일련의 폭력적, 정치적 대립 사태를 말한다. 분쟁의 핵심은, 준주였던 캔자스가 주로서 미합중국 연방에 가입할 때 [[노예 주]]가 될 것인가 [[자유 주]]가 될 것인가 문제였다. 때문에 ‘피의 캔자스’ 사태는 미국 북부와 남부의 노예 제도를 둘러싼 [[대리 전쟁]]이라고 볼 수 있다. ‘피의 캔자스’(Bleeding Kansas)라는 용어는 [[호레이스 그릴리]]가 《[[뉴욕트리뷴]]》에서 처음 사용했다. 이 폭력사태는 [[미국 남북전쟁]]의 사전 징후였다.

편집

32,3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