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집회"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 바이트 제거됨 ,  4년 전
편집 요약 없음
(ChongDae(토론)의 15642128판 편집을 되돌림)
수요시위는 위의 조건들을 요구하면서 대한민국 주재 [[일본]] [[대사관]] 앞에서 공휴일을 제외하고 이루어졌다. 다만, [[1995년]] 일본 [[한신·아와지 대지진|고베 대지진]]과 [[2011년]] [[2011년 도호쿠 지방 태평양 앞바다 지진|동일본 대지진]] 때에는 지진 희생자들에게 위로를 건네는 것으로 시위를 대신했다.
 
[[2011년2016년]] [[12월2월 13일15일]]까지의 조사결과, 대한민국 정부에 등록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234명238명171명이193명이 사망하였고 63명이45명이 생존해 있었으며, 일본 정부는 수요시위나 정대협의 요구 사항에 대해 공식적인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2011년 [[12월 14일]],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여성본부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 위해 남북여성들이 협력한다”라는 《남북여성 공동결의문》을 발표하였는데, 이들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유엔을 통해 이미 반인도적 범죄로 규정됐다. 일본군 위안부 범죄와 관련한 증언 및 토론회 등을 통해 일본의 반인륜적 죄악과 우리 민족에게 가해온 적대행위에 대해 사죄와 배상을 반드시 받아내고 이를 위한 투쟁에서 유엔 등 국제기구, 해외단체들과 폭넓게 연대하겠다. 6.15 공동선언실천 남북위원회 여성들은 또 전쟁을 막고 평화를 실현하며, 6.15 공동 선언과 10.4 선언 이행 등을 위해 노력할 것이다"라고 밝혔다.<ref>김희선. [http://womennews.co.kr/news/51720 남북 여성들,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 위해 협력]. 여성신문. 2011년 12월 14일.</ref>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