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1 바이트 추가됨 ,  3년 전
 
또한 종래에 학자들이 시데하라 아키라 등의 의견을 받아들여 당쟁으로 말미암아 무수히 많은 사람이 사약을 받아 죽었다고 주장해 왔으나 사실무근이다. 당쟁이 격심했던 이 시기는 [[1680년]](숙종 6년) [[경신대출척]]으로부터 [[1727년]](영조 3년) [[정미환국]]까지 50년 정도였으며, 이때 정치적 이유로 희생된 사람의 수는, [[이건창]]이 지은 《당의통략》에 따르면, 모두 79명으로 1년에 약 1.6명이다.
이는 서양에서 당파 사이의 대립이 격심했던 때에 비하면 매우 적은 수가 희생되었다.(서양의 경우는 민중 혁명이며, 조선의 당파와는 그 성격이 다르다는 점을 참고하여야 한다.)
예를 들면 [[프랑스혁명]] 당시인 [[1792년]] [[8월 10일]] 하루에만 무려 1천3백 명이 정치적 이유로 희생되었으며, [[파리 코뮌]] 기간, 흔히 “피의 주간”이라 불렸던 [[1871년]] [[5월 21일]]부터 28일까지 7일 동안 2만5천 명이 희생되었다. 러시아의 “피의 일요일”이라 불리는 [[1905년]] [[1월 22일]] 당일에는 150명이 사형에 처해졌다. 게다가 당쟁이 격심했던 그 시기에 가장 민생이 안정되었음을 볼 때 역설적이게도 당쟁이 있었기 때문에 백성이 살기 좋았다. 이는 오늘날 역사에 '견제와 균형만이 평화를 가져다준다'는 교훈을 일깨워준다. 이와 반대로 분열과 대립이 없는 정치는 독재정치거나 요순임금과 같은 지극히 이상적인 정치밖에 될 수없다는 것이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