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일파"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6 바이트 추가됨 ,  4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잔글 (HotCat을 사용해서 분류:일제 협력자 추가함)
[[대한제국]] 시절 [[한일병합]]에 적극 찬성하거나 참여한 자와 당시 고위 관직자 근무자 등 [[일제 강점기]]에 친일 행위를 한, 즉 당시 일본의 정책을 지지한 자, 적극적으로 협력하여 부를 쌓고 권세를 누린 자들이 이 범주에 포함된다.
 
[[1945년]] 해방을 맞으면서, 곧 이어 미군이 한반도 이남지역에 입성하여 군정을 선포하였는데, '[[맥아더 포고령]]'을 통해 과거 일제시대때 부역행위를 한 관료출신이나 경찰, 군인출신들을 대거 등용함으로써 친일파세력들은 득세를 하게된다. [[1948년]] [[대한민국]] 정부 수립이후, [[대한민국 제헌 국회|제헌 국회]]가 [[반민족행위처벌법]]을 제정하고 이에 따라 반민족행위자특별조사위원회(반민특위)를 구성해 친일파 청산을 시도했으나, 초대 대통령 [[이승만]]정부 및 내각구성원의 일원인 친일파의 조직적인 방해로 무산되었다. <!-- 반민특위를 해산 시킬 목적으로 [[국회 프락치 사건]]과 반민특위 습격사건을 꾸미기도 하였다.{{출처}} --> 과거에 일제에 충성을 바치던 상당수 친일파들은 해방이후 처벌을 받기는커녕{{출처|날짜=2012-09-05}} 정치적 지지세력이 있어야 했던 정권과 결탁하여 철저한 [[반공주의]]를 내세운 정치활동을 하였으며, 특히 일부 군·경 친일인사들은 이승만 정부로부터 과거행적과는 무관한 현재의 공적 위주로 평가한 '반공투사'로 칭송받는 등 대한민국 정부수립 이후 [[대한민국 제1공화국|제1공화국]]때 주요직을 겸직하며 그들의 권위를 누린 자들이 많았다.<ref>[http://www.kbs.co.kr/end_program/1tv/sisa/manhistory/vod/1334585_968.html “미완의 역사, 친일청산” - 반민특위 김상덕 내용中]</ref><ref>[http://book.daum.net/detail/book.do?bookid=DGT4801615000647&barcode=4801615000647&prePageNo=&prePage=38&keyword=preTab=02&isDaumSearchRefer=false#tab_preview 현대 인권론(상)]</ref><ref>[http://book.daum.net/detail/book.do?bookid=DGT4808935655151&barcode=4808935655151&prePageNo=1&prePage=295&keyword=&preTab=02&isDaumSearchRefer=false#tab_preview 송건호전집]</ref>
친일파들이 반공투사로 변신한 계기는 [[동아일보]]의 신탁통치 오보 사건이다. 친일파 세력들이 우익쪽으로 들어가 열렬하게 반탁운동을 하여 반공투사로 위장{{출처|날짜=2012-09-05}}하고 좌우대립이 심해질수록 자신들의 입지를 강화, 애국자로까지 변신하였다.
 
[[2004년]] [[3월 22일]]에는 [[일제강점하 반민족행위 진상규명에 관한 특별법]] 통과에 따라 [[2005년]] 대통령 직속 [[대한민국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반민규명위)가 발족하였다. 반민규명위는 대통령 직속 기구로, '일제에 협력해 우리 민족에 해를 끼친 행 위'한 자를 대상으로 조사했다. 위원회는 이후 2006년, 07년, 09년에 각각 [[친일반민족행위 106인 명단|106인]], [[친일반민족행위 195인 명단|195인]], [[친일반민족행위 705인 명단|705인]] 도합 1,005인의 친일반민족행위자 명단을 발표했으며 이와 함께 2009년 11월 26일 10여 권에 달하는 반민족행위진상규명보고서를 발표했다. 조사대상 1052인 中 [[안익태]], [[박정희]], [[장지연]] 등은 제외되고 [[김성수 (1891년)|김성수]], [[최남선]], [[김활란]] 등의 인물은 명단에 오르는 등 형평의 논란이 일었으며, 명단에 등재된 행위자의 후손들은 결정취소 청구소송 등을 벌이며 반발했다.<ref>[http://news.hankooki.com/lpage/society/200911/h2009112722030221950.htm 1005명 최종 확정, 정부 차원 과거사 정리 일단락… 민족정기 회복 계기], 한국일보, 2009년 11월 27일</re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