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3년 전
잔글
봇: 문단 이름 변경 (주석 → 각주)
정규직으로의 취업과 기업 공채의 경쟁률이 점점 높아지면서 인턴쉽을 통해 취업의 문으로 진입하려는 구직자들이 늘고 있다. 더욱이 기업이 기존의 스펙보다 경험을 더욱 중요시 하는 채용 풍토가 확산되면서 실무 경험을 쌓을 수 있는 인턴에 대한 관심은 그 어느 때보다 높다. [[대한민국]]에서의 인턴제는 "저질" 일자리로 전락하는 우려가 있다. 인턴제가 근본적인 청년실업 해결책이 될 수 없다. 인턴 과정을 무사히 마쳐도 정규직 전환 가능성은 적다. 예전과는 다르게 평생직장이란 개념이 약해졌다.<ref>{{뉴스 인용 |제목 = ‘저질 일자리’로 전락한 인턴제 |url = http://www.sisainlive.com/news/articleView.html?idxno=8364 |출판사 = 시사 IN Live |저자 = 성세희·양정민 인턴 기자 |날짜 = 2010-09-18 |확인일자 = 2010-09-21}}</ref>
 
== 주석각주 ==
<references />
 

편집

1,337,5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