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신"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 바이트 제거됨 ,  5년 전
잔글
봇: 문단 이름 변경 (주석 → 각주)
잔글 (봇: 문단 이름 변경 (주석 → 각주))
'''법신'''(法身)은 [[산스크리트어]] '''다르마카야'''(धर्म काय, Dharmakāya)의 번역어로 문자 그대로의 뜻은 진리의 몸(truth body) 또는 실재의 몸(reality body)이다. [[불신관]](佛身觀)의 대표적인 견해인 [[삼신설]](三身說)에 따르면 [[부처]]는 법신(法身){{.cw}}[[보신]](報身){{.cw}}[[응신]](應身) 또는 [[화신 (불교)|화신]](化身)의 3가지 몸을 가지고 있는데, 법신은 [[진리]]([[법 (불교)|법]]) 그 자체에 해당한다.
 
초기불교 시대에는 [[부처]]라 하면 35세에 [[도]]를 깨닫고 80세에 [[입적]](入寂)한 [[생신 (불교)|생신]](生身)의 [[고타마 붓다]] 한 사람을 의미하였다.<ref name="글로벌-구원의 법신불">[[s: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종교·철학/세계의 종교/불 교/불교의 사상#구원의 법신불|종교·철학 > 세계의 종교 > 불 교 > 불교의 사상 > 초기 대승불교의 사상 > 구원의 법신불]],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ref> 그리고 [[고타마 붓다]]는 범인(凡人)에게서는 찾아볼 수 없는 [[32상]](相)에다 [[80종호]](種好)의 특수한 모습을 갖춘 것으로 되어 있었다.<ref name="글로벌-구원의 법신불"/>
 
그러나 [[대승불교]]가 성하게 되자 [[대승]]의 여러 [[대승경전|경전]](經典)에는 이러한 [[부처]]를 초월한 [[부처]]가 기술되었다.<ref name="글로벌-구원의 법신불"/> 《[[법화경]](法華經)》의 〈여래수량품(如來壽量品)〉에서는 [[부다가야]]의 [[보리수]] 밑에서 도를 깨닫고 [[부처]]가 된 [[고타마 붓다]]는 일시적으로 인간의 모습을 하고 이 세상에 출현한 것에 불과하며, 사실은 영원한 과거에 있어서 이미 [[성불]]을 완성하고 무한한 시간에 걸쳐 인간들을 교화해 온 구원실성(久遠實成)의 [[부처]]가 있었음을 말하고 있다.<ref name="글로벌-구원의 법신불"/> 이 [[부처]]를 '''구원의 법신불'''(久遠의 法身佛)이라 부른다.<ref name="글로벌-구원의 법신불"/>
이것은 [[불교]]가 본래 [[진리]]([[법 (불교)|법]]) 신앙이며, [[진리]]([[법 (불교)|법]])는 영원불멸이기 때문에 그 [[진리]]([[법 (불교)|법]])를 깨달은 [[부처]]도 [[진리]]([[법 (불교)|법]])와 일체(一體)이며, [[진리]]([[법 (불교)|법]])를 신체(身體)로 하고 있는 영원불멸의 존재, 즉 '''법신'''(法身)이라고 여긴 것이다.<ref name="글로벌-구원의 법신불"/>
 
== 주석각주 ==
<references/>
 

편집

2,116,7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