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3년 전
잔글
봇: 문단 이름 변경 (주석 → 각주)
'''일본 한자음'''(日本漢字音)은 [[일본어]]에서의 [[한자]]의 소리를 뜻한다. 대부분 한 글자가 하나의 소리만을 가지고 있는 [[한국 한자음]]과 달리, 일본의 한자음은 시대에 따른 중국어의 음운의 변화를 반영했기 때문에, 하나의 한자가 중국에서 유입된 시기에 따라 여러 음을 가질 수 있다. 예를 들면, 밝을 명(明)이라는 글자는 한국에서는 '명'이라고만 읽지만, 일본에서는 {{lang|ja|ミヤウ}}<ref>현대 표기는 {{lang|ja|ミョウ}}이나, 이는 중국에서 일어난 발음의 변화가 아닌 일본어 음운의 변천에 의한 현상이므로, 원래의 한자음을 부각시키기 위해 자음가나표기법(字音仮名遣)을 사용한다. 즉, 이 문서의 일본 한자음 표기는 음편(音便) 현상을 반영하지 않음은 물론, 현재 사라진 [[요음|합요음]]도 그대로 표기하며, 종성의 -m도 -{{lang|ja|ム}}로 표기한다.</ref>, {{lang|ja|メイ}}, {{lang|ja|ミン}}이라는 세 가지 소리가 날 수 있다. 한편, 이와 같이 한자를 읽을 때 그 글자의 뜻에 해당하는 훈(訓)으로 읽는 대신 그 글자의 음(音)으로 읽는 것을 훈독({{lang|ja|{{ja-y2|訓|くん}}{{ja-y2|読|よ}}み|군요미}})에 대비해 '''음독'''({{lang|ja|{{ja-y2|音|おん}}{{ja-y2|読|よ}}み|온요미}})이라고 한다.
 
== 종류 ==
 
오음은 한음에 비해서 비교적 불규칙적이나, 대략적인 특징은 다음과 같다. (중고음 → 오음) 꼴로 표기한다.
* 음절의 첫소리에서 [[청탁]], 즉 [[유성음]]과 [[무성음]]의 대립을 일본어의 청음과 탁음으로 구분함으로써 반영한다.
:예) {{lang|ja|四}}(사): {{IPA|[si]}}(전청) → {{lang|ja|シ}}(청음), {{lang|ja|自}}(자): {{IPA|[dzi]}}(전탁) → {{lang|ja|ジ}}(탁음), {{lang|ja|登}}(등): {{IPA|[təŋ]}} → {{lang|ja|トウ}}(청음), {{lang|ja|騰}}(등): {{IPA|[dəŋ]}} → {{lang|ja|ドウ}}(탁음)
* 음절의 첫소리에서 [[비음]]인 [[양순 비음|{{ipa|m}}]]과 [[치경 비음|{{ipa|n}}]]을 비음 형태 그대로 유지시켜서 각각 일본어의 {{lang|ja|マ}}행과 {{lang|ja|ナ}}행으로 표현한다.
:예) {{lang|ja|木}}(목): {{IPA|[muk̚]}} → {{lang|ja|モク}}, {{lang|ja|無}}(무): {{IPA|[miu]}} 혹은 {{IPA|[mio]}} → {{lang|ja|ム}}, {{lang|ja|男}}(남): {{IPA|[nʌm]}} 혹은 {{IPA|[nɒm]}} → {{lang|ja|ナム}}, {{lang|ja|難}}(난): {{IPA|[nɑn]}} → {{lang|ja|ナン}}
* [[입성]], 즉 [[불파음]] [[무성 연구개 파열음|{{ipa|k̚}}]], [[무성 양순 파열음|{{ipa|p̚}}]], [[무성 치경 파열음|{{ipa|t̚}}]]을 끝소리로 가지는 음절은 각각 -{{lang|ja|キ}} 또는 -{{lang|ja|ク}}, -{{lang|ja|フ}}, -{{lang|ja|チ}}를 붙인다. 다만 일부 [[무성 치경 파열음|{{ipa|t}}]]으로 끝나는 한자가 -{{lang|ja|チ}}와 -{{lang|ja|ツ}}를 함께 쓰는 경우도 있다.
:예) {{lang|ja|木}}: {{IPA|[muk̚]}} → {{lang|ja|モク}}, {{lang|ja|力}}(력): {{IPA|[liək̚]}} 또는 {{IPA|[lik̚]}} → {{lang|ja|リキ}}, {{lang|ja|怯}}(겁): {{IPA|[kʰiɐp̚]}} → {{lang|ja|コフ}}, {{lang|ja|日}}(일): {{IPA|[ɳiet̚]}} 혹은 {{IPA|[ɳit̚]}} → {{lang|ja|ニチ}}, {{lang|ja|一}}(일): {{IPA|[ʔiet̚]}} 혹은 {{IPA|[ʔit̚]}} → {{lang|ja|イチ}}, {{lang|ja|発}}(發, 발): {{IPA|[piuɐt̚]}} 혹은 {{IPA|[piwɐt̚]}} → {{lang|ja|ホチ, ホツ}}
* 음절의 끝소리에서 [[연구개 비음|{{ipa|ŋ}}]]을 표현하는 규칙이 일정하지 않다. 대체로 마지막에 -{{lang|ja|ウ}}를 붙여서 표기하는 것이 일반적이나, 아예 생략되는 경우도 있다. 단어 내에서는 뒤에 {{lang|ja|ガ}}행의 음절을 붙여 2음절로 표현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는 첫소리의 [[연구개 비음|{{ipa|ŋ}}]]을 ガ행으로 표현하는 것과 같은 이치라고 볼 수 있다.
* 음절의 첫소리에서 [[청탁]]의 대립이 사라져서 전청과 차청, 전탁을 전부 다 일본어의 청음으로 표기한다.
:예) {{lang|ja|四}}: {{lang|ja|シ}} → {{lang|ja|シ}}, {{lang|ja|自}}: {{lang|ja|ジ}} → {{lang|ja|シ}}, {{lang|ja|登}}: {{lang|ja|トウ}} → {{lang|ja|トウ}}, {{lang|ja|騰}}: {{lang|ja|ドウ}} → {{lang|ja|トウ}}
* 음절의 첫소리에서 [[양순 비음|{{ipa|m}}]]과 [[치경 비음|{{ipa|n}}]]을 각각 {{lang|ja|バ}}행과 {{lang|ja|ダ}}행으로 표기한다. 이는 장안 지역에서 일어난 비비음화현상(非鼻音化現象)을 반영한 것인데, 비음의 후반부가 [[파열음]], 혹은 [[마찰음]]화되어서 [[양순 비음|{{ipa|m}}]] → {{ipa|mb}} → [[유성 양순 파열음|{{ipa|b}}]]으로, [[치경 비음|{{ipa|n}}]] → {{ipa|nd}} → [[유성 치경 파열음|{{ipa|d}}]]으로 바뀌는 현상을 이른다. 이와 같은 이치로 [[연구개 비음|{{ipa|ŋ}}]] → {{ipa|ŋg}} → [[유성 연구개 파열음|{{ipa|g}}]]으로, [[권설 비음|{{ipa|ɳ}}]] → {{ipa|ɳʑ}} → [[유성 치경구개 마찰음|{{ipa|ʑ}}]]가 되어서 각각 {{lang|ja|ガ}}행<ref>일본어의 음운학적 특성상 ŋ과 g의 구분이 나타나지 않는다.</ref>와 {{lang|ja|ザ}}행으로 표기했다.
:예) {{lang|ja|木}}: {{lang|ja|モク}} → {{lang|ja|ボク}}, {{lang|ja|無}}: {{lang|ja|ム}} → {{lang|ja|ブ}}, {{lang|ja|男}}: {{lang|ja|ナム}} → {{lang|ja|ダム}}, {{lang|ja|難}}: {{lang|ja|ナン}} → {{lang|ja|ダン}}, {{lang|ja|日}}: {{lang|ja|ニチ}} → {{lang|ja|ジツ}}
** 그러나 운미가 ŋ인 경우에는 비비음화현상을 거치지 않은 채 그대로 반영된 것도 있다.
::예) {{lang|ja|名}}(명): {{IPA|[miɛŋ]}} → {{lang|ja|ミヤウ}} → {{lang|ja|メイ}}, {{lang|ja|明}}(명): {{IPA|[miɐŋ]}} 혹은 {{IPA|[miaŋ]}} → {{lang|ja|ミヤウ}} → {{lang|ja|メイ}},
* [[입성]]을 각각 -{{lang|ja|ク}}, -{{lang|ja|フ}}, -{{lang|ja|ツ}}를 붙여서 표기한다.
:예) {{lang|ja|木}}: {{lang|ja|モク}} → {{lang|ja|ボク}}, {{lang|ja|力}}: {{lang|ja|リキ}} → {{lang|ja|リヨク}}, {{lang|ja|怯}}: {{lang|ja|コフ}} → {{lang|ja|ケフ}}, {{lang|ja|日}}: {{lang|ja|ニチ}} → {{lang|ja|ジツ}}, {{lang|ja|一}}: {{lang|ja|イチ}} → {{lang|ja|イツ}}, {{lang|ja|発}}: {{lang|ja|ホチ, ホツ}} → {{lang|ja|ハツ}}
* 음절의 끝소리의 [[연구개 비음|{{ipa|ŋ}}]]은 -{{lang|ja|ウ}}를 붙여서 표기한다.
:예) {{lang|ja|公}}: {{lang|ja|ク}} → {{lang|ja|コウ}}, {{lang|ja|江}}: {{lang|ja|コウ}} → {{lang|ja|カウ}}
** 단, {{lang|zh|梗}}섭, 그 중에서도 3등 {{lang|zh|庚}}운, {{lang|zh|清}}운, {{lang|zh|青}}운을 운모로 가지고 있는 한자는 오음에서는 {{lang|ja|ア}}단 + {{lang|ja|ウ}}로 표기했으나, 한음에서는 {{lang|ja|エ}}단 + {{lang|ja|イ}}를 붙여서 표기한다.
::예) {{lang|ja|京}}: {{lang|ja|キヤウ}} → {{lang|ja|ケイ}}, {{lang|ja|名}}: {{lang|ja|ミヤウ}} → {{lang|ja|メイ}}, {{lang|ja|明}}: {{lang|ja|ミヤウ}} → {{lang|ja|メイ}}, {{lang|ja|平}}(평): {{IPA|[biɐŋ]}} 혹은 {{IPA|[biaŋ]}} → {{lang|ja|ビヤウ}} → {{lang|ja|ヘイ}}
* 음절의 첫소리의 [[유성 연구개 마찰음|{{ipa|ɣ}}]]은 오음에서는 대부분 {{lang|ja|ワ}}행으로 표기하나, 한음에서는 {{lang|ja|カ}}행으로 표기한다.
{| class="wikitable" style="text-align:center;"
! 분류
! colspan="9" | -e → 여러 가지
! colspan="5" | -ai → -ei
! colspan="8" | -u → 여러 가지
 
=== 관용음 ===
'''관용음'''(慣用音, {{lang|ja|{{ja-y2|慣|かん}}{{ja-y2|用|よう}}{{ja-y2|音|おん}}|간요온}})은 분류상 오음, 한음, 당음의 어느 것에도 속하지 않는 한자음으로, 관용음이라는 용어는 [[다이쇼 시대]]에 언어학에 관한 연구가 진행되면서 만들어진 단어다. 어떤 특정한 한자에 관용음이 정착된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을 수 있으나, 대부분의 경우는 직관적으로 잘못 읽은 발음이 그대로 여러 사람들에 의해 받아들여진 경우거나 발음하기 쉽게 음에 변동이 일어난 경우다.
 
==== 햐큐쇼 요미(와음 현상) ====
햐큐쇼 요미({{lang|ja|{{ja-y2|百|ひゃく}}{{ja-y2|姓|しょう}}{{ja-y2|読|よ}}み}})는 모르는 한자의 음을 읽을 때 [[육서#분류#형성|형성자]]의 원리에 근거하여 부수가 아닌 나머지 부분을 통해 멋대로 유추해서 읽음으로써 음이 와전되는 현상을 일본에서 부르는 말이다. 예를 들어 {{lang|ja|輸}}(수, 중고음: {{IPA|[ɕiu]}} 혹은 {{IPA|[ɕio]}})의 일본 한자음은 오음이 {{lang|ja|ス}}, 한음이 {{lang|ja|シユ}}이나, 소리를 나타내는 부분인 {{lang|ja|兪}}(유, 중고음: {{IPA|[jiu]}} 혹은 {{IPA|[jio]}})의 일본음이 {{lang|ja|ユ}}였기 때문에, 이를 그대로 따와 {{lang|ja|ユ}}라고 읽는 것이 정착되었다. 마찬가지로 {{lang|ja|耗}}(모, 중고음: {{IPA|[xɑu]}}, 오·한음: {{lang|ja|カウ}})는 {{lang|ja|毛}}(모, 중고음: {{IPA|[mɑu]}}, 오음: {{lang|ja|モウ}}, 한음: {{lang|ja|ボウ}})에 이끌려서 {{lang|ja|モウ}}라는 음이, {{lang|ja|攪}}(교, 중고음: {{IPA|[kau]}}, 오음: {{lang|ja|ケウ}}, 한음: {{lang|ja|カウ}})는 {{lang|ja|覺}}(각, 중고음: {{IPA|[kɔk]}}, 오·한음: {{lang|ja|カク}})에 이끌려서 {{lang|ja|カク}}라는 음이 정착되었다.
 
이런 무지에 의한 와음현상은 한국에서도 발견되는데, 歐의 원음은 '우'이지만 성부인 區(구)에 이끌려 '구'라는 음이, 粘의 원음은 '념'이지만 성부인 占(점)에 이끌려 '점'이라는 음이, 秒의 원음은 '묘'이지만 같은 성부를 가진 抄나 炒의 음인 '초'에 이끌려 '초'라는 음이 정착되었다. 이렇듯 와음 현상은 한국과 일본에 있는 관용음의 대다수가 생긴 이유다.
 
==== 입성 'フ'의 변화음 ====
[[폐음절]]이 적은 일본어의 특성 상 한자음의 [[입성]]은 [[파열음]]+[[모음]] 꼴로 실현된다. 특히 [[무성 양순 파열음|{{ipa|p̚}}]]은 일본 한자음에서는 -{{lang|ja|フ}}로 실현된다.<ref>현재 {{lang|ja|フ}}의 음가는 {{IPA|[ɸɯ]}}이나, 상고시대에는 {{IPA|[pɯ]}}라고 발음했을 것이라고 추정된다.</ref> 그런데 이 입성을 가진 한자 뒤에 [[파열음]] 혹은 [[마찰음]]을 자음으로 가지는 한자가 와서 같이 단어를 형성하면, 파열음+모음으로 입성을 나타내는 대신 [[촉음]] {{lang|ja|ッ}}로 나타내기도 한다. (예- {{lang|ja|学習}}: {{lang|ja|ガ'''ク'''シフ}} ↔ {{lang|ja|学校}}: {{lang|ja|ガ'''ツ'''コウ}}) {{ipa|p̚}}의 경우도 마찬가지라서, {{lang|ja|合成}}: {{lang|ja|ガ'''フ'''セイ}}, {{lang|ja|法廷}}: {{lang|ja|ハ'''フ'''テイ}}와 같은 경우는 {{lang|ja|フ}}로 표기하지만, {{lang|ja|合戦}}: {{lang|ja|カ'''ツ'''セン}}, {{lang|ja|法度}}: {{lang|ja|ハ'''ツ'''ト}}와 같은 경우는 {{lang|ja|ッ}}로 표기한다.<ref>1946년 이전에는 {{lang|ja|タ}}행의 {{lang|ja|ツ}}와 촉음의 {{lang|ja|ッ}}가 표기 상으로는 구분이 가지 않았다.</ref> 이 때, 위와 같은 조건에서만 실현이 될 수 있던 {{ipa|p̚}}의 촉음화가 일부 한자의 경우, 조건 외의 상황에서도 유지되어 {{lang|ja|フ}}가 아예 {{lang|ja|ツ}}로 바뀌는 현상이 일어났다. 그 결과 {{lang|ja|立}}(립): {{lang|ja|リフ}}, {{lang|ja|圧}}(壓, 압): {{lang|ja|アフ}}과 같은 한자들은 뒤에 따라오는 음에 관계없이 {{lang|ja|リツ}}, {{lang|ja|アツ}}로 발음하게 되었다. 이 음은 원래의 오음 및 당음의 입성 규칙에서 벗어나 있기 때문에 관용음으로 분류된다.
 
==== 훈독의 음독화 ====
{{lang|ja|早}}(조, 오·한음: {{lang|ja|サウ}})는 {{lang|ja|早急}}({{lang|ja|サツキフ}}), {{lang|ja|早速}}({{lang|ja|サツソク}}) 등의 단어에서 {{lang|ja|サッ}}이라고 읽히는데, 이는 {{lang|ja|早乙女}}({{lang|ja|さをとめ}}), {{lang|ja|早苗}}({{lang|ja|さなへ}})의 {{lang|ja|さ}}-, 즉 {{lang|ja|早}}라는 글자를 훈독한 것에서 유래한 것이다. 이 때문에 {{lang|ja|サッ}}은 관용음으로 분류된다.
 
== 주석각주 ==
<references/>
 

편집

1,334,3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