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해외항공 781편 추락 사고"의 두 판 사이의 차이

 
그 사이에 모든 코멧 항공기들은 이 문제의 개선이 수행될때까지 운용이 중지되었다. 객실 여압장치의 파열 가능성으로는 코멧의 객실 설계 당시 어느때든 필요한 것으로 간주되는 상당한 고강도와 비교할때 강도가 다소 낮아진 것이 고려되었다.
 
1954년 1월 12일 뉴욕 타임즈는 영국해외항공이 모든 코멧 항공기의 운항을 중단한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quote|영국해외항공은 어제 앨바 섬 부근에서 일어난 코멧 항공기 사고 여파로 모든 드 하빌랜드 코멧 제트 여객기의 운항을 일시적으로 중단했다. 영국 유일의 대형 국제 항공사에서의 제트기 운항 중단을 계기로 같은 코멧 항공기를 운용하는 에어프랑스와 UTA로 구성된 프랑스의 양 항공사에서도 즉각 같은 행동을 취하고 있다.
 
영국해외항공은 그 조치를 '신중한 조치가 가능하도록 단 몇분이라도 서두르지 않는 기술적인 테스트를 위해 모든 코멧 항공기들을 승객이 탑승하지 않은 빈 상태로 런던 공항의 본사 정비팀에 이송하고 있다.'로 표현하고 있다. 그것은 다음 단계가 '이륙 금지 조치'가 되는 것은 아니라고 강조하고 있다. 그것은 교통부 장관 앨런 T, 레녹스 보이드와 그의 동의이기도 하지만 아직 정부의 명령은 아니라는 것이다.
 
해당 항공사는 7대의 코멧을 보유하고 있다. 그 가운데 해외의 싱가포르, 남아프리카 요하네스버그와 도쿄로 나가 있는 3대는 운항이 종료되었다. 해당 항공기들은 후에 승객 없이 비행했지만 우편물과 항공사 직원들이 타고 있었다. 회사의 의도는 코멧과 피스톤 엔진 항공기가 함께 비행하는 노선이었기에 굳이 빈자리를 채우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 조치는 코멧에게 불리하여 항공사의 절반 가량은 항공 업계에서 값비싸고 과감한 경험을 하고 있다. 하지만 이와 유사한 경우에도 콘셀테이션이나 [[더글러스 DC-6]]를 대상으로 한 조치가 취해졌는데 이는 운항 서비스를 환원할때도 안전을 위한 기록에서 선망의 대상이 되었다.}}
 
== 원본 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