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링크를 추가
 
신좌파는 구좌파와 마찬가지로 소수 기득권자에 의한 대중의 정치, 경제적 억압과 착취를 단호히 반대했다. 그러나 신좌파는 구좌파와 달리,[[억압]]과 [[착취]]의 개념을 더넓게 해석해서, 문화적 착취, 관료적 억압, 성적 억압, 인종적 착취까지 모두 비판한 것이다. 요컨대 신좌파는 구좌파가 중시했던 경제적, 정치적 문제뿐 아니라, 여성억압, 아동학대, 대중문화등 일상의 문제에도 관심을 기울였다.
또한 신좌파는 구좌파와 달리 단일대오의 일사불란한 조직적 행동보다는 다양한 대중의 직접행동 정치를 강조했다. 탄압이 심해지면서 소수 전위에 의한 무장투쟁으로 비화되기도 했지만 위가 아닌 아래로부터의 혁명을 추구했던 신좌파는 연좌농성, 토론집회, 공공장소 점거 등의 다양한 방식으로 저항하고 대의를 관철시켜 나갔다. 이런 차이는 인적 구성자체에 기인했다고도 볼 수 있다. 신좌파의 중추세력은 학생청년, 소수자, 다인종, 여성, 그리고 [[룸펜프롤레타리아트]] 였기때문이다.그러나 오랜 사회주의 좌파운동의 대의와 목적이 [[해방]]과 [[평등]]이라는 이념으로 수미일관성을 갖추고 있다는 점에서 신좌파는 구좌파의 지향과 본질적으로 다르지 않고 이를 변증법적으로 계승했다고 할 수 있다.동시에 인간의 해방과 평등은 모순과 차별로 가득한 현대사회에서도 여전히 유효한 가치로 계속 [[진화]]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ref>유강은 역, 《공산당선언》, 그린비, 143, 145쪽</ref>
 
== 혁명의 요구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