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11 바이트 추가됨 ,  3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이후 [[사기 (사마천)|사기]]에 따르면, [[묵돌 선우]](<small>재위:</small> [[기원전 206년]] ~ [[기원전 176년]]) 말기에 월지는 흉노에 패배하여 서쪽으로 쫓겨난다. 아울러 월지 지배하에 있던 [[서역]]의 나라들도 흉노의 영향권으로 들어간다. 이때 일부가 남아서 서쪽으로 간 세력을 대월지(大月氏)라고 하고, 남아 있던 부족을 소월지(小月氏)라 불렀다.
 
기원 전 162년 묵돌(冒頓)의 아들, [[노상 선우]]의 공격을 받고 왕이 살해되었다. 이때 노상 선우는 패배한 월지 왕의 두개골로 술잔을 만들었다 한다. 패배한 월지는 더욱 서쪽의 아무르강(阿母河) 주변 [[소그디아나]]로 벗어나고, 이 땅에서 대월지는 [[대하 (국가)|대하]]([[박트리아]])를 정복하고, 대월지국을 세워, 중계 무역으로 자리를 잡는다.
 
기원 전 130년경 전한의 [[장건]]이 반흉노 동맹을 제안하러 가지만, 이미 안주할 땅을 손에 넣은 대월지는 단호히 동맹을 거절한다.
 
[[사마천]]의 [[사기]] 대완열전에 의하면
본래 월지국(월씨국)은 중국 감숙성의감숙 성의 둔황과 기련산 사이에 나라를 세웠으나
 
흉노가 묵돌(모돈)이 선우(단우)가 되고 강성해진후 그 아들 노상선우에게 패해 멀리 서쪽으로 이동해간다
 
한무제가 장건을 대월지로 파견할 당시의 흉노 영역은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염택(로프노르 호수)의 동쪽에서부터 한나라의 농서(섬서성섬서 성 서쪽)의 장성까지 이르렀으며
남쪽으로는 강족(티벳티베트,사천성 사천 성)에 접하여 한나라의 서쪽 진출을 막고있는 형세였다
 
== 각주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