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2 사건: 두 판 사이의 차이

25 바이트 추가됨 ,  6년 전
잔글
영어판 분류 정보를 이용.+분류:1927년 분쟁; 예쁘게 바꿈
잔글 (HotCat을 사용해서 분류:친위 쿠데타 추가함)
잔글 (영어판 분류 정보를 이용.+분류:1927년 분쟁; 예쁘게 바꿈)
 
== 결과 ==
중국 국민당은 [[코민테른]]을 등에 업은 파업노동자들의 시위를 무장 해산시키고 공산당원과 좌파당원을 당내에서 강제로 축출한 후 중국에 대한 북벌을 완수한 뒤 중국 전역에 대한 지배권을 확립하게 되었고 장제스 또한 당내 권력을 장악하고 다시 권력 체제를 강화할 수 있었다. 국내외 위급한 정세로 인해 중앙집권식 통치를 표방하면서 마찬가지로 민주정치를 시행할 수 없었던 국민당은 북벌 후로 국가 혼란을 나름 수습해나가는 한편 [[소비에트 연방]]과 외교적으로 단교하는 조치를 취했으며, [[중화민국]] 북양정부를 지원했던 서방의 시장경제 세력과 화해 노력을 하면서 자본경제를 표방하였다. 그럼에도 소련, 서방, 일본 등 국가들이 중국에 대해 이권을 얻고자 하였으므로, 중국은 안정 속의 혼란을 면치 못하였다.
 
[[1927년]] [[7월 13일]], 중국 공산당은 대시국 선언을 발표하여 제1차 국공 합작의 종료를 선언하고, 이후 같은 해 [[8월 1일]] [[난창 봉기]]를 비롯하여 여러 차례 봉기를 일으키면서 정권에 대한 무력도전을 감행하였으나 실패하였다. 도시지역에서 무장혁명 입지가 줄어든 후는 지하로 숨어들어 혁명을 계속 벌여나갔다. [[마오쩌둥]] 등 일부 공산주의자들은 이 사건을 계기로 자체 무장혁명을 통해 정권을 노리는 방향으로 선회하여 [[코민테른]]의 지원으로 [[홍군]]을 조직, 농촌지역과 산간오지로 잠입하여 소비에트를 설치하며 세력을 도모해갔으며 사회 각계의 친공수행원들은 국민당 통치 지역에서 지하활동을 펴면서 여론을 유리하게 이끄는 작업을 펴게 되었다. 국민당과 공산당 간 모두 정권을 쥐고자 하였으므로 제1차 [[국공 내전]]이 계속되었으며, 혼란을 틈 탄 [[일본]]의 침략이 뒤이어졌다.
[[분류:중국의 학살]]
[[분류:친위 쿠데타]]
[[분류:1927년 분쟁]]

편집

1,521,3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