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비르 이븐 하이얀"의 두 판 사이의 차이

 
==== 연금술의 기원 ====
[[연금술]](Alchemy) <ref group="참고"> 기원전 알렉산드리아(기원전 300년경)에서 시작하여 이슬람 세계에서 체계화되어 [[중세]](中世) [[유럽]]에 퍼진 [[주술적]](呪術的) 성격을 띤 일종의 [[자연학]]을 뜻한다. </ref><ref name="연금술">연금술에 대하여(네이버 백과사전) [http://100.naver.com/100.nhn?docid=112391]</ref>라 한 것이 오늘날 [[화학]](chemistry)이란 말의 기원이다(여기서 우리는 화학은 연금술로부터 시작되었음을 알 수 있다.). [[로마]]시대의 이집트와 중국 [[도가]] 출현시대로 소급하고 있는데, 전자는 [[귀금속]]의 제조에서 비롯되고, 후자는 [[선약]]의 제조에 역점을 두었다.<ref name="연금술의 발전">{{서적 인용|title='깐수' 정수일 박사의 이슬람 문명 산책 9|author=정수일|year=2000}}신동아 2002년 3월호에 게재</ref> 그러다가 자비르 이븐 하이얀을 비롯한 중세 [[무슬림]] 화학자들에 의해 양자가 비로소 결합되어 [[의학]]과 화학의 발전을 촉진시켰으며, 그것이 13세기 이후 유럽에 전파됨으로써 비로소 현대실험과학의 기초가 마련되었다. [[어원]]적으로 alchemy는 알키미아 alkimia가 유럽어화 한 것으로, [[이집트]]를 뜻하는 khem에서도 유래하며, 금속의 [[주조]]<ref group="참고">[[제조]]의 다른 말 </ref>를 가리키는 그리스어 khyma에 유래한다는 설도 있다. <ref name="연금술의 어원">연금술의 어원에 대하여(백과사전)[http://100.naver.com/100.nhn?docid=112391]</ref> 연금술사들은 비록 금이나 은은 만들지 못했으나 [[연금석]]<ref group="참고">중세의 연금술사들이 비금속을 황금으로 바꿀 수 있는 재료가 있다고 믿고 거기에 붙인 명칭</ref><ref name="현자의 돌">현자의 돌에 대하여 [http://100.naver.com/100.nhn?docid=189385]</ref>은 오늘날 알려진 [[촉매]]작용을 하여 물질을 어느 정도 바꿀 수 있다는 [[신비]]한 작용을 알게 됨으로써 이것을 먹으면 [[불로장생]]할 것이라고 믿게 된 것이다. <ref name="참고">{{서적 인용|title=역사 속으로 떠나는 배낭여행|author=김영기|year=2005|}}1st ed., p399</ref>안타깝게도, 그들이 연금석이라고 믿고 사용했던 물질들은 거의 대부분 우리 몸에 매우 해로운 [[중금속]]들로써, [[장수]]와는 정반대로 중금속들의 치명적인 [[부작용]]으로 인해 많은 이들이 일찍 죽게 되었다. 결과만 놓고 보자면 연금술은 [[실패]]한 프로젝트였다. 역사상 어느 연금술사도 금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하지만 연금술사들이 연구하면서 다양한 [[부산물]]을 낳게 되었고, 화학이 [[성숙]]한 학문으로 성장하는 데 결정적인 [[토대]]를 제공했다. 연금술의 발달은 실제로 다양한 물질을 다루고 연구하는 계기를 제공했다. 연금술사들은 수많은 종류의 [[금속]]과 [[용액]]을 다루고 수 많은 화학적 [[반응]]을 경험했다. 그러한 [[경험]]의 [[축적]]이 후에 화학적 지식의 살과 근육이 될 재료를 형성해 간 것이다. 또한, 연금술의 전통은 물질을 다루는 과정에서 수 많은 [[도구]]들을 만들었고 또 개량해 갔다. 오늘날의 화학 [[실험실]]에 있는 물건들 가운데 전자 제품이 아닌 대부분의 도구들은 연금술의 [[전통]] 속에서 만들어졌다고 해도 과언인 아닐 정도이다.<ref name="서양의 연금술">{{서적 인용|title=과학의 지형도|author=고인석|publisher=이화여자대학교출판부|year=2007}}1st., p127</ref> 이러한 연금술에 [[중력이론]]을 발표했던 [[아이작 뉴턴]] 등 많은 과학자들도 [[심취]]해있었다고 한다. 더 나아가 연금술이 가지고 있는 가장 [[중요한]] 의미는, 납을 금으로 바꾸는 것이 아니라, [[무지몽매]]한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는 '인간'을 금 같이 여러 [[방면]]으로 [[고귀]]한 '인간 혹은 신'으로 [[승화]]시키는 것을 의미했다는 것이다. 연금술의 오래된 [[금언]]에서는 "[[인간]]이 바로 [[신]]이다"라는 구절이 있다. 납을 금으로 변화시키듯이 인간의 내부에 숨겨져 있는 [[잠재력]]을 끌어내어 [[신성화]]된 존재로 [[탈바꿈]]시키는 것을 의미하는 구절이다. 연금술의 진짜 [[목적]]은 인간의 [[계몽]]에 있다.
 
{{부분 토막글}}
 
==== 고대의 연금술 ====
연금술사들은 연금술의 바탕 개념은 [[아리스토텔레스]]의 [[4원소설]], 즉 온 세상의 물질들은 물, 불, 흙, 공기로 이루어져있다는 설을 바탕으로 자연 현상을 해석하고 실험했다. [[헬레니즘]]<ref group="참고"> [[알렉산드로스]] 대왕의 제국건설 이후 고대 그리스의 뒤를 이어 나타난 문명 </ref>시대에 들어와서 알렉산드리아를 중심으로 본격적으로 연금술사들이 출현하기 시작했고, [[그노시스교]]<ref group="참고"> 헬레니즘 시대에 유행했던 종파의 하나로 기독교와 다양한 지역의 이교 교리(그리스, 이집트 등)가 혼합된 모습을 보였다</ref><ref name="그노시스교">그노시스교에 대하여(네이버 백과사전)[http://100.naver.com/search.nhn?kind=&query=%uADF8%uB178%uC2DC%uC2A4%uD30C]</ref>를 위시한 [[신비주의]] 사상과 결합하면서 유행하기 시작하였다. 아랍으로 건너오면서부터 신비주의적인 [[수피즘]]과 결합되면서 발전하게 되는데<ref name="연금술의 역사"> {{서적 인용|title=역사 속으로 떠나는 배낭여행|author=김영기|year=2005|}}1st ed., p396</ref>, 우리가 흔히 쓰는 수많은 화학 물질들, 예를 들어 [[알코올]], [[나프타]], [[나트륨]], [[암모니아]]부터 [[금]]을 녹일 수 있는 성질을 가지는 [[왕수]]까지 이 모든 것들이 연금술에 그 [[기원]]을 가지고 있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