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육심"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 바이트 제거됨 ,  4년 전
잔글
봇: 잘못된 넘겨주기 삭제를 위한 링크 정리
잔글 (봇: 잘못된 넘겨주기 삭제를 위한 링크 정리)
잔글 (봇: 잘못된 넘겨주기 삭제를 위한 링크 정리)
<br>。業名為身口意業。 T30n1564_p0023c10(02)║今世後世分別有善不善無記。"</ref>
 
'''16심'''(十六心) 즉 '''열여섯 마음'''은 [[견도]]{{.cw}}[[수도 (불교)|수도]]{{.cw}}[[무학도]]의 [[3도]] 가운데 [[견도]](見道)의 총 기간에 해당하는 '''16찰나'''(十六刹那)를 말한다. [[찰나]](刹那)를 [[심 (불교)|심]](心: [[마음 (불교)|마음]])이라고 한 것은 [[마음 (불교)|마음]]은 [[유위법]]이므로 [[찰나]]마다 [[생멸]]{{.cw}}[[상속 (불교)|상속]]하는데, [[원인과 결과의 법칙 (불교)|원인과 결과의 법칙]] 즉 [[유전연기]]와 [[환멸연기]]의 [[연기법]]에 따라 [[마음 (불교)|마음]]은 각 [[찰나]]에서 [[지혜 (불교)|지혜]][慧]라는 [[마음작용]]([[심소법]])과 [[상응]]하기도 하고 [[번뇌]](煩惱)라는 [[마음작용]]([[심소법]])과 [[상응]]하기도 하기 때문이다. [[견도]]는 인내[忍]하는 [[예비적 수행]]의 끝에 마침내 [[범부]]의 [[마음 (불교)|마음]]이 16찰나에 걸쳐 16가지 [[지혜 (불교)|지혜]][慧], 즉 [[8인]](八忍){{.cw}}[[8지]](八智)와 [[상응]]함으로써 모든 [[견혹]](見惑) 즉 모든 [[이지적인 번뇌]]들, 달리 말하면, [[분별기|후천적으로 습득한 그릇된 앎에 의해 일어나는]][分別起] 모든 [[견해 (불교)|견해]]성[見]의 [[번뇌]][惑]들을 제거하여 [[범부]]의 상태를 벗어나 [[성인 (불교)|성인]]의 [[지위 (불교)|지위]]에 오르게 하는 것이기 때문에 '''16심'''이라고 한다.
 
참고로, 불교에서 [[지혜 (불교)|지혜]][慧] 즉 [[혜 (마음작용)|혜]](慧)는 [[인 (불교)|인]](忍){{.cw}}[[지 (불교)|지]](智){{.cw}}[[각 (불교)|각]](覺){{.cw}}[[관 (불교)|관]](觀){{.cw}}[[견 (불교)|견]](見: 여기서는 [[정견]]을 말함) 등을 포괄하는 개념이다. 이 가운데 '''인'''(忍, {{llang|sa|[[:en:ksānti|<span style="color: black">ksānti</span>]]}}, {{llang|en|[[:en:perseverance|<span style="color: black">perseverance</span>]]}})의 산스크리트어 원어 '''크샨티'''(ksānti)와 한자어 [[인 (불교)|인]](忍) 모두의 문자 그대로의 뜻이 '''인내'''(忍耐: 참고 견딤) 또는 '''인욕'''(忍辱: 욕됨을 참음, 자신의 [[저열한]] 상태를 참음, 자신의 [[유루]]의 상태를 참음)인데, [[인내 (불교)|인내]]에 의해 [[나타나는]] [[지혜 (불교)|지혜]]라는 의미에서, 즉, [[무루]]의 [[지혜 (불교)|지혜]]가 없거나 적은 상태에서(견도의 경우에는, 오직 [[유루]]의 [[지혜 (불교)|지혜]]만이 있는 상태에서) 인내하면서 닦아온 [[수행]]의 결과로서 마침내 [[나타나는]] 또는 [[계합]]하게 되는 (견도의 경우에는, 최초의) [[무루]]의 [[지혜 (불교)|지혜]]라는 의미에서 [[인 (불교)|인]](忍)이라고 한다.{{sfn|권오민|2003|pp=240-247. 인(忍)|ps=<br>"'인(ksānti)'이란 4제의 진리성에 대한 인가의 뜻으로, 이는 난법에 비해 그 강도가 강할뿐더러, 세제일법 역시 뛰어난 인가이지만 그것이 고제에 국한되는 것임에 반해 이것은 4제 전체에 미치는 것이기 때문에 4제의 진리성을 관찰하는 법 중에서 가장 뛰어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이러한 단계에 이르게 되면 더 이상 악취에 떨어지는 일이 없다.

편집

1,580,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