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 (불교)"의 두 판 사이의 차이

63 바이트 제거됨 ,  3년 전
잔글
봇: 잘못된 넘겨주기 삭제를 위한 링크 정리
잔글 (봇: 잘못된 넘겨주기 삭제를 위한 링크 정리)
잔글 (봇: 잘못된 넘겨주기 삭제를 위한 링크 정리)
선법(善法)ㆍ불선법(不善法)ㆍ무기법(無記法)이 늘어나거나 또는 줄어든다고 임시로 세워서[假立] 그 성취를 일으키는 것이다."}}{{sfn|안혜 조, 현장 한역|T.1606|loc=제2권. p. [http://www.cbeta.org/cgi-bin/goto.pl?linehead=T31n1606_p0701a14 T31n1606_p0701a14 - T31n1606_p0701a22]. 심불상응행법의 분류|ps=<br>"如是等心不相應行法。唯依分位差別而建立故。當知皆是假有。謂於善不善等增減。分位差別建立一種。於心心法分位差別建立三種。於住分位差別建立一種。於相似分位差別建立一種。於相分位差別建立四種。於言說分位差別建立三種。於不得分位差別建立一種。於因果分位差別建立餘種。因果者。謂一切有為法能生餘故名因。從餘生故名果。"}}{{sfn|안혜 지음, 현장 한역, 이한정 번역|K.576, T.1605|loc=제2권. p. [http://ebti.dongguk.ac.kr/h_tripitaka/page/PageView.asp?bookNum=1365&startNum=38 38 / 388]. 심불상응행법의 분류|ps=<br>"이와 같은 심불상응행법은 오직 분위차별(分位差別)에 근거해서 건립되기 때문에 모두가 가유(假有)임을 숙지해야 한다. 선법과 불선법 따위가 늘어나거나 줄어드는 것에 대한 분위차별은 한 종류만을 건립하고, 심ㆍ심법에 대한 분위차별은 세 종류를 건립하고, 주(住)에 대한 분위차별은 한 종류를 건립하고, 상사(相似)에 대한 분위차별은 한 종류를 건립하고, 상(想)에 대한 분위차별은 네 종류를 건립하고, 언설에 대한 분위차별은 세 종류를 건립하고, 부득(不得)에 대한 분위차별은 한 종류를 건립하고, 인과에 대한 분위차별은 그 밖의 다른 종류로써 건립한다. 여기서 ‘인과’란 일체의 유위법이 능히 그밖에 다른 것을 생기게 하는 까닭에 인이라 이름하고, 또 그 밖의 다른 것에 따라 생겨나기 때문에 과라고 이름하는 것이다."}} 이러한 점을 제외하고는 득(得)에 대한 정의는 서로 거의 일치하고 있다.
 
[[설일체유부]]의 논서 《[[아비달마품류족론]]》에서는 득(得)과 유사한 '''의득'''(依得){{.cw}}'''사득'''(事得){{.cw}}'''처득'''(處得)을 별도의 [[법 (불교)|법]]으로 설정하고 있다.{{sfn|세우 조, 현장 한역|T.1542|loc=제1권. p. [http://www.cbeta.org/cgi-bin/goto.pl?linehead=T26n1542_p0692c05 T26n1542_p0692c05 - T26n1542_p0692c09]. 심불상응행(心不相應行)}}{{sfn|세우 지음, 현장 한역, 송성수 번역|K.949, T.1542|loc=제1권. p. [http://ebti.dongguk.ac.kr/h_tripitaka/page/PageView.asp?bookNum=328&startNum=2 2 / 448]. 심불상응행(心不相應行)}} 이에 비해, [[설일체유부]]의 논서로 《[[아비달마품류족론]]》 보다 후대의 논서인 《[[아비달마구사론]]》과 《[[아비달마순정리론]]》에서는 [[의득 (심불상응행법)|의득]](依得){{.cw}}[[사득 (심불상응행법)|사득]](事得){{.cw}}[[처득 (심불상응행법)|처득]](處得)을 별도의 [[법 (불교)|법]]으로 설정하고 있지 않으며, 득(得)만을 설정하고 있다. 하지만, 이 두 논서는 득(得)의 반대인 [[비득 (심불상응행법)|비득]](非得)을 별도의 [[법 (불교)|법]]으로 설정하고 있는데, 《[[아비달마품류족론]]》에서는 [[비득 (심불상응행법)|비득]](非得)을 별도의 [[법 (불교)|법]]으로 설정하고 있지 않다.{{sfn|세친 조, 현장 한역|T.1558|loc=제4권. p. [http://www.cbeta.org/cgi-bin/goto.pl?linehead=T29n1558_p0022a04 T29n1558_p0022a04 - T29n1558_p0022a09]. 심불상응행(心不相應行)}}{{sfn|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K.955, T.1558|loc=제4권. pp. [http://ebti.dongguk.ac.kr/h_tripitaka/page/PageView.asp?bookNum=214&startNum=190 190-191 / 1397]. 심불상응행(心不相應行)}} [[대승불교]]의 논서 《[[유가사지론]]》, 《[[현양성교론]]》, 《[[대승백법명문론]]》 등에서는 득(得)만을 설정하고 있으며 [[의득 (심불상응행법)|의득]](依得){{.cw}}[[사득 (심불상응행법)|사득]](事得){{.cw}}[[처득 (심불상응행법)|처득]](處得)과 [[비득 (심불상응행법)|비득]](非得) 모두를 별도의 [[법 (불교)|법]]으로 설정하고 있지 않다.{{sfn|미륵 조, 현장 한역|T.1579|loc=제3권. p. [http://www.cbeta.org/cgi-bin/goto.pl?linehead=T30n1579_p0293c04 T30n1579_p0293c04 - T30n1579_p0293c13]. 법경(法境)의 87가지 법}}{{sfn|미륵 지음, 현장 한역, 강명희 번역|K.614, T.1579|loc=제3권. pp. [http://ebti.dongguk.ac.kr/h_tripitaka/page/PageView.asp?bookNum=209&startNum=99 99-100 / 829]. 법경(法境)의 87가지 법}}{{sfn|무착 조, 현장 한역|T.1602|loc=제1권. p. [http://www.cbeta.org/cgi-bin/goto.pl?linehead=T31n1602_p0484a22 T31n1602_p0484a22 - T31n1602_p0484a28]. 심불상응행법(心不相應行法)}}{{sfn|무착 지음, 현장 한역|K.571, T.1602|loc=제1권. p. [http://ebti.dongguk.ac.kr/h_tripitaka/page/PageView.asp?bookNum=1361&startNum=35 35 / 293]. 심불상응행법(心不相應行法)}}{{sfn|세친 조, 현장 한역|T.1614|loc=p. [http://www.cbeta.org/cgi-bin/goto.pl?linehead=T31n1614_p0855c10 T31n1614_p0855c10 - T31n1614_p0855c16]. 심불상응행(心不相應行)}}{{sfn|세친 지음, 현장 한역, 송성수 번역|K.644, T.1614|loc=pp. [http://ebti.dongguk.ac.kr/h_tripitaka/page/PageView.asp?bookNum=1373&startNum=2 2-3 / 3]. 심불상응행(心不相應行)}}
 
==부파불교==

편집

1,378,4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