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잔글
봇: 잘못된 넘겨주기 삭제를 위한 링크 정리
<br><sup style="color: blue">74)</sup> 수(受) 등의 법은 처소가 없기 때문에 바로 원근을 분별할 수 없으며, 다만 그것들의 소의가 미치는 힘에 따라 원근을 분별할 수 있을 뿐이다."}}
 
자신 밖의 모든 것 즉 자기의 [[소의신]] 밖의 모든 것에 속하는 [[색 (불교)|색]]{{.cw}}[[수 (불교)|수]]{{.cw}}[[불교 용어 목록/삽#상|상]]{{.cw}}[[행 (불교)|행]] 또는 [[식 (불교)심의식|식]]을 뜻한다.
구체적으로 [[색 (불교)|색]]의 경우에는 [[오경 (불교)|5경]]과 [[법계 (불교)|법경]]의 [[법처소섭색]]([[무표색]])을 뜻하고, [[수 (불교)|수]]{{.cw}}[[불교 용어 목록/삽#상|상]]{{.cw}}[[행 (불교)|행]]{{.cw}}[[식 (불교)심의식|식]]은 [[법계 (불교)|법경]]에서 [[법처소섭색]]([[무표색]])을 제외한 모든 것을 뜻한다.{{sfn|세친 조, 현장 한역|T.1558|loc=제1권. p. [http://www.cbeta.org/cgi-bin/goto.pl?linehead=T29n1558_p0004c19 T29n1558_p0004c19 - T29n1558_p0004c20]. 내(內: 내적인 것)와 외(外: 외적인 것)|ps=<br>"自身名內。所餘名外。或約處辯。"}}{{sfn|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K.955, T.1558|loc=제1권. p. [http://ebti.dongguk.ac.kr/h_tripitaka/page/PageView.asp?bookNum=214&startNum=36 36 / 1397]. 내(內: 내적인 것)와 외(外: 외적인 것)|ps=<br>"또한 자기의 소의신을 '내적인 것'이라고 이름하였으며, 그 밖의 색을 '외적인 것'이라고 이름하였는데, 혹 어떤 경우 처(處)에 근거하여 분별하기도 한다.<sup style="color: blue">69)</sup>
<br><sup style="color: blue">69)</sup> 5근은 내적인 색, 6경(법경에 해당하는 것은 무표색)은 외적인 색이다."}}
 
==요별==
 
'''[[요별]]'''(了別)은 [[심의식]](心意識) 가운데 [[식 (불교)심의식|식]](識)의 [[산스크리트어]] 원어인 비즈냐나(vijñāna)를 뜻에 따라 번역한 것이다. 비즈냐나(vijñāna)는 '다르게 알다'라는 뜻의 비즈냐(vijñā)에서 유래한 낱말로 이에 따라 '요별(了別)'이라 번역한 것이다. [[요별]](了別)이라는 한자어의 문자 그대로의 뜻은 '분명하게 분별한다'로, 대상을 분명하게 구별하여 인식하는 것을 말한다. 즉 [[요별]](了別)은 대상을 '[[지식론|아는 것]]'을 말하는 것으로, [[마음 (불교)|마음]](6식 또는 8식, 즉 심왕, 즉 심법)은 [[사량]](思量: 생각하고 헤아림)을 바탕으로 현재의 [[인식]] 대상 또는 [[마음작용]] 대상에 대해 '[[지식론|아는 능력 또는 측면]]' 또는 '[[지식론|분별하는 능력 또는 측면]]', 즉 '[[지식론|지식의 능력 또는 측면]]'을 지니고 있다는 것을 말한다. 예를 들어, [[마음 (불교)|마음]](6식 또는 8식, 즉 심왕, 즉 심법)은 파란색이 [[성경 (5경)|소리]]가 아니라 [[색경 (5경)|색깔]]인줄 아는 능력과 파란색이 노란색과는 다른 [[색경 (5경)|색깔]]인줄 아는 능력을 지니고 있으며, 다른 예로는, [[다 (음이름)|도]]가 [[색경 (5경)|색깔]]이 아니라 [[성경 (5경)|소리]]인 중 아는 능력과 [[다 (음이름)|도]]가 [[라 (음이름)|레]]와는 다른 [[성경 (5경)|소리]]([[음정]], [[음높이]])인 줄 아는 능력을 지니고 있는데, 이러한 능력과 그 작용을 통칭하여 [[요별]](了別: 아는 것, 지식)이라고 한다.{{sfn|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K.955, T.1558|pp=[http://ebti.dongguk.ac.kr/h_tripitaka/page/PageView.asp?bookNum=214&startNum=188 188-189 / 1397]}}{{sfn|원휘(圓暉)|T.1823|loc=[http://www.cbeta.org/cgi-bin/goto.pl?linehead=T41n1823_p0843c04 T41n1823_p0843c04 - T41n1823_p0843c12]}}{{sfn|운허|loc="[http://buddha.dongguk.edu/bs_detail.aspx?type=detail&from=&to=&srch=%E5%BF%83%E6%84%8F%E8%AD%98&rowno=1 心意識(심의식)]". 2012년 10월 3일에 확인}}{{sfn|星雲|loc="[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6742&DTITLE=%A4%DF%B7N%C3%D1 心意識]". 2012년 10월 3일에 확인}} (참고: [[심의식]](心意識), [[마음 (불교)|마음]])
 
==요익경==
<br><sup style="color: blue">74)</sup> 수(受) 등의 법은 처소가 없기 때문에 바로 원근을 분별할 수 없으며, 다만 그것들의 소의가 미치는 힘에 따라 원근을 분별할 수 있을 뿐이다."}}
 
[[시간 (불교)#3세: 과거·현재·미래|과거]]와 [[시간 (불교)#3세: 과거·현재·미래|미래]]의 [[색 (불교)|색]]{{.cw}}[[수 (불교)|수]]{{.cw}}[[불교 용어 목록/삽#상|상]]{{.cw}}[[행 (불교)|행]] 또는 [[식 (불교)심의식|식]]을 뜻한다.{{sfn|세친 조, 현장 한역|T.1558|loc=제1권. p. [http://www.cbeta.org/cgi-bin/goto.pl?linehead=T29n1558_p0004c24 T29n1558_p0004c24]. 원(遠: 멀리 있는 것)|ps=<br>"去來名遠。"}}{{sfn|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K.955, T.1558|loc=제1권. p. [http://ebti.dongguk.ac.kr/h_tripitaka/page/PageView.asp?bookNum=214&startNum=36 36 / 1397]. 원(遠: 멀리 있는 것)|ps=<br>"과거·미래의 색을 '멀리 있는 것'이라고 이름하였고,"}}
 
또는 [[색 (불교)|색]]의 경우, 볼 수 없는 곳에 존재하는 [[색 (불교)|색]][不在可見處] 즉 가히 볼 수 없는 [[색 (불교)|색]]을 뜻하고,{{sfn|세친 조, 현장 한역|T.1558|loc=제1권. p. [http://www.cbeta.org/cgi-bin/goto.pl?linehead=T29n1558_p0004c26 T29n1558_p0004c26 - T29n1558_p0004c28]. 법구(法救)의 해석: 원(遠: 멀리 있는 것)|ps=<br>"大德法救復作是言。...不可見處名遠色。"}}{{sfn|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K.955, T.1558|loc=제1권. p. [http://ebti.dongguk.ac.kr/h_tripitaka/page/PageView.asp?bookNum=214&startNum=37 37 / 1397]. 법구(法救)의 해석: 원(遠: 멀리 있는 것)|ps=<br>"그런데 존자 법구(法救, Dharmatrāta)는 다시 다음과 같이 설하고 있다... "또한 볼 수 없는 곳에 존재하는 것을 '멀리 있는 색'이라고 이름하고"}} [[수 (불교)|수]]{{.cw}}[[불교 용어 목록/삽#상|상]]{{.cw}}[[행 (불교)|행]]{{.cw}}[[식 (불교)심의식|식]]의 경우, [[소의]](즉 6근)가 그것에 미치는 힘이 약한 [[수 (불교)|수]]{{.cw}}[[불교 용어 목록/삽#상|상]]{{.cw}}[[행 (불교)|행]]{{.cw}}[[식 (불교)심의식|식]]을 뜻한다.{{sfn|세친 조, 현장 한역|T.1558|loc=제1권. p. [http://www.cbeta.org/cgi-bin/goto.pl?linehead=T29n1558_p0004c26 T29n1558_p0004c26 - T29n1558_p0005a02]. 법구(法救)의 해석: 나머지 4온과 11품류|ps=<br>"大德法救復作是言。...'''受等亦然'''。隨所依力應知遠近麤細同前。"}}{{sfn|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K.955, T.1558|loc=제1권. p. [http://ebti.dongguk.ac.kr/h_tripitaka/page/PageView.asp?bookNum=214&startNum=37 37 / 1397]. 법구(法救)의 해석: 나머지 4온과 11품류|ps=<br>"그런데 존자 법구(法救, Dharmatrāta)는 다시 다음과 같이 설하고 있다... "'''그리고 수(受) 등도 역시 그러하지만''' 다만 소의(所依)의 힘에 따라 '멀리 있는 것'이라 하고, '가까이 있는 것'이라고 함을 마땅히 알아야 하며,<sup style="color: blue">74)</sup> '거친 것'과 '미세한 것'의 경우는 앞에서 설한 바와 같다."
<br><sup style="color: blue">74)</sup> 수(受) 등의 법은 처소가 없기 때문에 바로 원근을 분별할 수 없으며, 다만 그것들의 소의가 미치는 힘에 따라 원근을 분별할 수 있을 뿐이다."}}
 

편집

1,373,4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