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 (불교)"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7 바이트 제거됨 ,  3년 전
잔글
봇: 잘못된 넘겨주기 삭제를 위한 링크 정리
잔글 (봇: 잘못된 넘겨주기 삭제를 위한 링크 정리)
잔글 (봇: 잘못된 넘겨주기 삭제를 위한 링크 정리)
[[설일체유부]]에서는 단순히 4대종으로 구성된 형태의 [[극미]](極微)만으로는 [[5근]]에 의해 감지되지 않는다고 보았다. [[5근]]에 의해 감지되는 [[극미]](極微)는, 최소한의 구성요소로서, 지(地)·수(水)·화(火)·풍(風)의 [[4대종]]과 4대종에 의해 만들어진 색(色)·향(香)·미(味)·촉(觸)의 4가지 [[소조색]]이 결합한 형태의 [[극미]](極微)라고 주장하였다. 즉, [[5근]]에 의해 인식되는 극미에는 최소한의 요소로서 이러한 8가지가 언제나 갖추어져 있기 때문에 [[5근]]이 그 극미를 감지할 수 있게 된다고 보았다. [[설일체유부]]의 이 이론을 "8가지의 사(事, dravya, 실체)를 함께 갖추어 생겨난다"라는 뜻의 '''8사구생'''(八事俱生)이라 한다. 이것은 외계의 현상이 물질적 존재로 파악되는데 필요한 최소한의 조건을 나타낸다.{{sfn|권오민|2003|pp=56-61}}{{sfn|星雲|loc="[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19072&DTITLE=%B7%A5%B7L 微聚]". 2012년 9월 16일에 확인}} 여기서, [[오경 (불교)#성경|성경]](聲境)의 소조색, 즉 [[오경 (불교)#성경|성경]](聲境)을 구성하는 소조색으로서의 1가지 사(事: 실체)는 별도로 취급되고 있음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이와 같이 최소한으로 위의 8가지 요소를 갖춘 [[극미]]를 '''미취'''(微聚)라고 한다.{{sfn|星雲|loc="[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19072&DTITLE=%B7%A5%B7L 微聚]". 2012년 9월 16일에 확인}} 그런데, [[설일체유부]]는, 엄밀히 말해, 위의 8가지 요소를 갖춘 [[극미]]는 단지 객관적인 물질일뿐 인간과 같은 [[유정 (불교)중생|유정]](有情)의 존재가 자신의 [[5근]]을 통해 인식하는 [[극미]]는 위의 8가지 요소외에 다른 요소가 더해져 있는 [[극미]]라고 말하고 있다. 즉, 아래에 기술된 바처럼 9가지, 10가지, 11가지의 요소를 갖춘 [[극미]]들이 있는데 이들이 실제로 [[5근]]을 통해 지각되는 [[극미]]라고 하였므며, 따라서 이들도 모두 [[미취]](微聚)라고 하였다.
 
예를 들어, [[신근]](身根)을 통해 지각되는 [[극미]]는 지(地)·수(水)·화(火)·풍(風)의 [[4대종]]과 4대종에 의해 만들어진 색(色)·향(香)·미(味)·촉(觸)의 4가지 [[소조색]]의 8사(八事: 8가지 실체)에, [[신근]]을 구성하는데 사용되는 [[정색]](淨色, rūpa prasāda, 맑고 투명한 물질)이라는 1가지 사(事: 실체)가 더 추가로 결합된 9사구생(九事俱生)의 [[미취]]라고 말하고 있다.{{sfn|권오민|2003|pp=56-61}}
마찬가지로, [[비근]](鼻根), [[오근과 육근#설근|설근]](舌根)을 통해 지각되는 [[극미]]의 경우에도, 각각 [[신근]]의 9사(九事)에 [[비근]]을 구성하는데 사용되는 [[정색]](淨色)의 1사, [[설근]]을 구성하는데 사용되는 [[정색]](淨色)의 1사가 추가로 결합된 10사구생(十事俱生)의 [[미취]]라고 말하고 있다.{{sfn|권오민|2003|pp=56-61}}
 
마지막으로, [[이근 (불교)|이근]](耳根)을 통해 지각되는 [[극미]]의 경우, [[신근]]의 9사(九事)에 [[이근 (불교)|이근]]을 구성하는데 사용되는 [[정색]](淨色)의 1사와 [[오경 (불교)#성경|성경]](聲境)을 구성하는데 사용되는 [[소조색]]의 1사가 결합된 11사구생(十一事俱生)의 [[미취]]라고 말하고 있다. 이 경우는 인간과 같은 [[유정 (불교)중생|유정]](有情)이 [[이근 (불교)|이근]]을 통해 소리를 지각하는 경우이다. 손 등의 신체 일부를 통해 소리를 낼 때의 [[극미]]의 경우, 이들 11사에서 [[이근 (불교)|이근]]을 구성하는데 사용되는 [[정색]](淨色)의 1사가 빠지므로, 10사구생(十事俱生)의 [[미취]]가 된다. 초목, 흙, 돌과 같은 [[비유정]](非有情)아 소리를 낼 때의 [[극미]]의 경우, 기본 8사(八事)에 [[오경 (불교)#성경|성경]](聲境)을 구성하는데 사용되는 [[소조색]]의 1사가 결합된 9사구생(九事俱生)의 [[미취]]이다.{{sfn|권오민|2003|pp=56-61}}
 
=== 종류: 5근·5경·무표색 ===
《[[구사론]]》에서, 즐거운 소리의 한자어는 가의성(可意聲: 문자 그대로는 '마음에 드는 소리')이며, 불쾌한 소리의 한자어는 불가의성(不可意聲: 문자 그대로는 '마음에 들지 않는 소리')이다.</ref> 의 기준이 적용되고 있다.{{sfn|권오민|2003|pp=61-67}}{{sfn|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p=[http://ebti.dongguk.ac.kr/h_tripitaka/page/PageView.asp?bookNum=214&startNum=17 17 / 1397]}} 이 8종의 분류는 결국 듣기 좋은 소리인지 아닌지를 8종으로 세분한 것일 뿐인데, 소리에 대한 [[마음 (불교)|마음]]의 반응은, 크게 보면, 단순한 소리이건 음율이 담긴 소리이건 뜻이 담긴 말이건 간에 듣기 좋은가 아닌가에 좌우되기 때문이다.
 
* [[유정 (불교)중생|유정]](有情, 생물체: 예를 들어, 사람·동물)이 내는 소리
** 언어적인 소리
*** 즐거운 소리: (예) 사람이 [입을 통해] 내는 노래소리

편집

1,378,7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