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190 바이트 추가됨 ,  3년 전
잔글
봇: 잘못된 넘겨주기 삭제를 위한 링크 정리
* [[부파불교]]와 [[대승불교]]의 [[번뇌론]]에서 [[6수면]] 즉 [[6근본번뇌]]에서 [[탐 (근본번뇌)|탐]](貪)을 [[욕탐]]과 [[유탐]]으로 세분하여 성립되었다.
 
'''7수면'''(七隨眠)은 [[욕탐]](欲貪){{.cw}}[[진 (마음작용)|진]](瞋){{.cw}}[[유탐]](有貪){{.cw}}[[만 (불교)#만|만]](慢){{.cw}}[[무명 (불교)|무명]](無明){{.cw}}[[견 (불교)|견]](見){{.cw}}[[불교 (마음작용)용어 목록/육#의|의]](疑)의 7가지 [[수면 (불교)|수면]](隨眠)을 말한다.{{sfn|운허|loc="[http://buddha.dongguk.edu/bs_detail.aspx?type=detail&from=&to=&srch=%E4%B8%83%E9%9A%A8%E7%9C%A0&rowno=1 七隨眠(칠수면)]". 2013년 5월 13일에 확인|ps=<br>"七隨眠(칠수면):
수면(隨眠)은 근본번뇌의 다른 이름. 『구사론』에서 말하는 7종수면. 욕탐(欲貪)ㆍ진(瞋)ㆍ유탐(有貪)ㆍ만(慢)ㆍ무명(無明)ㆍ견(見)ㆍ의(疑)."}}{{sfn|星雲|loc="[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696&DTITLE=%A4C%C0H%AFv 七隨眠]". 2013년 1월 3일에 확인|ps=<br>"七隨眠: 即將貪、瞋、癡、慢、疑、見等六隨眠中之貪隨眠分為欲貪、有貪二種,合為七隨眠。又稱七使。隨眠者,根本煩惱之異稱,隨逐有情而起,且其行相微細,故稱隨眠。欲貪者,於欲界貪著外在五欲妙境;有貪者,為上二界之貪,即貪著上二界之定及依身,故稱有貪。〔俱舍論卷十九、大乘義章卷五〕(參閱「六隨眠」)"}}{{sfn|곽철환|2003|loc="[http://terms.naver.com/entry.nhn?cid=2886&docId=905298&categoryId=2886 칠수면(七隨眠)]". 2013년 5월 13일에 확인|ps=<br>"칠수면(七隨眠):
욕탐(欲貪)·유탐(有貪)·진(瞋)·치(癡)·만(慢)·의(疑)·악견(惡見)의 일곱 가지 근본 번뇌. 이 가운데 욕탐은 욕계의 탐욕을, 유탐은 색계·무색계의 탐욕을 뜻함."}}
<br><sup style="color: blue">4)</sup> 이를테면 『잡아함경』 권제18 제490경(대정장2, p. 127상)과, 『증일아함경』 권제34 「칠일품(七日品)」 제3경(동p. 738하), 『장아함경』 권제10 『십상경(十上經)』 (대정장1, p. 54중) 등에서는 각기 7사(使, '사'는 수면의 구역어)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7수면]]은 [[탐 (마음작용)|탐]](貪){{.cw}}[[진 (마음작용)|진]](瞋){{.cw}}[[만 (불교)#만|만]](慢){{.cw}}[[무명 (불교)|무명]](無明){{.cw}}[[견 (불교)|견]](見){{.cw}}[[불교 (마음작용)용어 목록/육#의|의]](疑)의 [[6수면]](六隨眠) 가운데 [[탐 (마음작용)|탐]](貪)을 [[욕탐]](欲貪)과 [[유탐]](有貪)으로 나눈 것으로, [[욕탐]]은 [[욕계]]에서의 [[탐욕]]이고, [[유탐]]은 [[상2계]](上二界)에서의 [[탐욕]] 즉 [[색계]]와 [[무색계]]에서의 [[탐욕]]이다. 즉, [[욕탐]]은, [[욕계]]의 [[5욕]](五欲)의 [[불교 용어 목록/이#인식대상|대상]]들, 즉 [[외적인 것]]들에 대한 [[탐착]](貪著)이며, [[유탐]]은 [[색계]]와 [[무색계]]에서의 [[선정]][定]과 [[소의신]]에 대한 [[탐착]](貪著)으로 존재[有] 자체에 대한 [[탐착]]이다.{{sfn|星雲|loc="[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696&DTITLE=%A4C%C0H%AFv 七隨眠]". 2013년 1월 3일에 확인}}{{sfn|세친 조, 현장 한역|T.1558|loc=제19권. p. [http://www.cbeta.org/cgi-bin/goto.pl?linehead=T29n1558_p0098c03 T29n1558_p0098c03 - T29n1558_p0098c10]. 7수면(七隨眠)}}{{sfn|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K.955, T.1558|loc=제19권. pp. [http://ebti.dongguk.ac.kr/h_tripitaka/page/PageView.asp?bookNum=214&startNum=854 854-855 / 1397]. 7수면(七隨眠)}}{{sfn|佛門網|loc="[http://dictionary.buddhistdoor.com/word/31745/%E4%B8%83%E9%9A%A8%E7%9C%A0 七隨眠]". 2013년 5월 13일에 확인|ps=<br>"七隨眠:
<br style="margin-bottom: 10px">出處: 明,一如《三藏法數》字庫
<br>解釋:
</div>
 
[[의수면]](疑隨眠)은 [[욕계계]]로서의 4가지 [[불교 용어 목록/육# (마음작용)|의]](疑), [[색계계]]로서의 4가지 [[불교 용어 목록/육# (마음작용)|의]](疑), [[무색계계]]로서의 4가지 [[불교 용어 목록/육# (마음작용)|의]](疑)의 총 12가지이다.{{sfn|세우 조, 현장 한역|T.1542|loc=제1권. p. [http://www.cbeta.org/cgi-bin/goto.pl?linehead=T26n1542_p0693c15 T26n1542_p0693c15 - T26n1542_p0693c18]. 의수면(疑隨眠)|ps=<br>"疑隨眠有十二種。謂欲界繫四。色界繫四。無色界繫四。欲界繫四者。謂欲界繫見苦集滅道所斷疑。色無色界繫各四亦爾。"}}{{sfn|세우 지음, 현장 한역, 송성수 번역|K.949, T.1542|loc=제1권. p. [http://ebti.dongguk.ac.kr/h_tripitaka/page/PageView.asp?bookNum=328&startNum=9 9 / 448]. 의수면(疑隨眠)|ps=<br>"의(疑)의 수면은 열 두 가지가 있다. 욕계에 매인 네 가지와 색계에 매인 네 가지와 무색계에 매인 네 가지이다.
욕계에 매인 네 가지란 욕계에 매인 견고·견집·견멸·견도에서 끊어야 할 의심이다.
색계와 무색계에 매인 각각 네 가지도 또한 마찬가지이다."}} 구체적으로는 다음 목록과 같다. 참고로, [[설일체유부]]의 [[번뇌론]]에 따르면 [[불교 (마음작용)용어 목록/육#의|의]](疑)는 오로지 [[견혹]]이므로 [[불교 용어 목록/오#오부|5부]] 가운데 [[수도소단]]은 존재하지 않는다.
 
<div style="margin-left: 40px">
# [[욕계계]](欲界繫)로서의 [[견고소단]](見苦所斷)의 [[불교 (마음작용)용어 목록/육#의|의]](疑)
# [[욕계계]](欲界繫)로서의 [[견집소단]](見集所斷)의 [[불교 (마음작용)용어 목록/육#의|의]](疑)
# [[욕계계]](欲界繫)로서의 [[견멸소단]](見滅所斷)의 [[불교 (마음작용)용어 목록/육#의|의]](疑)
# [[욕계계]](欲界繫)로서의 [[견도소단]](見道所斷)의 [[불교 (마음작용)용어 목록/육#의|의]](疑)<br style="margin-bottom: 4px">
# [[색계계]](色界繫)로서의 [[견고소단]](見苦所斷)의 [[불교 (마음작용)용어 목록/육#의|의]](疑)
# [[색계계]](色界繫)로서의 [[견집소단]](見集所斷)의 [[불교 (마음작용)용어 목록/육#의|의]](疑)
# [[색계계]](色界繫)로서의 [[견멸소단]](見滅所斷)의 [[불교 (마음작용)용어 목록/육#의|의]](疑)
# [[색계계]](色界繫)로서의 [[견도소단]](見道所斷)의 [[불교 (마음작용)용어 목록/육#의|의]](疑)<br style="margin-bottom: 4px">
# [[무색계계]](無色界繫)로서의 [[견고소단]](見苦所斷)의 [[불교 (마음작용)용어 목록/육#의|의]](疑)
# [[무색계계]](無色界繫)로서의 [[견집소단]](見集所斷)의 [[불교 (마음작용)용어 목록/육#의|의]](疑)
# [[무색계계]](無色界繫)로서의 [[견멸소단]](見滅所斷)의 [[불교 (마음작용)용어 목록/육#의|의]](疑)
# [[무색계계]](無色界繫)로서의 [[견도소단]](見道所斷)의 [[불교 (마음작용)용어 목록/육#의|의]](疑)
</div>
 
<br><sup style="color: blue">26)</sup> 이는 5종 번뇌 중 세 번째 수면에 관한 본송으로, 이에 대해서는 이미 본품 제1송에서 5송(본론 권제19 p.853∼<sup style="color: blue">864)</sup>에 이르기까지 상세히 설명한 것을 논의의 체재상 다시 설한 것인데, 현장 역본 이외의 전승에서는 본송으로 전하지 않고, 장행(長行)으로만 언급하고 있을 뿐이다."}}
 
《[[구사론]]》 제19권에 따르면, [[7수면]]은 [[탐 (마음작용)|탐]](貪){{.cw}}[[진 (마음작용)|진]](瞋){{.cw}}[[만 (불교)#만|만]](慢){{.cw}}[[무명 (불교)|무명]](無明){{.cw}}[[견 (불교)|견]](見){{.cw}}[[불교 (마음작용)용어 목록/육#의|의]](疑)의 [[6수면]](六隨眠) 가운데 [[탐 (마음작용)|탐]](貪)을 [[욕탐]](欲貪)과 [[유탐]](有貪)의 둘로 나누어서 성립된 것이다. [[욕탐]]은 [[욕계]]에서의 [[탐욕]]이고, [[유탐]]은 [[상2계]](上二界)에서의 [[탐욕]] 즉 [[색계]]와 [[무색계]]에서의 [[탐욕]]이다.{{sfn|세친 조, 현장 한역|T.1558|loc=제19권. p. [http://www.cbeta.org/cgi-bin/goto.pl?linehead=T29n1558_p0098c03 T29n1558_p0098c03 - T29n1558_p0098c10]. 7수면(七隨眠)|ps=<br>"若諸隨眠體唯有六。何緣經說有七隨眠。頌曰。
<br>  六由貪異七  有貪上二界
<br>  於內門轉故  為遮解脫想

편집

1,373,4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