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식"의 두 판 사이의 차이

96 바이트 추가됨 ,  4년 전
잔글
봇: 잘못된 넘겨주기 삭제를 위한 링크 정리
잔글 (봇: 잘못된 넘겨주기 삭제를 위한 링크 정리)
잔글 (봇: 잘못된 넘겨주기 삭제를 위한 링크 정리)
{{참고|변계}}
 
[[부파불교]]의 [[설일체유부]]에 따르면, '''전5식'''(前五識)은 [[심 (마음작용)|심]](尋)과 [[불교 용어 목록/ㅅ#사|사]](伺)의 [[마음작용]]을 본질로 하는 [[감성적 인식]](感性的認識)이며, [[감성적 인식]]을 전통적 용어로 '[[인식대상 (불교) 용어 목록/이#인식대상|인식대상]]의 [[자성]](自性: 본질적 성질, 예를 들어, 빨간색의 경우 빨간색 그 자체 또는 노란색의 경우 노란색 그 자체)을 분별(지각)하는 것'이라는 뜻에서 '''자성분별'''(自性分別)이라고 한다.{{sfn|권오민|2003|pp=67-69}} 여기서, [[심 (마음작용)|심]](尋)의 [[마음작용]]은 거친 살펴봄의 [[마음작용]] 즉 개괄적으로 사유하는 [[마음작용]]으로 이 작용을 전통적인 용어로는 [[심구]](尋求: 찾고 탐구함)라고 한다. 그리고 [[불교 용어 목록/ㅅ#사|사]](伺)의 [[마음작용]]은 정밀한 살펴봄의 [[마음작용]] 즉 세밀하게 고찰하는 [[마음작용]]으로 이 작용을 전통적인 용어로는 [[사 (부정심소)|사찰]](伺察: 정밀하게 살펴봄)이라 한다.{{sfn|권오민|2003|pp=69-81}}{{sfn|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K.614, T.1585|pp=[http://ebti.dongguk.ac.kr/h_tripitaka/page/PageView.asp?bookNum=897&startNum=350 350-351 / 583]}}{{sfn|곽철환|2003|loc="[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902057&categoryId=2886 심사(尋伺)]". 2012년 10월 29일에 확인}}
 
이에 대해, '''의식'''(意識), 즉 '''제6의식'''(第六意識)은 [[혜 (마음작용)|혜]](慧: 판단)의 [[마음작용]]을 본질로 하는 [[오성적 인식]](悟性的認識)이며 또한 [[불교 용어 목록/ㅇ#염|염]](念: 기억)의 [[마음작용]]을 본질로 하는 [[기억]](記憶) 또는 [[재인식]](再認識)이다. [[오성적 인식]]을 전통적 용어로 '헤아리고 판단하여[計度] 분별한다'라는 뜻에서 '''계탁분별'''(計度分別)이라 하며, [[불교 용어 목록/구#기억|기억]] 또는 [[재인식]]을 전통적 용어로 '기억[念] 또는 재인식[念]을 바탕으로 분별한다'라는 뜻에서 '''수념분별'''(隨念分別)이라 한다.{{sfn|권오민|2003|pp=67-69}}
따라서, [[행온]]의 일부와 [[수온]]과 [[상온]]을 합한 것이 6식의 작용, 즉 [[마음작용]]에 해당한다.
 
[[색온]]은 [[전5식]]의 불확정적인 인식과 [[제6의식]]의 확정적인 인식의 대상인 [[오경 (불교)|5경]]에 해당한다. 따라서, [[색온]]과 [[행온]]의 일부로서의 [[법경]]을 합한 것이 6식의 [[인식대상 (불교) 용어 목록/이#인식대상|인식대상]] 또는 활동대상인 [[육경|6경]]에 해당한다.
 
{{오온|navbar=없음|state=plain|hideabove=1|hidebelow=1|bodystyle=margin-top: 6px; margin-bottom: 16px}}
그리고, [[6내처]] 중 [[의처]]를 제외한 나머지 5처(五處), 즉 [[안처]]{{.cw}}[[이처]]{{.cw}}[[비처]]{{.cw}}[[설처]]{{.cw}}[[신처]]는 모두 [[의처]] 즉 6식이 [[색 (불교)|물질적 사물]](5경)을 [[요별]]할 때 사용되는 [[소의]](所依: 발동근거, 인식기관, 작용기관)로서의 [[5근]](五根)에 해당한다. [[제6의식]]의 [[소의]](所依)인 [[의근]](意根)은 [[의처]] 즉 [[6식]]에 포함되어 있다. [[육식|의식]] 즉 [[제6의식]]에 대해 말할 때, 특별히 [[의근]]과 분리하여 설명하는 경우가 아닌 한 [[육식|의식]] 즉 [[제6의식]]은 [[의근]]을 포함하는 개념이다.
 
[[6외처]], 즉 [[색처]]{{.cw}}[[성처]]{{.cw}}[[향처]]{{.cw}}[[미처]]{{.cw}}[[촉처]]{{.cw}}[[법처]]는 6식의 [[인식대상 (불교) 용어 목록/이#인식대상|인식대상]] 또는 활동대상인 [[육경|6경]]에 해당한다.
 
{{십이처|navbar=없음|state=plain|hideabove=1|hidebelow=1|bodystyle=margin-top: 6px; margin-bottom: 16px}}
[[안계]]{{.cw}}[[이계]]{{.cw}}[[비계]]{{.cw}}[[설계]]{{.cw}}[[신계]]의 5계는 [[전5식]]의 [[소의]]인 [[5근]](五根)에 해당한다. 그리고 이 5계에 [[의계]]를 합한 6계는 6식의 [[소의]]인 [[6근]](六根)에 해당한다.
 
[[색계 (18계)|색계]]{{.cw}}[[성계 (18계)|성계]]{{.cw}}[[향계 (18계)|향계]]{{.cw}}[[미계 (18계)|미계]]{{.cw}}[[촉계 (18계)|촉계]]{{.cw}}[[법계 (18계)|법계]]의 6계는 6식의 [[인식대상 (불교) 용어 목록/이#인식대상|인식대상]] 또는 활동대상인 [[6경]](六境)에 해당한다.
 
{{십팔계|navbar=없음|state=plain|hideabove=1|hidebelow=1|bodystyle=margin-top: 6px; margin-bottom: 16px}}
[[육식|의식]] 즉 [[제6의식]]의 [[불교 용어 목록/이#인식대상|대상]]인 [[법경]]은 [[심소법]]과 [[불상응행법]]과 [[무위법]]을 합한 것이다.
 
그리고 [[전5식]]의 [[소의]]인 [[5근]]과 그 [[인식대상 (불교) 용어 목록/이#인식대상|인식대상]] 또는 작용대상인 [[오경 (불교)|5경]]과 [[무표색]]을 합하여 [[색 (불교)|색]](色) 또는 [[색법]](色法: 물질)이라고 한다. [[무표색]]은 6식 즉 [[마음 (불교)|마음]]이 [[오경 (불교)|5경]]에 대해 작용할 때 생성되는 정신적 물질로, 실제로는 [[육식|의식]] 즉 [[제6의식]]의 [[불교 용어 목록/이#인식대상|대상]]인 [[법경]]에 속한 것이지만 [[오경 (불교)|5경]]과 관련된 것이므로 가설적으로 [[색법]](色法: 물질)에 포함시켜서 생각한다.
 
{{5위75법|navbar=없음|state=plain|hideabove=1|hidebelow=1|bodystyle=margin-top: 6px; margin-bottom: 16px}}
[[제6의식]] 또는 [[후3식]]의 [[불교 용어 목록/이#인식대상|대상]]인 [[법경]](法境)은 [[심소법]]과 [[심불상응행법]]과 [[무위법]]을 합한 것이다. 한편, [[대승불교]]의 [[유식유가행파]]와 [[법상종]]에서는 모든 것이 [[마음 (불교)|마음]]의 소산이라고 보는 입장에 있기 때문에, [[법경]](法境)은 일체의 법 전체를 의미하기도 한다.{{sfn|운허|loc="[http://buddha.dongguk.edu/bs_detail.aspx?type=detail&from=&to=&srch=%EB%B2%95%EA%B2%BD&rowno=17 法境(법경)]". 2012년 10월 29일에 확인}}
 
그리고 [[전5식]]의 [[소의]]인 [[5근]]과 그 [[인식대상 (불교) 용어 목록/이#인식대상|인식대상]] 또는 작용대상인 [[오경 (불교)|5경]]과 [[법처소섭색]]을 합하여 [[색 (불교)|색]](色) 또는 [[색법]](色法: 물질)이라고 한다. [[법처소섭색]]은 실제로는 [[후3식]]의 [[불교 용어 목록/이#인식대상|대상]]인 [[법경]]에 속한 것이지만 [[오경 (불교)|5경]]과 관련된 것이므로 가설적으로 [[색법]](色法: 물질)에 포함시켜서 생각한다.{{sfn|운허|loc="[http://buddha.dongguk.edu/bs_detail.aspx?type=detail&from=&to=&srch=%EB%B2%95%EC%B2%98%EC%86%8C%EC%84%AD%EC%83%89&rowno=1 法處所攝色(법처소섭색)]". 2012년 10월 29일에 확인}}
 
{{5위100법|navbar=없음|state=plain|hideabove=1|hidebelow=1|bodystyle=margin-top: 6px; margin-bottom: 16px}}

편집

1,479,3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