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48 바이트 추가됨 ,  3년 전
잔글
봇: 잘못된 넘겨주기 삭제를 위한 링크 정리
또는 추탁분별(推度分別)ㆍ분별사유(分別思惟). 3분별의 하나. 널리 과거ㆍ현재ㆍ미래의 3세에 걸쳐 현전(現前)에 보는 사실을 여러 가지로 생각하고 분별하는 것."}}{{sfn|星雲|loc="[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14079&DTITLE=%ADp%AB%D7%A4%C0%A7O 計度分別]". 2013년 3월 2일에 확인|ps=<br>"計度分別: 梵語 abhinirūpanā-vikalpa。意即分別計量推度。三分別之一。又作推度分別、分別思惟。謂於所緣之境計量推度,係與意識相應的散慧之分別作用。阿毘達磨俱舍論卷二(大二九‧八中):「散,謂非定。意識相應散慧,名為計度分別。」〔大毘婆沙論卷四十二、大乘阿毘達磨雜集論卷二〕(參閱「三分別」531)p3954 "}} (이하 '계{{.cw}}계탁{{.cw}}계탁분별{{.cw}}분별{{.cw}}헤아림'을 가리키는 낱말로서 '계탁분별'을 사용한다.)
 
《[[아비달마구사론]]》 제2권에 따르면 [[계탁분별]]의 [[본질적 성질]] 즉 [[자성 (불교)|본질]]은 [[제6의식]]과 [[상응]]하는 '''산혜'''(散慧) 즉 '''산란된 지혜'''이다. 그리고 산란된 [[지혜 (불교)|지혜]][慧]는 [[불교 (마음작용)용어 목록/삼#삼마지|선정]][定]에 의해 나타나는 '바른 {{nowrap|지혜'}} 또는 [[불교 용어 (마음작용)목록/삼#삼마지|선정]]에 든 상태일 때 나타나는 '바른 지혜'가 아닌 다른 형태의 [[지혜 (불교)|지혜]]를 말한다.{{sfn|세친 조, 현장 한역|T.1558|loc=제1권. p. [http://www.cbeta.org/cgi-bin/goto.pl?linehead=T29n1558_p0008a27 T29n1558_p0008a27 - T29n1558_p0008b08]. 계탁분별(計度分別)|ps=<br>"若五識身有尋有伺。如何得說無分別耶。頌曰。
<br>  說五無分別  由計度隨念
<br>  以意地散慧  意諸念為體
<br><sup style="color: blue">30)</sup> 선정 중에서는 능히 대상을 재고 헤아릴[計度] 수가 없기 때문이다."}} 즉 [[무루혜]]가 아닌 [[유루]]의 [[지혜 (불교)|지혜]]인 [[문혜]]{{.cw}}[[사혜]]{{.cw}}[[수혜]]의 [[3혜]] 또는 여기에 [[생득혜]]를 더한 [[4혜]]를 말한다.
 
계탁분별의 정의인 '생각하고 사유하고 구별하고 [[추론]]하고 [[판단]]하는 것' 그 자체에는 본래 부정적인 의미가 없지만, [[불교 (마음작용)용어 목록/삼#삼마지|선정]][定]에 의해 나타나는 바른 [[지혜 (불교)|지혜]], 즉 [[무루혜]]가 아니라는 점에서 불교 일반에서는 [[계탁분별]]이라는 용어를 부정적인 의미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특히 '''변계'''(遍計)라는 낱말의 문맥에서의 [[계탁분별]], 즉 계(計){{.cw}}계탁{{.cw}}분별{{.cw}}헤아림은 항상 부정적인 의미인 '''그릇된 헤아림'''의 뜻으로 사용된다.
 
즉, 변계(遍計)라는 낱말의 문맥에서의 [[계탁분별]]은 [[미혹]]한 상태의 [[제6의식]], 즉 깨닫지 못한 상태의 [[제6의식]], 즉 아직 [[전의]](轉依: 識이 智로 바뀌는 질적 변형)를 획득하지 못한 [[제6의식]]을 토대로 [[무상]]한 존재인 [[인간도|사람]][人: 즉 5온의 가화합]과 [[법 (불교)|법]](法)에 대해 [[실아]](實我)가 존재하고 [[실법]](實法)이 존재한다라고 두루[遍] 헤아리는 것, 즉 자신과 주위의 모든 사물에 대해 보편적으로 언제나 그렇게 생각하고 믿으며 또한 이러한 생각과 믿음을 바탕으로 대상을 구별하고 [[추론]]하고 [[판단]]하는 것을 말한다.{{sfn|운허|loc="[http://buddha.dongguk.edu/bs_detail.aspx?type=detail&from=&to=&srch=%E9%81%8D%E8%A8%88&rowno=1 能遍計(능변계)]". 2013년 3월 2일에 확인|ps=<br>"能遍計(능변계):

편집

1,339,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