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육심"의 두 판 사이의 차이

6 바이트 제거됨 ,  4년 전
잔글
봇: 잘못된 넘겨주기 삭제를 위한 링크 정리
잔글 (봇: 잘못된 넘겨주기 삭제를 위한 링크 정리)
잔글 (봇: 잘못된 넘겨주기 삭제를 위한 링크 정리)
<br>。業名為身口意業。 T30n1564_p0023c10(02)║今世後世分別有善不善無記。"</ref>
 
'''16심'''(十六心) 즉 '''열여섯 마음'''은 [[견도]]{{.cw}}[[삼도|수도]]{{.cw}}[[무학도]]의 [[3도]] 가운데 [[견도]](見道)의 총 기간에 해당하는 '''16찰나'''(十六刹那)를 말한다. [[찰나]](刹那)를 [[심 (불교)|심]](心: [[마음 (불교)|마음]])이라고 한 것은 [[마음 (불교)|마음]]은 [[유위법]]이므로 [[찰나]]마다 [[생멸]]{{.cw}}[[상속 (불교)|상속]]하는데, [[연기 (불교)|원인과 결과의 법칙]] 즉 [[유전연기]]와 [[환멸연기]]의 [[연기법]]에 따라 [[마음 (불교)|마음]]은 각 [[찰나]]에서 [[지혜 (불교)|지혜]][慧]라는 [[마음작용]]([[심소법]])과 [[상응]]하기도 하고 [[번뇌]](煩惱)라는 [[마음작용]]([[심소법]])과 [[상응]]하기도 하기 때문이다. [[견도]]는 인내[忍]하는 [[예비적 수행]]의 끝에 마침내 [[범부]]의 [[마음 (불교)|마음]]이 16찰나에 걸쳐 16가지 [[지혜 (불교)|지혜]][慧], 즉 [[8인]](八忍){{.cw}}[[8지]](八智)와 [[상응]]함으로써 모든 [[견혹]](見惑) 즉 모든 [[이지적인 번뇌]]들, 달리 말하면, [[분별기|후천적으로 습득한 그릇된 앎에 의해 일어나는]][分別起] 모든 [[견 (불교)|견해]]성[見]의 [[번뇌]][惑]들을 제거하여 [[범부]]의 상태를 벗어나 [[성인 (불교)|성인]]의 [[지위 (불교)|지위]]에 오르게 하는 것이기 때문에 '''16심'''이라고 한다.
 
참고로, 불교에서 [[지혜 (불교)|지혜]][慧] 즉 [[혜 (마음작용)|혜]](慧)는 [[인 (불교)|인]](忍){{.cw}}[[지 (불교)|지]](智){{.cw}}[[각 (불교)|각]](覺){{.cw}}[[위파사나|관]](觀){{.cw}}[[견 (불교)|견]](見: 여기서는 [[정견]]을 말함) 등을 포괄하는 개념이다. 이 가운데 '''인'''(忍, {{llang|sa|[[:en:ksānti|<span style="color: black">ksānti</span>]]}}, {{llang|en|[[:en:perseverance|<span style="color: black">perseverance</span>]]}})의 산스크리트어 원어 '''크샨티'''(ksānti)와 한자어 [[인 (불교)|인]](忍) 모두의 문자 그대로의 뜻이 '''인내'''(忍耐: 참고 견딤) 또는 '''인욕'''(忍辱: 욕됨을 참음, 자신의 [[저열한]] 상태를 참음, 자신의 [[유루]]의 상태를 참음)인데, [[십육심|인내]]에 의해 [[나타나는]] [[지혜 (불교)|지혜]]라는 의미에서, 즉, [[무루]]의 [[지혜 (불교)|지혜]]가 없거나 적은 상태에서(견도의 경우에는, 오직 [[유루]]의 [[지혜 (불교)|지혜]]만이 있는 상태에서) 인내하면서 닦아온 [[수행]]의 결과로서 마침내 [[나타나는]] 또는 [[계합]]하게 되는 (견도의 경우에는, 최초의) [[무루]]의 [[지혜 (불교)|지혜]]라는 의미에서 [[인 (불교)|인]](忍)이라고 한다.{{sfn|권오민|2003|pp=240-247. 인(忍)|ps=<br>"'인(ksānti)'이란 4제의 진리성에 대한 인가의 뜻으로, 이는 난법에 비해 그 강도가 강할뿐더러, 세제일법 역시 뛰어난 인가이지만 그것이 고제에 국한되는 것임에 반해 이것은 4제 전체에 미치는 것이기 때문에 4제의 진리성을 관찰하는 법 중에서 가장 뛰어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이러한 단계에 이르게 되면 더 이상 악취에 떨어지는 일이 없다.
<br><sup style="color: blue">29)</sup> 하나의 번뇌를 끊고 끝내 이것을 해탈하여 진지(眞智)가 나타나게 되는 것을 말한다. 제9의 해탈도란 욕계 9품의 미혹 가운데 제9를 끊은 결과를 말하는 것이다."}} 등에 따르면, '''16심'''(十六心) 즉 '''8인8지'''(八忍八智)의 각각은 아래 목록에 나타난 명칭을 가지며, 또한 아래 목록에 나타난 '''순서로''' [[현행]]한다. 즉, [[고제현관]]{{.cw}}[[집제현관]]{{.cw}}[[멸제현관]]{{.cw}}[[도제현관]]의 순서로 진행되어 [[4제현관]](四諦現觀) 즉 [[성제현관]](聖諦現觀)이 완료된다. 즉 [[견도]](見道)가 완료된다.
 
[[성문 (불교)|성문]]의 [[4향4과]]와 대비시켜보면, [[16심]] 가운데 제1심인 [[고법지인]](苦法智忍)이 [[증득]]될 때 수행자는 [[예류향]] 즉 [[수다원향]]에 들어가며, [[범부]]의 [[지위 (불교)|지위]]를 벗어나 [[성인 (불교)|성인]]의 지위에 들게 된다. 그리고 곧이어 15찰나가 순식간에 지나가서 제16심인 [[도류지]](道類智)를 [[증득]]하면 [[수행자]]는 [[예류과]] 즉 [[수다원과]]를 [[증득]]한 상태가 되고, [[견도]](見道)를 넘어서 그 다음 단계인 [[삼도|수도]](修道)를 걸어가게 된다. [[예류향]]과 [[예류과]] 사이에는 단지 15찰나의 간격만이 있을 뿐이므로, 사실상 [[예류향]]과 [[예류과]]는 같은 것이라고 볼 수 있고 이런 점에서 '[[예류과]]에 올라 [[성인 (불교)|성인]]이 되었다'라는 식으로 표현한다. 그리고 이 때부터 즉 [[예류과]]를 [[증득]]한 후부터, [[견도]]에서 [[증득]]한 [[무루지]](無漏智) 즉 [[무루성혜]](無漏聖慧)를 바탕으로 하여 길을 나아가는 [[삼도|수도]](修道)의 과정이 시작되며, 이러한 이유로 [[삼도|수도]](修道)를 진정한 [[도 (불교)|성인의 길]] 즉 진정한 [[도 (불교)|성도]](聖道)라고 할 수 있다. [[삼도|수도]](修道)는 [[대승불교]]의 [[52위]]의 [[보살 수행계위]]에서 [[10지]](十地) 가운데 [[제2지]]부터 [[제10지]]까지에 해당한다.
 
아래 목록에서 [[구역]](舊譯)은 [[구마라습]]이 [[한역]]한 《[[대지도론]]》《[[좌선삼매경]]》 등에 나오는 용어이다.{{sfn|용수 조, 구마라습 한역|T.1509|loc=제2권. p. [http://www.cbeta.org/cgi-bin/goto.pl?linehead=T25n1509_p0071c13 T25n1509_p0071c13 - T25n1509_p0072a10]. 비치차라나삼반나(鞞侈遮羅那三般那)}}{{sfn|용수 지음, 구마라습 한역, 김성구 번역|K.549, T.1509|loc=제2권. pp. [http://ebti.dongguk.ac.kr/h_tripitaka/page/PageView.asp?bookNum=1272&startNum=84 84-86 / 2698]. 비치차라나삼반나(鞞侈遮羅那三般那)}}{{sfn|구마라습 한역|T.614|loc=하권. p. [http://www.cbeta.org/cgi-bin/goto.pl?linehead=T15n0614_p0280a14 T15n0614_p0280a14 - T15n0614_p0280c08]. 16심(十六心)}}{{sfn|구마라습 한역, 차차석 번역|K.991, T.614|loc=하권. pp. [http://ebti.dongguk.ac.kr/h_tripitaka/page/PageView.asp?bookNum=632&startNum=61 61-65 / 95]. 16심(十六心)}}

편집

1,592,9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