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십이혹"의 두 판 사이의 차이

80 바이트 추가됨 ,  4년 전
잔글
봇: 잘못된 넘겨주기 삭제를 위한 링크 정리
잔글 (봇: 잘못된 넘겨주기 삭제를 위한 링크 정리)
잔글 (봇: 잘못된 넘겨주기 삭제를 위한 링크 정리)
[[유식유가행파]]의 [[번뇌론]]과 [[수행론]]에 따르면, [[112혹]](百十二惑)은 [[견도]]에서 끊어지는 [[견혹]](見惑)의 총 개수이다.
 
[[112혹]](百十二惑)과 [[견혹]](見惑)이라는 낱말에서 '''혹'''(惑)은 [[미혹]](迷惑: 迷는 잘못 아는 것, 惑은 밝게 알지 못하는 것) 즉 [[불해]](不解: 알지 못함)의 뜻으로 [[번뇌]]가 [[마음 (불교)|마음]]을 [[미혹]]시켜 [[불교 용어 목록/지#진리 (불교)|진리]]를 알지 못하게 하는 것, [[번뇌]]가 [[불교 용어 목록/지#진리 (불교)|진리]]를 [[가려서]] [[마음 (불교)|마음]]으로 하여금 [[불교 용어 목록/지#진리 (불교)|진리]]를 [[바로 보지]] 못하게 하는 것, 즉 [[번뇌]]가 [[깨달음]]을 [[이장 (불교)|장애]]하는 것을 말한다.{{sfn|운허|loc="[http://buddha.dongguk.edu/bs_detail.aspx?type=detail&from=&to=&srch=%E6%83%91&rowno=52 惑(혹)]". 2013년 4월 30일에 확인|ps=<br>"惑(혹):
깨달음을 장애하는 체(體). 증오(證悟)와 반대되는 것. 곧 번뇌를 말함. 번뇌는 우리의 마음을 의혹하는 것이므로 혹이라 함."}} 달리 말하면, [[혹 (불교)|혹]](惑)은 [[사 (불교)|사]](事)와 [[이와 사|이]](理)에 밝지 못한 것을 말한다.{{sfn|운허|loc="[http://buddha.dongguk.edu/bs_detail.aspx?type=detail&from=&to=&srch=%E6%83%91&rowno=16 迷惑(미혹)]". 2013년 4월 30일에 확인|ps=<br>"迷惑(미혹):
사(事)와 이(理)의 잘못됨을 미(迷)라 하고, 사리에 밝지 못한 것을 혹(惑)이라 함."}}{{sfn|星雲|loc="[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16526&DTITLE=%B4b 惑]". 2013년 4월 30일에 확인|ps=<br>"惑:
十二緣起中,無明為發業之惑,稱為等起因;愛、取二者為潤生之惑,稱為生起因。又由修行階段之差異,惑有見惑、修惑二種,其迷於苦、集、滅、道四諦之理者,稱為見惑,或稱迷理之惑;迷於一切之事理者,稱為修惑,又稱迷事之惑。十隨眠中,貪、瞋、癡、慢、疑五種為修惑;身見、邊見、邪見、見取見、戒禁取見五種則屬見惑。其中貪、瞋、慢三種唯緣各別之事而生,不能遍行三世諸事,故稱為自相惑;五見、疑、無明等七種,則緣多事而生,能遍縛三世諸事,故稱為共相惑。又勝鬘經一乘章將惑分別為見一處住地、欲愛住地、色愛住地、有愛住地、無明住地等五種;即見惑為見一處住地,修惑則分欲愛住地、色愛住地、有愛住地三種,並別立無明為無明住地,而以無明住地之力最大。無上依經卷上菩提品謂,無明住地為生緣之惑,無明住地所生諸行為生因之惑,是亦將惑分為發業、潤生二種。此外,天台宗立三惑,謂障礙空理之界內(指欲界、色界、無色界三界)煩惱稱為見思惑,障礙出假利生之界內外恆沙之習氣稱為塵沙惑,迷於中道第一義諦理之界外惑稱為無明惑;即對勝鬘經所說之五住地,以前四住地總稱為見思惑,第五住地稱為無明惑,又別立習氣為塵沙惑。一般均以「惑」與「煩惱」為同義,而「惑」有不解、闇昧之意,故亦可為無明之異名。〔大毘婆沙論卷五十五、俱舍論卷九、卷二十、卷二十一、成唯識論卷六、順正理論卷五十三、大乘義章卷五本、勝鬘寶窟卷中末、摩訶止觀卷四上〕(參閱「煩惱」5515)p4943"}}
 
한편, [[혹 (불교)|혹]](惑) 즉 [[진리 (불교) 용어 목록/지#진리|진리]]를 알지 못하는 것 또는 [[사 (불교)|사]](事)와 [[이와 사|이]](理)에 밝지 못한 것은, 특히, [[근본번뇌]] 가운데 하나인 [[무명 (불교)|무명]](無明) 즉 [[치 (근본번뇌)|치]](癡)의 [[본질적 성질]]이며,{{sfn|운허|loc="[http://buddha.dongguk.edu/bs_detail.aspx?type=detail&from=&to=&srch=%EB%AF%B8%ED%98%B9&rowno=1 迷惑(미혹)]". 2012년 11월 10일에 확인|ps=<br>"사(事)와 이(理)의 잘못됨을 미(迷)라 하고, 사리에 밝지 못한 것을 혹(惑)이라 함."}}{{sfn|星雲|loc="[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16066&DTITLE=%B0g%B4b 迷惑]". 2012년 11월 10일에 확인|ps=<br>"迷惑: 謬於事理,稱為迷;不明事理,稱為惑。佛菩薩之境界無迷惑,凡人則常迷於事理,起煩惱之業。〔唐譯華嚴經卷五、法華經方便品〕"}}{{sfn|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T.1585|loc=제6권. p. [http://www.cbeta.org/cgi-bin/goto.pl?linehead=T31n1585_p0031b23 T31n1585_p0031b23 - T31n1585_p0031b26]. 치(癡)심소|ps=<br>"云何為癡。於諸理事迷闇為性。能障無癡一切雜染所依為業。謂由無明起疑邪見貪等煩惱隨煩惱業。能招後生雜染法故。"}}{{sfn|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K.614, T.1585|loc=제6권. pp. [http://ebti.dongguk.ac.kr/h_tripitaka/page/PageView.asp?bookNum=897&startNum=305 305-306 / 583]. 치(癡)심소|ps=<br>"무엇을 ‘치(癡)심소’<sup style="color: blue">127)</sup>라고 하는가? 모든 본질과 현상에 대해서 미혹하고 어두운 것을 체성으로 삼는다. 능히 무치(無癡)심소를 장애하고 모든 잡염법의 의지처가 됨을 업으로 삼는다. 무명에 의해서 의(疑){{.cw}}삿된 견(見){{.cw}}탐(貪) 등의 번뇌와 수번뇌 업을 일으켜서 능히 다음 생의 잡염법을 초래하기 때문이다.
<br><sup style="color: blue">127)</sup> 치(癡, moha, avidhya)심소는 ‘어리석음’, 즉 특히 현상계[事]와 그 본질[理]의 진리(연기{{.cw}}무아{{.cw}}중도 등)를 모르는 무명의 심리작용이다. 여기서 의(疑){{.cw}}사견{{.cw}}탐(貪) 등 여러 번뇌들이 일어난다."}} 또한 [[무명 (불교)|무명]](無明) 즉 [[치 (근본번뇌)|치]](癡)의 동의어로도 사용된다.{{sfn|星雲|loc="[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16526&DTITLE=%B4b 惑]". 2013년 4월 30일에 확인}}
 
<br>1. 하여금 2. 가령(假令), 만일(萬一), 설사(設使) 3. 심부름꾼, 하인(下人) 4. 벼슬 이름 5. 사신(使臣) 6. 부리다 7. 시키다 8. 따르다, 순종하다(順從--) 9. 방종하다(放縱--), 제멋대로 하다 10. 쓰다,..."</ref>
 
[[사 (불교)|사]](使)는 [[번뇌의 여러 다른 이름]] 가운데 하나이다. [[번뇌]]가 [[중생|유정]]을 따라다니면서 [[중생|유정]]의 [[마음 (불교)|마음]]을 [[진리 (불교) 용어 목록/지#진리|진리]]에 [[어긋나게]] [[부려서]] [[악업]]을 짓게 하고 그 결과 [[중생|유정]]이 [[미계]](迷界) 즉 미혹의 세계인 [[3계6도]](三界六道)에서 계속 [[유전 (불교)|유전]](流轉)하는 것, 즉 [[생사윤회]]를 반복하는 것을 부각시켜 말하는 명칭이다.{{sfn|星雲|loc="[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11051&DTITLE=%A8%CF 使]". 2013년 5월 2일에 확인}}{{sfn|운허|loc="[http://buddha.dongguk.edu/bs_detail.aspx?type=detail&from=&to=&srch=%E4%BD%BF&rowno=12 使(사)]". 2013년 4월 30일에 확인|ps=<br>"使(사):
결사(結使)라고도 함. 번뇌의 다른 이름. 마음을 제멋대로 부려 악업을 짓게 하므로 이렇게 일컬음."}}{{sfn|星雲|loc="[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16071&DTITLE=%B0g%AC%C9 迷界]". 2013년 5월 2일에 확인|ps=<br>"迷界:
 又作迷境。不知事物之真實,執著謬誤之境地;即指有情眾生輪迴轉生的三界六道之世界。三界即欲界、色界、無色界;六道指天、人、阿修羅、畜生、餓鬼、地獄。 p4331"}} 또한, [[사 (불교)|사]](使)의 이러한 '''따라다니면서 부림'''의 의미는 [[근본번뇌]]를 가리키는 [[수면 (불교)|수면]](隨眠)과 그 뜻이 같다.{{sfn|星雲|loc="[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11051&DTITLE=%A8%CF 使]". 2013년 5월 2일에 확인}}

편집

1,681,0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