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염"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6 바이트 추가됨 ,  4년 전
잔글
봇: 잘못된 넘겨주기 삭제를 위한 링크 정리
잔글 (봇: 잘못된 넘겨주기 삭제를 위한 링크 정리)
 
[[부파불교]]의 [[설일체유부]]의 논서 《[[아비달마순정리론]]》 제11권과 《[[아비달마장현종론]]》 제5권에 따르면,
'''불염'''(不厭: '''싫어하지 않음''')은 '''염'''(厭: '''싫어함''')의 반대되는 [[마음작용]]이다. [[불교 용어 목록/ㅇ#염|염]]은 [[유전연기]]와 그 결과물인 [[생사윤회]]를 '''염오'''(厭惡: 싫어하고 미워함)하게 하는 [[선한]] [[마음작용]]이다. 한편, [[흔 (불교) 용어 목록/ㅎ#흔|흔]](欣)은 [[환멸연기]]와 그것에 의해 [[증득]]되는 [[열반]]을 [[흔락]](欣樂)하게 하는 [[선한]] [[마음작용]]이다.{{sfn|세친 조, 현장 한역|T.1558|loc=제4권. p. [http://www.cbeta.org/cgi-bin/goto.pl?linehead=T29n1558_p0019b27 T29n1558_p0019b27 - T29n1558_p0019b28]. 근(勤)|ps=<br>"勤謂令心勇悍為性。"}}{{sfn|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K.955, T.1558|loc=제4권. p. [http://ebti.dongguk.ac.kr/h_tripitaka/page/PageView.asp?bookNum=214&startNum=168 168 / 1397]. 근(勤)|ps=<br>"근(勤)이란 이를테면 마음으로 하여금 모질게 노력하게 하는 것[勇悍]을 본질로 한다.<sup style="color: blue">34)</sup>
<br><sup style="color: blue">34)</sup> 이미 생겨난 온갖 공덕은 수호하고 과실은 내버리며, 아직 생겨나지 않은 온갖 공덕 생겨나게 하고 과실은 생겨나지 않게 하는 것으로서, 마음의 타락됨이 없는 성질[無墮性]을 일컬어 근(勤)이라고 한다. 즉 이것이 존재하기 때문에 마음은 참다운 이치에 따라 지어지는 일로 견고히 나아가 멈추지 않는 것이다.(『현종론』 권제5, 한글대장경200, p. 134) 참고로 『순정리론』 권제11(대정장29, p. 391,중)과 『현종론』 권제5( 상동)에서는 열 가지 대선지법에 흔(欣)과 염(厭)을 포함시킬 것인가 하는 문제에 대해 논의하고 있는데, 대선지법에는 '흔'과 '염'도 사실상 포함되어야 할 것이지만, 이 두 가지는 상위되는 것이어서 한 찰나 마음에 구기할 수 없기 때문에 배제한다고 논의하고 있다. 여기서 '염'이란 유전의 생사를 염오(厭惡)하게 하는 의식 작용이며, '흔'은 환멸의 열반을 흔락(欣樂)하는 의식작용이다."}}
 

편집

1,526,4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