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3년 전
잔글
IT 산업의 호황세가 끝나면서 2000년 말~2001년 초부터 벤처 붐은 가라앉기 시작했다.<ref>[http://weekly1.chosun.com/site/data/html_dir/2003/03/24/2003032477021.html ‘신경제중심가’ 테헤란로], 위클리조선, 2003-03-24 작성.</ref> 2003년을 즈음하여 벤처 열기는 식었고 뒤이어 성형외과, 탈모·비만 클리닉들이 입주하여 '뷰티 밸리'로, 한국 및 기타 국적 대기업들이 대거 입주하여 '브랜드 밸리' 명칭으로도 불렸다.<ref name=chosun>[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7/07/10/2007071001120.html 만물상: 테헤란로 30년], 조선일보, 이준, 2007-07-10 작성.</ref> 2000년대 후반~2010년 초반에 테헤란로에 있었던 IT 및 게임개발 업체들 중 사세를 키운 곳들이 신도시로 떠났다. 이들이 떠난 이유는 지하철이 추가 개통되어 기업체가 입주할 건물의 선택지가 많아졌고, 타 지역의 기간시설 질이 크게 상승했으며 신도시 상업지역이 보다 유리한 조건을 제시하는 등 테헤란로에 소재를 둘 유인이 약해졌기 때문이다.<ref name=joins/>
 
2015년에 즈음하여 테헤란로는 양단 끝부분([[강남역]], [[삼성역]])으로 발전 중심이 옮겨가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변화의 원인은 강남역의 경우 인근 [[서울 지하철 3호선]]과 인접했고 광역버스 정류장과 9호선 연장으로 교통이 편리하기 때문이며, 삼성역은 현대 글로벌비즈니스센터가 완공되면 자동차 관련업종으로지역이 지역경제가혜택을 흥할 것이라는 긍정적인보리라는 전망 때문에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일부 IT 업계가 떠났지만 벤처 중심지로서의 위상은 유지되고 있다는 평가가 있으며 정부와 민간 차원에서 벤처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여러 정책과 기관설립을 시도하고 있다.<ref name=joins/>
 
== 노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