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12 바이트 제거됨 ,  3년 전
편집 요약 없음
한달동안 휴일없이 계속 근무하다 뇌출혈로 쓰러져 숨진 김모(당시 29세)씨 유족이 “유족급여 등을 지급하라”며 근로복지공단을 상대로 낸 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승소 판결한 원심을 깨고 원고 패소 취지로 사건을 서울고법에 돌려보냈다. 김씨는 지난 2012년 9월 6일 사무실에 출근했다가 두통과 어지럼증에 병원 응급실을 찾았지만 곧 의식을 잃고 쓰러진 뒤 닷새 만에 숨졌다. 사인은 뇌출혈이었다. 2인1조로 함께 일하던 선배의 개인 사정으로 업무가 김씨한테만 몰려 한 달간 휴일 없이 근무를 계속한데다 상사에게 질책도 들어 스트레스가 쌓일 대로 쌓인 상태였다. 그러나 고영환 대법관은 충분한 휴식을 취했으며, 정신적 압박도 없었을것이라며 원고 패소 판시했다.<ref>[http://www.segye.com/content/html/2015/12/27/20151227000445.html? 대법 "충분한 휴식 보장했다면 업무상재해 인정 不可"]</ref>
 
=== 학력 ===
 
=== 학력 ===
* [[광주제일고등학교]]
* [[서울대학교]] 법학 학사
 
=== 경력 ===
* 1973년 21회 사법시험 합격
* 1979년 2월~ 2010년 대전지방법원 등의 판사 역임
* 2012년 대법관
 
== 참고 문헌각주 ==
<referen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