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뮌헨 협정"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 바이트 추가됨 ,  4년 전
잔글 (중국어판 분류 정보를 이용.+분류:1938년 9월; 예쁘게 바꿈)
<blockquote>"군사적 관점에서, 우리는 1년 일찍 전쟁을 시작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중략) 하지만 우리는 아무것도 하지 못했습니다. 영국과 프랑스가 뮌헨에서 우리의 주장을 수용했기 때문입니다."<ref>Sebastian Haffner: Anmerkungen zu Hitler. 26. Auflage, Fischer Taschenbuch Verlag, Frankfurt am Main 2006 [zuerst München 1978], S. 51. </ref></blockquote>
 
== 뮌헨의뮌헨 위기 ==
{{2차대전으로 가는 길}}
유럽 열강들은 전쟁을 원하지 않았다. 열강은 독일의 군사 능력을 심각한 수준이라고 과대 평가하고 있었다. 영국과 프랑스군이 [[독일 국방군 (''Wehrmacht'')]]보다 우세했지만 대규모의 재무장을 하고 있는 독일보다 뒤떨어진다고 생각하였다. 한편 히틀러는 독일군의 힘을 과장하여 유럽 열강과 전쟁을 했을 때 쉽게 승리할 수 있다고 선전했다. 하지만 이탈리아의 [[베니토 무솔리니]]는 전쟁을 피하자고 설득하였다. 무솔리니와 이탈리아는 전쟁에 대비되지 않았고, 독일의 급성장에 대해 우려하였다. 독일 군부도 독일군의 실상을 알고 있었고, 전쟁을 피하기 위해 모든 수단을 이용했다.
 
영국의 총리인 [[네빌 체임벌린]]은 9월 15일에서 16일에 [[베르히테스가덴]]에서 히틀러를 만나 히틀러의 양보를 요구했다. 히틀러가 추가적 논의 없이는 군사적 행동을 취하지 않기로 하는 한편, 영국은 내각과 프랑스에 수데텐란트 주민들의 주민투표 결과를 인정하도록 설득하기로 했다. 9월 22일 프랑스의 총리 에두아르 달라디에와 외무장관 조르주 보네(Georges Bonnet)는 런던에서 영국 외교관과 만나 주데텐란트의 인구 50% 이상을 독일에 보내는 것을 수용하기로 하는 합동 성명을 냈다. 체코슬로바키아 정부는 이 제안을 거부했지만 9월 21일 마지못해 수용하기로 했다. 이 제안은 히틀러의 성에 차지 않았고, 9월 22일 고데스베르크(Godesberg)에서 히틀러를 만났을 때 히틀러는 주데텐란트는 독일에 합병되어야 하고, 체코슬로바키아는 9월 28일까지 수데텐란트에서 군대를 철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체임벌린은 체코슬로바키아에 새로운 제안을 했고, 영국 내각과 프랑스, 체코 정부에서 거부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