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27 바이트 제거됨 ,  3년 전
잔글
봇: 분류:큰_토막글_문서 참고하여 토막글 틀 정리 (9,000바이트 이상)
[[파일:2006 MiddleEast Islam Culture Festival 084.jpg|thumb|200px|꾸란 장식용 유리병. (2006년 중동이슬람문화제)]]
 
'''꾸란'''({{llang|ar|أَلْقُرآن}})또는 '''쿠란''', '''코란'''은 예언자 [[무함마드]]가 [[610년]] 이후 23년간 알라([[알라]]는 [[유일한 신]]이라는 의미이다.)에게 받은 계시를 구전으로 전하다가 그의 가르침을 받은 제자들이 여러 장소에서 여러 시대를 걸쳐 기록한 기록물들을 모아서 집대성한 [[책]]으로, 이 계시는 무함마드가 40세 경 현재 [[사우디아라비아]]에 있는 히라산 동굴에서 천사 [[가브리엘|지브릴]]을 통해 처음 받았다.
 
꾸란은 까라아(َقَرَأ)(읽다)라는 동사에서 파생된 명사로 '낭송'이라는 뜻을 지닌다. '파알라'(َفَعَل)라는 동사에서 '푸을란'(فُعْلَان)이라는 명사로 변형된 형태이다. 꾸란은 계시되어 가르쳐지면, 제자들이 그것을 낙타의 골편이나 야자의 엽피, 양피지 등에 기록하였으며, (무함마드가 죽자마자) 이후 제1대 [[칼리프]] [[아부 바크르]] 시절에 꾸란을 한 권으로 집대성해 보관하였고 , 제3대 [[칼리프]] [[우스만 이븐 아판]]은 꾸란 결집위원회를 조직하여 최종적으로 집대성 작업을 완성했다. 이 과정에서 꾸라이쉬 부족의 언어로 그 기재 방법을 통일하였으며, 정통본을 암송자인 [[하피즈]]와 함께 이슬람 각지로 파견하여 전파하도록 했으며, 이것이 현재 사용되고 있는 꾸란의 정본(定本)이다. 또한 이것을 달리 '이맘본' 또는 '오스만본'이라 부르기도 한다.
 
오늘날 쓰이는 꾸란은 이 정본을 원본으로 삼고 있다. 9세기 말부터 모음 기호(타쉬킬)가 붙어 표기되기 시작했으며. 오늘날 쓰이는 꾸란은 최초의 정본에서 타쉬킬(모음기호)이 추가된 형태이다(문법에 따라, 운율에 따른 읽는 법에 따를 수 있으나 그 내용은 같다). [[사우디아라비아의 국기]]는 꾸란의 구절로서 [[이슬람의 다섯 기둥]] 중의 하나인 [[샤하다]](알라 외에는 신이 없으며, [[무함마드]]는 알라의 메신저이다.)가 새겨져 있기 때문에 [[조기 (기례)|조기]]를 게양하지 않는다는 특징이 있다.
여기서의 수라({{llang|ar|سورة}})는 "[[꾸르안]]의 장"에 대한 [[아랍어]] 표기이다. 이는 보통 [[메디나 수라]]와 [[메카 수라]]로 구분되나 그 구분은 확실하지 않다. 모든 수라는 [[아야트]], 즉 절로 나뉜다.
 
[[114]]개의 수라는 다음과 같다. 이때 "알"은 정관사이고, 그에 따라, 예를 들면 "알 진"은 "정령 장"이라는 뜻을 가진다.
 
# [[알 파티하]], 또는 '''개경장''' <!-- 개경장--->
* [http://www.islamicbook.ws/quranpdf 거룩한 꾸란 번역]
 
{{토막글|이슬람}}
 
[[분류:꾸란| ]]

편집

1,337,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