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쓰비시 ATD-X"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4년 전
편집 요약 없음
현재, 일본 방위성은 [[중국 공군]]력을 비롯한 외부의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6년 내에 스텔스 전투기 개발을 완료하겠다는 목표를 세웠으며, '심신(心神)'이라는 비공식 명칭이 붙은 본 프로젝트는 [[2008년]] [[4월]] 공식 출범하기로 예정되었다. 총 466억 엔이 들어갈 것으로 보이는 이 프로젝트를 위해 방위성은 2008년의 프로젝트 첫 해 예산으로 157억 엔을 청구한 상태이다. 전투기가 적군 레이더에는 포착되지 않으면서 더욱 강화된 탐지 기능과 기동성을 갖추기 위한 관건은 '''XF5-1''' 엔진 개발에 달린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본의 독자 전투기 개발은 [[1970년대]]의 [[미쓰비시 F-1]] 지원전투기 이후 개발 중이다.
 
[[Image:X-2_First_Flight.jpg|thumb|right|350px|Mitsubishi X-2]]
《2014년 心神(ATD-X)의 연구개발 사진링크》
http://www.geronimo.jp/sky/img/sin_00.jpg
 
== 비교 ==
[[Image:X-2_First_Flight.jpg|thumb|right|350px|Mitsubishi X-2]]
ATD-X는 쌍발 엔진이며, 각 엔진의 추력이 [[애프터버너]] 사용시 33,000 파운드라고 알려져 있다. 이는 38톤 [[F-22 랩터]]의 35,000 파운드 추력인 [[프랫 앤 휘트니 F119]] 엔진과 비슷하며 러시아 37톤 [[수호이 T-50 PAK FA]]와 동일하다.따라서 ATD-X의 최대이륙중량은 37톤 정도로 추정된다. 따라서 미국 38톤 [[F-22 랩터|F-22A]], 러시아 37톤 [[수호이 T-50 PAK FA]], 중국 36톤 [[청두 J-20]]과 동급일 것이다. 기존의 F-22A보다는 항력을 훨씬 줄인것이다. 두 엔진 사이로 유체가 흐를때 비행체에 대한 항력을 줄이려 굉장한 노력을 했을것이다. YF-23을 상당부분 모방 했다지만 수평미익을 생략하고 설계했다고 보면 굉장한 기술적인 진보가 있다는걸 알 수가 있다. 겉으로 보기엔 F-22A, YF-23, 수호이 T-50 PAK FA의 장점만을 모은것만 같아 보인다.
* [[F-22 랩터|F-22A]] 레이더에 대한 피탐성 형상-동일각도, 동일형상
익명 사용자